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6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5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6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 창과 방패의 대결은 패트껌키리시마 에지로의 승리. 키리시마는 의식이 오락가락면서도 패트껌을 지키겠다는 의협심만은 꺼지지 않았다.
  • 패트껌은 그가 막 사무소에 왔을 때를 돌이켜 보며 키리시마가 얼마나 성장했는지를 실감한다.
  • 랏파는 뼈가 부러질 정도로 큰 타격을 입고도 다시 일어나서 "재대결을 하고 싶다"고 투쟁심을 불사른다. 랏파도 정신을 차리고 제지하려 하지만 무시 당한다.
  • 랏파는 본래 지하격투장 출신으로 조직이나 오버홀의 목적에 별로 신경쓰지 않고 싸우고 싶은 상대와 마음껏 싸우는게 목적.
  • 그는 키리시마를 "꼬맹이"라고 무시하고 있었지만 그의 투혼을 높이 사 "그 남자"로 정정하며 특히 그와 다시 싸우고 싶으니 어서 그를 치료하라고 제안한다.
  • 패트껌은 그의 협조로 지하시설의 의무실에서 치료를 하며 랏파가 왜 이런 조직에 가담했는지, 그리고 오버홀이 뭘하려는지에 대해 캐묻는다.
  • 오버홀은 랏파를 한 번 죽였다가 되살릴 정도의 개성의 소유자. 그러나 지금은 다른 목적 때문에 일선에 나서지 않는다.
  • 그는 "어떤 물건"을 대량으로 시장에 풀기 위해 계획하고 있으며 자금이 모이는 데로 실행될 것이다. 그것은 "완성품"과 "혈청"이라는 약물이다.
  • 오버홀은 이 두 가지와 자신, 그리고 두목만 있으면 시에핫사이카이는 얼마든 되살릴 수 있다며 지금 아지트를 미련없이 버리는데.
  • 그런 오버홀의 뒤를 빌런 연합트와이스토가 히미코가 뒤따르고 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9.75 KB)]

  • 패트껌의 선언대로 창과 방패의 대결은 방패와 방패, 패트껌과 키리시마 에지로의 승리로 끝났다. 키리시마가 지키고 패트껌이 완성한 최강의 창이 텐가이의 배리어도 랏파의 포텐셜도 뚫고 반대편 벽에 커다란 크리에이터를 만들었다. 적들의 완패. 키리시마가 의식을 찾은건 그때였다. 그러나 아직 오락가락하는 중이다. 곁에 있는 패트껌도 알아보지 못한다. 그런 지경에서도 키리시마는 "패트... 지키겠어"라고 중얼거린다. 패트껌은 감격하며 새삼 그를 처음 봤을 때의 일이 떠올랐다.

Example2.jpg
[JPG image (38.21 KB)]

  • 아마지키 타마키의 소개로 패트껌의 사무소를 찾아온 키리시마. 그는 타마키가 사람을 소개하는 것에도 놀랐고 그게 웅영제 때 활약했던 소년인 것에도 놀랐다. 그리고 타마키는 긴장하는 버릇 때문에 매년 꼴찌를 했던 아픈 상처를 후비기도 했다.
    키리시마는 직장 체험 때 인연을 맺은 "포스 카인드"에게 인턴 권유를 받기도 했다. "위세 좋은 녀석이 있으면 사무소의 사기가 올라간다", 그런 제의였다. 키리시마로서는 나쁠 거 없는 얘기였다.
    그래도... 그것 뿐이에요.
  • 단지 그것만으로는 싫다는 이야기, 그 점이 타마키와 패트껌의 관심을 끌었다. 키리시마는 크림슨 라이오트 처럼 제대로 지킬 수 있는 히어로를 목표로, 그런 인물로 변하고 싶어서 억지로 타마키에게 소개를 부탁했다. "누군가의 위기를 보고 그냥 지나치는 한심한 녀석"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패트껌은 그렇게 말했던 당시의 키리시마와 자신을 지키다 쓰러진 키리시마를 겹쳐보았다. 그게 불과 얼마 전이었는데...

Example3.jpg
[JPG image (60.89 KB)]

  • 감상에 젖고 있는 패트껌을 어떤 목소리가 흔들어 깨웠다. 랏파가 지옥에서 기어나오듯이 일어나고 있었다.
    아직이다... 살육전이다... 나는 아직 죽지 않았어!
  • 말도 안 되는 터프한. 방패는 텐가이였지 않나? 배리어를 완충제로 썼다고 해도 상정을 한참 넘어선 강인함이다. 이제 손 쓸 방법이 없다. 지방은 다 태워버렸고 체력도 바닥. 패트껌은 정말로 어찌할지 알 수 없었다. 그런 그는 다음에 이어지는 랏파의 말에 뒤통수를 맞은 것 같았다.
    안에서 응급처치 정도는 할 수 있다.
    그 꼬맹... 남자를 치료해라.
    바보취급하는 건가? 패트껌은 함정이라 단정한다. 그러나 랏파는 자기가 그런걸 설치할 법한 남자냐고 반문한다. 확실히 그럴 만한 두뇌는 아니다.

Example4.jpg
[JPG image (27.34 KB)]

  • 텐가이도 입을 놀릴 정도의 기력은 돌아왔다. 그 기력이라도 배리어라도 치면 좋았겠지만, 그는 설교를 선택했다. 랏파에게 자신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는 설교. 오버홀이 그와 짝지은 것도 그런 안배였다. 그저 폭력을 휘두를 뿐인 짐승을 텐가이가 제어하라는 것. 텐가이는 그 역할에 충실할 생각이었다.
    폭력만을 탐하는 짐승이 어떻게 여기에 있을 수 있는지 생각해라!
    네놈의 역할은 뭐냐 랏파!
  • 그런 생각이 랏파에게도 있느냐는 별개 문제. 랏파는 그를 가볍게 즈려밟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역시 텐가이가 회복한 여력은 미미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 그 가벼운 한 발로 의식이 다시 날아갔다. 랏파가 배리어를 칠 여력도 없는 주제라고 빈정댔다. 하지만 그도 남말할 처지가 아니다. 여기저기 뼈가 부러져 도저히 싸울 상태가 아니다. 패트껌은 그 묘한 대화를 보고 있다가 대체 뭘하고 싶은 거냐고 물었다. 정말로 함정이 아닌 건가? 랏파의 답은 이번에도 단순했다.
    싸움이다, 목숨걸고.
    랏파는 자신의 출신이력을 조금 말했다. "지하격투장". 그는 패트검도 들어봤을 거라고 생각한다.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시설이니까. 개성을 풀로 활용하는 파이트 클럽이었다. 거기서 랏파는 싸우고 싶은 대로 싸웠고 그의 펀치를 맞고 일어서는 녀석은 드물었다. 그리고 드물게 있는 녀석들도 더 싸울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는 적들이 잇따라 목숨을 구걸하는 것만큼 괴로운게 없었다. "하고 싶은 걸 하지 못하는 괴로움", 그게 랏파의 경우는 싸움이었다. 랏파는 목숨을 걸 때 생기는 힘을 좋아했고 그게 부딪히는 건 더 좋아했다. 그래서 그는 "적"이 좋아졌다. 패트껌과 키리시마. 특히 "빨간머리"가 마음에 들었다.
    재시합을 하자!
    상처를 치료해! 다음에는 확실히 죽여주마!

Example5.jpg
[JPG image (43.62 KB)]

  • 패트껌은 반박할 기분도 별로 나지 않았다. 일단은 이제 랏파는 체포될 거고, 감옥행이 될 테니 재시합이고 뭐고 그냥 진거라고 말해 본다. 랏파는 그것도 알바가 아니다. "아무도 죽지 않으면 무승부", 그런 지론이었다. 그는 패트껌이 움직이지 않자 먼저 문으로 향한다. 그쪽이 의무실인 모양이다. 랏파는 기인이긴 하지만 기인 나름의 방식을 지키는 부류였다. 욕구에 충실한 인간인 만큼 하는 말이 딱히 숨기는게 없다는 기분이 들었다. 게다가 자신이나 키리시마가 이 몸으로 일행과 합류하기는 글렀다. 패트껌은 키리시마를 안아든 채로 랏파의 뒤를 따랐다.
    패트껌이 처음 본 키리시마는 자신을 한심하고 나약한 인간이라고 말하는 소년이었다. 그 모습을 보고 왜 타마키가 그를 소개했는지 이해가 갔다. 둘이 닮은 꼴이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나약함을 아는 인간.
  • 그런 키리시마가 지금은 "제대로 다시 한 번 붙어보고 싶은 남자"라고 인정하는 적이 생겼다. 키리시마는 과거의 자신에게 자랑해도 좋을 것이다. 그는 인정 받았다. 히어로에게. 그리고 에게. 사나이였다.

Example6.jpg
[JPG image (27.38 KB)]

  • 랏파가 안내한 의무실은 거의 창고나 다를 게 없었지만 응급조치 정도는 할 수 있다던 딱 그정도였다. 패트껌의 조치로 키리시마의 출혈은 멎었지만 한동안 누워있어야 하는건 마찬가지. 패트껌 자신도 치료를 마쳤다. 그 모습을 보고 랏파가 어슬렁거리다 "나앗냐, 죽인다"고 내뱉는다. 패트껌은 "나았겠냐, 살려"라고 대꾸한다.

Example7.jpg
[JPG image (39.06 KB)]

  • 여전히 머리가 이상한 녀석이지만, 지금이라면 어느 정도는 이해가 통했다. 히어로로선 조금 이상한 질문이 되겠지만, 랏파에게 왜 이런 조직에 속해 있냐고 물었다. 그의 성향을 보면 조직생활하곤 전혀 어울리지 않았으니까.
    그야 오바호는 내가 유일하게 패배한 남자라서다.
  • 그렇다면 이해 못할 것도 아니다. 그가 아직 지하격투장에 있을 무렵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오버홀이 "조직에 들어와라"고 권했다. 그는 지하격투장의 룰에 따랐다. 싸움, 승리와 패배.
    그리고 나는 죽었다.
    라고 생각했더니 원래대로 돌아왔다.
    오버홀은 단 한 동작으로 그를 죽였다가 되살려 놓았다. 분해했다가 재조립했다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다. 그렇게 조직에 들어왔지만 오버홀에 대한 승부욕은 가시지 않았다. 다섯 번의 재도전. 그리고 다섯 번의 패배. 랏파는 언젠가 오버홀에게 이기기 위해 여기에 있는 거라고 말했다.

Example8.jpg
[JPG image (50.01 KB)]

  • 패트껌에겐 소름이 돋는 얘기였다. 랏파의 승부욕 쪽이 아니었다. 오버홀의 실력. 이 랏파의 위력과 스피드를 간단히 요리할 만한 힘이 오버홀에게 있다는 것. 그런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신은 일선에 나서지 않고 부하를 내세운다.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는가? 왜 자신이 사태를 처리하지 않고 도망치는가? 그런 의문들은 보다 핵심적인 질문으로 이어졌다.
    치사키는 뭘하려는겨?
  • 아까 일의 교훈인지 조용히 있던 랏파가 다시 입을 나불거렸다. 묶여있는 상태였다. 적에게 그런 걸 알려주겠냐고 떠들어댔지만, 랏파는 이번에도 그의 기대를 져버렸다.
    야쿠자의 복권이라고 하더군.
    랏파는 텐가이의 만류도 아랑곳 없이 아는 사실을 하나도 남김 없이 털어놨다. 그도 자세히 아는 건 아니었다. 하지만 들은 바로는 "뭔가"를 대량으로 뿌릴 작정이다. 그러기 위해서 자금을 모으고 있다. 그리고 자금 문제가 해결되면 "실행의 날"은 금방, 그런 이야기였다. "소재"는 확보하고 있으니까. "에리쨩.

Example9.jpg
[JPG image (43.12 KB)]

  • 히어로들이 들이닥친 직후. 오버홀은 이때 이미 지하통로에 들어와 있었다. 자신의 심복과 에리쨩과 함께였다. 그는 위에서 들려오는 소란을 들으며 "그 녀석들", 잔류한 조직원들이 발목이나 제대로 잡을지 의문스러워했다. 부하는 이제 시에핫사이카이는 끝이라고 말했다. 벌써 몇 번이나 한 말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젊은 두목은 한사코 인정하지 않았다. 자신과 "두목"이 있으면 핫사이카이는 죽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조직원들은 그걸 모른다. 그들은 대부분 두목파. 누구보다 두목의 의지를 존중하는 자신을 잘 따르지 않았다.

Example10.jpg
[JPG image (46.8 KB)]

  • 오버홀이 작은 케이스를 들어 보인다. 색이 다른 두 개의 케이스였다. 하나는 "완성품", 다른 것은 "혈청"이었다. 오버홀은 이것만 있으면 자기 조직은 몇 번이든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장담했다. 그리고 이번 건도 암흑계의 호사가들에겐 좋은 선전이다. "히어로가 두려워하는 약", 그들이 듣기만 해도 지갑을 열 법한 이야기 아닌가?
    그러니 조금은 일해라, 출향조.
  • 여기서 등장하는 빌런 연합. 토가 히미코트와이스. 그들이 오버홀을 뒤따르고 있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