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5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4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5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No. 145. 레드 라이오트 2

  • 자신은 히어로의 자질은 커녕 "의협심" 조차 없다고 좌절한 키리시마 에지로는 웅영고 진학도 포기하려 했다.
  • 그러나 우연히 재생된 "크림슨 라이오트"의 인터뷰를 보고 생각을 바꾼다.
  • 크림슨 라이오트는 "진짜 무서운건 빌런도 죽음도 아닌 희생자의 마지막 표정과 구하지 못했다는 괴로움"이라 인터뷰했는데 딱 지금 키리시마를 위한 말이었다.
  • 다시 마음을 다진 키리시마는 전날 구해주지 못했던 두 여학생에게 사과하고 수련의 길에 매진한다.
  • 웅영고에 합격한 키리시마는 나약한 과거와 결별의 의미로 머리 스타일을 바꾸는데 사정을 아는 아시도 미나가 "어두운 얼굴을 해선 안 된다"고 조언한다.
  • 현재 키리시마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그때의 나약한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었고 다시는 후회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 패트껌은 첫 번째 패인은 "너희도 나도 레드 라이오트의 의협심을 얕본 것"이라 일갈하며 텐가이의 배리어 째로 적들을 날려버린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6.67 KB)]

  • 히어로는 개성이나 외견, 인기가 아니라 "의협심". 동경하는 히어로 "크림슨 라이오트"의 가르침을 따르며 히어로를 지망했던 키리시마 에지로는 기묘한 사건으로 그 자긍심이 무너지는 일을 겪는다. 히어로는 커녕 사나이도 아니다, 그런 자괴감이 들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지금까지 자신이 그저 겉으로만 그럴 듯한 말과 행동을 했고, 정말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 앞에선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아시도 미나처럼 그런 상황에서도 한 발짝 내딛을 수 있는 인간이 진정한 히어로다. 자신은 그렇지 못하다.
    더 옛날의 얘기지만, 개성이 막 발현했을 무렵은 더 한심했다. 개성이 처음 발현했을 때 눈을 비비다 눈을 베어버릴 뻔한 일이 있었다. 지금 눈 위에 있는 흉터가 그때 생긴 것이다. 거기에 겁을 먹은 어린 키리시마는 한동안 자기 개성이 싫다며 울었다고 한다. 그가 크림슨 라이오트를 동경하게 된 것도 그때 일이 영향을 준 걸지 모른다. 그는 자신과 비슷한 개성을 가진 히어로였다. 키리시마가 히어로를 지망했던건 단순한 도피행위, 대리만족에 지나지 않았을지 모른다.

Example2.jpg
[JPG image (52.92 KB)]

  • 지금도 책상 한켠에는 그 시절 읽던 히어로 백과가 보관되어 있었다. 키리시마는 그 책을 물끄러미 들여다 보다 견디기 어려운 듯 책장으로 집어 던진다. 책과 함께 진열했던 히어로 굿즈들이 떨어진다. 그 중엔 언젠가 생일선물로 받았던 히어로 위인전의 부록도 있었다. 물론 크림슨 라이오트가 나오는 것이었다. 바닥에 떨어진 충격 때문인지 홀로그램을 투사하는 부록이 멋대로 작동했다.
    그게 아니지!
  • 영상 속 크림슨 라이오트가 키리시마를 꾸짖었다.

Example3.jpg
[JPG image (31.81 KB)]

  • 부록의 영상은 크림슨 라이오트가 출연한 인터뷰 장면이었다. 자신의 히어로관을 피로하던 대목이다. 키리시마는 이 영상으로 처음 크림슨 라이오트를 만났다.
    방금 전 꾸짖음은 키리시마가 아니라, 인터뷰하는 상대인 아나운서에게 뱉은 말이었다. 곧이어 당황한 아나운서가 다음 질문으로 넘어가는 소리가 들렸다. 그가 크림슨 라이오트를 "보통 히어로 보다 저돌맹진"이라 평하며 "위험에 몸을 던지는데 공포는 없는지"에 대해 물었다. 사나이다움으로 똘똘 뭉친 히어로는 뭐라고 대답할까? 당연히 그런건 없다고 하지 않을까?
    나를 뭐라고 생각하는 거지?!
    당연히 있다.
    사지로 뛰어드는데 무섭지 않은 녀석은
    어지간한 바보거나 (검열삭제) 뿐이다!!
  • 영상을 꺼버릴 수도 있었지만 키리시마는 그러지 않았다. 이 인터뷰의 내용이 기억나기 시작했다. 키리시마는 곧 처음 본 것처럼 영상에 빠져들었다. 그 속에서 라이오트가 하는 말은 초등학생 때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그러나 그땐 어려서 이해가 되지 않았던 말들이, 마음에 들어오지 않던 말들이 전혀 새로운 의미로 다가왔다. 당시 키리시마는 그저 라이오트가 전력으로 달려드는 모습에 매료됐을 뿐이다. 지금은 다르게 보였다.

Example4.jpg
[JPG image (29.52 KB)]

  • 라이오트가 위험을 무릎쓰게 된 계기. 그것은 사이드킥 시절의 경험이었다. 구할 수 있었던 목숨을 구하지 못했다. 히어로를 선전하려는 이런 매체에선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아나운서가 그 부분을 적당히 얼버무리려 든다. 범죄율이 치솟은 작금의 세태에 책임을 돌리려 한 것이다. 라이오트가 단호하게 아니라고 소리친다.
    잠깐 주저해서 그렇다. 내 마음이 약한 탓에 구하지 못한 거다.
    빌런도 죽는 것도 무섭다. 다만 그것보다 좀 더 무서운 걸 알고 있는 거다.
    죽은 자의 마지막 표정, 구하지 못했다는 괴로움
    그걸 아니까, 나는 뛰어드는 거다.
  • 키리시마가 고개를 숙인 채 거기에서 이어지는 라이오트의 말을 들었다. 아나운서는 곧 그가 말하는 의협심이란 무엇이냐고 물었다.
    마음가짐이다. 사나이라고 적는다만 성별 차이가 아니야.
    자신을 가진다거나 무서워 할 줄 모른다거나 그런 것도 아니다.
    나는 히어로라서 사람들을 구한다.
    한 번 정하면 그것에 헌신한다.
    그저 후회없는 인생, 그것이 나의 의협심이다.
    다 듣고 났을 땐 눈물이 날 것 같았고, 실제로 흘렸다. 다음날 키리시마는 새 진로희망 조사서를 받았다. 거기엔 깨끗하게 웅영고 지망을 적어넣었다. 이제는 그걸 숨기지도 않았다. 친구들이 보고 정말이냐고 물었다. 정말이었다. 각오가 섰다.
    이제 반복하지 않겠어. 나는...

Example5.jpg
[JPG image (37.28 KB)]

  • 아직 해야 할 일이 남아있었다. 그는 어제 괴한을 만났던 여학생들을 찾아나섰다. 그녀들을 찾아낸 키리시마는 "그때 둘을 보고도 쫄아서 움직이지 못했다"고, 아무 것도 더하지도 빼지도 않고 사과했다. 허리가 90도로 꺾어지는 정중한 사과였다. 사실 사과를 받는 쪽에서 왜 사과를 받아야 하는지도 몰랐다. 두 여학생은 괜찮다고, 보통 무서운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런 상황에서 개입할 수 있는 미나가 굉장한 경우다. 마침 미나도 그 옆에 있었다. 그녀도 영문을 모르긴 마찬가지였지만 묘한 인상을 주는 키리시마를 눈여겨 보았다.
    이후 끝없는 노력의 나날. 키리시마의 개성은 강해졌고 웅영고를 향한 수업도 차근차근 진행되었다. 그가 쌓은 것은 거짓말하는 법 없이 보답을 가져왔다. 키리시마는 웅영고 합격을 알리고 친구들의 축하를 받았다.

Example6.jpg
[JPG image (34.67 KB)]

  • 그리고 입학식 당일. 수험기간 중에도 알게 모르게 키리시마와 마주쳤던 미나는 확 달라진 그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다. 이른바 고교 데뷔란 것이다. 미나가 뿔 같은 머리 모양이라고 놀렸다. 하지만 이건 키리시마 나름의 의지의 표명이었다.
    이제 절대 후회하지 않겠어.
    나는... 지키는 히어로가 될 거야.
    한심한 자신과는 이별이다!

Example7.jpg
[JPG image (29.27 KB)]

  • 그러고 보니 미나에게도 짚이는 구석이 있었다. 1년 전 면식도 없던 여학생들에게 고개를 숙였던 그 날.
    키리시마적으로는, 그 때 일이 괴로웠겠지.
  • 키리시마는 무슨 말인지 대번에 알아듣고 "그래서 뭐"라고 퉁명스럽게 대꾸했다. 미나는 "너무 마음에 두지 마라"며 느닷없이 난타한다. 딱히 아픈 건 아니지만 당황하는 키리시마. 미나가 하고 싶은 말은 "어두운 얼굴인 채론 결별할 수 없다"는 것. 그리고 언젠가 키리시마 안에서 그때 일이 극복되면 알려달라는 것이었다. 안 그러면 고교데뷔남이라 소문내고 다닐 거라면서. 키리시마는 감사와 미안함이 뒤섞인 표정으로 "미안"이라 대답한다.

Example8.jpg
[JPG image (63.26 KB)]

  • 키리시마의 집착은 그날에서 계속 이어져왔다. 지금까지 무서운 일은 많았다. 그러나 그 이상으로 무서운건 한 가지 뿐이었다. "그때로 돌아가는 것". 나약한 시절을 뒤풀이하는 일이다.
    그러니까 이제 두 번 다신 후회는 하고 싶지 않아!
    나는... 지키는 히어로가...

Example9.jpg
[JPG image (26.86 KB)]

  • 키리시마가 지켜낸 패트껌. 그는 키리시마가 지켜준 덕에 성공적으로 "최강의 창"을 만들었다. 그는 왼팔로 쓰러지는 키리시마를 붙들고 에너지가 모인 오른팔을 내지른다.
    패인 첫번째! 얕봤다!
    나도! 너희들도!
    레드 라이오트라는 히어로의!
    의협심을!

Example10.jpg
[JPG image (73.8 KB)]

  • 텐가이가 최대 경도의 배리어를 친다. 하지만 랏파는 본능적으로 그것도 막을 수 없을 거라고 확신한다. 그 예상이 맞았다. 패트껌의 창이 방패를 부수고 철포옥 핫사이슈를 꿰뚫는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