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9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8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9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No. 139. 전율! 지하미궁

  • 서 나이트아이가 이끄는 히어로&경찰 연합군은 신속하게 시에핫사이카이의 아지트를 급습했으나 오버홀 치사키는 부하들을 장기말 삼아 도주한다.
  • 나이트아이의 예지로 숨겨진 지하시설로 가는 문까지 도달한 일행, 하지만 그곳에도 오버홀이 배치한 병력과 장애물이 깔려있다.
  • 항상 치사키 곁에 있던 작은 부하 이리나카는 개성 "의태"로 일행이 돌입한 복도 자체를 장악해 살아있는 미궁으로 바꾼다.
  • 아마지키 타마키가 겁을 먹고 패닉에 빠지려 하나 토오가타 밀리오는 그를 격려하고 자신의 개성 "통과"로 미궁을 뚫고 치사키에게 달려간다.
  • 나머지 일행은 한층 밑의 공간으로 떨어지는데, 그곳엔 "철포옥 핫사이슈"가 배치돼있었다.
  • 밀리오의 행동에서 용기를 얻은 타마키는 프로 히어로들을 재치고 자신이 적을 일소하겠다고 나선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83.78 KB)]

  • 시에핫사이카이의 음모에 이용되는 소녀 "에리쨩"을 구하기 위해 출동한 서 나이트아이와 히어로&경찰 연합군. 조직원들이 몰려나와 방해하지만 현지 히어로들의 적극적인 마크로 어떻게든 건물 내부까지 진입한다. 조직원 전체가 나서서 시간 끌기를 하는 이러한 행태가 혐의를 더욱 짙게 만든다. 패트껌은 "수상한 정도가 아니다"고 날을 세운다. 레게풍 히어로 록록은 진행되는 상황이 영 불안하다며 투덜거린다. 아마지키 타마키는 정보가 샜음을 짐작하고 적들이 한덩이가 된 것처럼 군다고 소감을 밝힌다. 아이자와 쇼타는 이들이 떳떳하지 못한 만큼 결속을 중요시하는 거라고 혹평하고 간부나 오버홀 치사키가 보이지 않는 걸 들어 수뇌부는 이미 지하에서 은폐 중이거나 도주했을 거라고 짐작한다. 우직함 심성의 키리시마 에지로는 "그딴건 충의도 뭣도 아니다"고 버럭하며 아랫사람에게 떠넘기고 도망치는건 사나이답지 않다고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36.42 KB)]

  • 나이트아이가 예지로 확인한 진로에 따라 일행은 숨겨진 통로 앞까지 이른다. 평범한 장식공간 같지만 마루의 특정 공간을 일정한 순서로 누르면 비밀 공간으로 이어진다. 마치 닌자저택같은 구조. 예지에서 본대로 조작하자 마침내 통로가 열리는데, 거기서도 여지없이 조직원이 배치돼있다.

Example3.jpg
[JPG image (36.41 KB)]

  • 나이트아이의 두 사이드킥이 나선다. 센티피더가 개성 "지네"를 발동, 맨 앞의 조직원 둘을 묶으며 나머지 한 사람은 버블걸에게 맡긴다.

Example4.jpg
[JPG image (36.73 KB)]

  • 버블걸은 피부에서 거품을 생성하는데 아이자와가 조직원의 개성을 무효화하는 동안 거품으로 시야를 가리고 체술로 간단히 제압한다. 둘은 조직원들을 무력화시킨 뒤 따라가겠다며 일행을 선행시킨다.

Example5.jpg
[JPG image (80.06 KB)]

  • 통로는 계단으로 이어졌다. 계단이 끝나고 모퉁이를 돌자 그 앞에 예지에 없던 벽이 가로막는다. 록록이 설명해보라고 신경질을 부린다. 여기선 토오가타 밀리오의 개성 "통과"가 나설 차례다. 키리시마는 그가 또 알몸이 될 걸 우려했지만 그의 히어로 슈츠는 본인의 모발을 뽑아 만든 특수 소재라 "통과"의 개성이 그대로 적용된다.
    벽 너머는 평범한 복도였고 별다른 장애물도 없었다. 구조도 나이트아이가 확인했던 그대로. 단지 아주 두꺼운 벽일 뿐이다. 밀리오가 이렇게 알리자 벽은 치사키가 자신의 개성으로 "분해했다가 만들어낸" 물건으로 결론지어진다. 이런 걸 급히 만들었다는건 분명 들키면 곤란한 물건을 숨겨놨다는 얘기. 분개한 미도리야 이즈쿠와 키리시마 콤비가 벽을 박살낸다.

Example6.jpg
[JPG image (43.42 KB)]

  • 일행이 추적을 속행하려 하자 비밀통로 전체가 파도치듯 일렁거리기 시작했다. 바깥에서 조직원들을 구속하던 버블걸과 센티피더도 괴이하게 변모하는 통로를 보고 당황한다. 오도가도 못하게 된 일행. 변하는 형태로 보아 치사키의 개성은 아니다. 형사는 아마도 본부장 이리나카의 개성일 걸로 추측한다. 항상 오버홀 옆에 따라다니는 작은 부하가 그다. 그의 개성은 "의태". 특정한 물건에 들어가 자유자재로 조종할 수 있다. 지금은 건물의 콘크리트에 들어가 지하통로를 살아있는 미궁으로 바꾸었다. 하지만 정보에 따르면 그에겐 이정도 규모를 조종할 힘은 없다. 기껏해야 냉장고 하나 정도가 한계. 패트껌은 부스트 약물을 쓴 거라면 불가능하진 않을 거라고 추측한다. 허를 찌르는 함정이지만 분명 몸에 무리가 갈 텐데. 패트껌은 아이자와에게 무효화를 요청하나 본체를 정확하게 잡는게 아니라면 그에게도 무리다.

Example7.jpg
[JPG image (44.91 KB)]

  • 뾰족한 대책이 나오지 않자, 네거티브한 성격의 타마키가 단숨에 패닉에 빠진다.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다 다 글러먹자 그는 "소녀를 구하긴 커녕 전부 당할 거다"고 절망한다. 그런 그를 다잡는 것은 친구인 밀리오였다.
    그렇게 되지 않아, 너는! 선이터다!
    그리고! 이런건 임시방편! 아무리 길을 일그러뜨려도 목적 방향만 알고 있으면 나는 갈 수 있다!
  • 밀리오는 이런 함정이 있다는건, 저쪽도 시간 싸움을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의 의중을 읽은 나이트아이와 미도리야가 말리지만 그는 혼자서라도 먼저 가보겠다며 일렁거리는 복도를 "통과"해 나간다. 확실히 그의 통과는 이리나카도 막을 수 없다. 그러나 이리나카로서도 밀리오 혼자 가봐야 아무 소용 없을 거란 계산이 있었다.
    타마키가 사라지는 밀리오를 보며 그가 얼마나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새삼 실감한다. 그리고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생각하는데. 그때 바닥이 사라지면서 일행은 밑으로 떨어진다.

Example8.jpg
[JPG image (41.68 KB)]

  • 일행이 떨어진 높이는 약 1층 높이. 낙사를 노릴 만한 높이는 아니다. 아이자와는 급변한 지형을 주시하며 본체를 찾아봤지만 허사. 일행이 떨어진 곳은 넓은 방이었다. 다친 사람은 없지만 목표와 떨어져 버려서 이미 적의 의중대로 굴러가는 상황. 그때 방 한 켠에서 적이 등장한다. 오버홀이 "더러운 짓"을 시키려고 준비한 장기말들, 철포옥 핫사이슈 중 3인이었다.

Example9.jpg
[JPG image (12.72 KB)]

  • 다혈질인 패트껌은 선전포고로 인식하고 "프로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이를 간다. 하지만 그때, 타마키가 "프로의 힘은 목적을 위해서 쓰라"며 막아선다. 이 녀석들은 자신이 처리하겠다면서.
    전에 밀리오는 이런 말을 해준 적이 있었다.
    내가 노력할 수 있는건 네가 있어줘서라고 타마키.

Example10.jpg
[JPG image (46.08 KB)]

  • 친구의 말을 되새기며 웅영고 No. 2, 타마키가 실력행사에 들어간다.
    이런 시간 벌기 요원, 나 혼자서 충분해.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