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2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1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2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No. 122. 만남의 계절

  • 시끌벅적하게 시작한 기숙사 생활. 학생들은 아이자와 쇼타에게 히어로 인턴제도에 대해 설명을 듣는다.
  • 인턴제도는 직업 체험과 비슷한 제도로 임시면허 취득자를 대상으로 졸업 전에 "정식 히어로 활동"을 행하는 제도.
  • 미도리야 이즈쿠는 근신 중에 다른 학생들에 비해 뒤처지는 듯한 느낌을 받고 견디기 어려워한다.
  • 그런데 벽에서 나타난 뜬금없는 얼굴이 그를 격려하고 사라지는 묘한 일이 일어난다.
  • 근신이 풀리고 등교한 미도리야. 교실에 이 학교의 톱 유망주들 "빅3"가 방문하는데 그 중 하나가 벽에 나타난 그 얼굴이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2.41 KB)]

  • 교장 네즈가 내려간 후 이어서 생활지도를 맡고 있는 하운드 독이 단상에 오른다. 하운드 독은 여러가지로 격렬해서 개짖는 소리로 밖에 들리지 않는 설교를 마치고 내려간다. 도저히 전달이 안 되기 때문에 블러드 킹이 흥분한 그를 진정시키고 번역해서 학생들에게 전파한다. 그 내용은 어제 싸움한 학생이 있었다는 걸로 미도리야 이즈쿠바쿠고 카츠키에 대한 것. 야오요로즈 모모는 둘이 문제아로 찍힌거 아닌가 우려한다. 미네타 미노루는 하운드 독은 흥분하면 사람말도 못하게 되는 거냐고 두려움에 떤다.

Example2.jpg
[JPG image (49.33 KB)]

  • 조회가 끝나고 3학년부터 교실로 돌아가는 길. 한 여학생이 앞에 있는 남학생에게 "어제 싸운 1학년들"에 대해서 말을 건다. 그런데 아주 무례하게 머리를 툭툭 건드리는데, 정작 남학생은 별다른 대꾸도 없이 다른 생각에 빠져있는 듯 하다.

Example3.jpg
[JPG image (40.14 KB)]

  • 교실로 돌아오자마자 아이자와 쇼타는 본격적으로 반별 조회시간을 통해 본격적인 신학기의 시작을 알린다. 하지만 아시도 미나가 말 떨어지기 무섭게 잡담을 한다. 대담하게도 아스이 츠유를 돌아보며 "그 얘기"가 없다고 소근거린다. 아이자와가 그걸 놓칠리 없다.
    츠유는 정식으로 손을 들고 "히어로 인턴 제도"에 대해서 질문을 한다. 그러자 세로 한타토코야미 후미카게도 맞장구를 친다. 야오요로즈도 손을 들고 선배들도 하고 있는 제도라고 들었다며 질문을 더한다.

Example4.jpg
[JPG image (36.52 KB)]

  • 정식으로 질문을 받자 아이자와도 입을 연다. 원래 얘기해줄 생각이었다는데. 히어로 인턴은 한마디로 말해 "정식 히어로 활동". 프로 히어로와 협력하는 직업 체험을 본격화시킨 버전이다.
    Example5.jpg
    [JPG image (44.71 KB)]

    우라라카 오챠코는 그럼 웅영제 때 고생한건 의미가 없는거 아니냐고 아우성친다. 너무 격한 반응이라 사토 리키도가 진정시킨다. 이이다 텐야도 그런 제도가 있으면 웅영제 때 스카웃을 받기 위해 아득바득 고생할 필요가 없었던게 아닌가 생각한다. 하지만 아이자와의 설명으론 바로 그 웅영제에게 쌓은 인맥에 기반한게 인턴제도다. 게다가 이건 수업도 직업 체험도 아니라 "진짜 히어로 활동"이기 때문에 미리 지명을 받지 않은 학생은 인턴 생활에 적응하기 어렵다. 본래 사무실 별로 인턴을 모집하는 제도였지만 웅영고 학생들은 수요가 많기 때문에 다소 편법적인 형태가 된 것이다. 아이자와의 설명을 들은 우라라카는 흥분해서 죄송하다고 말하고 앉는다.
    인턴제도 자체는 임시면허를 딴 걸 전제로 한 것인데, 본래 임시면허는 따기 어려워서 이번처럼 1학년들이 대거 습득한 예가 적다. 빌런 활성화 등 사회적 문제도 있기 때문에 1학년들의 인턴제도 참여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많다. 여기에 대해 제도에 참가 중인 3학년들의 경험담을 듣거나 하는 식으로 많은 사전 준비 작업이 이루어질 텐데, 아무튼 어른들이 차근차근 준비해줄 거라고 설명한다.
    이런 설명을 하다 보니 수업이 시작돼 버렸다. 다음은 프레젠트 마이크의 영어 시간. 아이자와와 180도 차이나는 하이텐션으로 수업이 시작된다.

Example6.jpg
[JPG image (34.07 KB)]

  • 기숙사에서는 미도리야 이즈쿠가 청소를 마치고 체력 단련을 하고 있다. 어제 싸움에서 팔을 써버렸기 때문에 혹시 이상은 없나 엄청 신경 쓴다. 어제는 잘 컨트롤 했지만 격전 중에도 그럴 수 있을지는 미지수. 당분간은 슛 스타일에 전념하기로 한다.
    저녁이 돼서 학생들이 돌아오자 근신 상태의 미도리야와 바쿠고를 놀려대기 시작한다. 미도리야는 쓰레기 처리를 자청하는데 키리시마 에지로가 마이크의 수업이 따라가기 힘들다고 투덜대거나 지로 쿄카오지로 마시라오와 인턴 제도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걸 보고 뒤쳐졌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런 느낌을 캐치한 이이다는 "근신 군"이라 디스하며 나름대로 화낸다. 역시 규칙을 어긴 미도리야와 바쿠고에게 불만이 있는 것 같다. 아무튼 이이다는 아이자와의 지시로 수업 내용을 전달하는건 금지됐다며 "뒤쳐진 느낌을 진하게 맛봐라"고 디스한다.

Example7.jpg
[JPG image (35.1 KB)]

  • 미도리야는 쓰레기를 버리러 나와서까지 그 생각에 푹 빠져 있다. 중요한 학기 초에 수업을 빠져서 완전히 뒤처져 버리는게 아닌가 걱정한다. 그런 생각을 하며 걷고 있는데, 쓰레기장 근처에 다다르자 벽에서 묘한 것이 튀어나와 있는데... 왠지 사람 얼굴이다.
    일회용 용기 같은 것도 타는 쓰레기로 버려도 돼.
  • 벽에 나타난 얼굴은 태연하게 분리 수거에 대해 조언한다. 웅영에 들어와서 별별 희안한 건 다 본 미도리야지만 그저 "네"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었다. 고개를 끄덕인 얼굴은 곧바로 사라져 버리는데.
    미도리야가 "뭐야"라고 생각할 틈도 없이, 이번엔 바닥에서 얼굴이 나타난다. 미도리야가 기겁하자 "놀라게 해서 미안한 짓을 했다! 놀래킬 생각으로 한 거지만!"이라며 껄껄 웃는다. 미도리야가 당황하며 당신은 뭐냐고 묻는데 "나도 가끔 모르겠다"고 얼빠진 대답을 한다.
    Example8.jpg
    [JPG image (23.98 KB)]

    뭐 내가 누군지는 금방 알게 될 거야.
    얼굴은 "기운 넘쳐서 다행. 소문이 돌게 됐길래 신경 쓰여서 보러 왔다"고 말한 뒤에 사라진다. 미도리야는 당황스러워서 주변을 돌아보지만 이번엔 정말로 사라졌다. 뭐가 뭔지 모르겠는 미도리야. 하지만 정체를 알 수 없는 "익숙한" 느낌을 받는다. 어디서 본 것 같은 얼굴.

Example9.jpg
[JPG image (30.43 KB)]

  • 그런 일과 초조함을 품은 채로, 바쿠고보다 한 발 먼저 교실에 복귀한다. 미도리야는 3일의 격차를 따라잡겠다고 의욕이 하늘을 찌른다. 마침 아이자와는 미도리야도 돌아왔으니 인턴 제도에 대해서 상세한 설명을 하겠다고 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62.82 KB)]

  • 오늘은 인턴 제도가 직업 체험과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 현재 참가하고 있는 선배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이다. 아이자와는 바쁜 사람들을 일부러 초청했다며 새겨들으라고 당부한다. 이렇게 불려온 선배들은 현 웅영고 내에서 "톱3"로 군림하고 있는 유망주들. 이른바 "빅3"다. 아이자와가 부르자 교실문을 열고 들어서는 세 명의 선배들.
    그런데 그들 중에서도 한 명, 미도리야에게 익숙한 얼굴이 나타나는데.



3. 여담

벽에 나타난 얼굴 쪽이 올마이트에게 소개됐던 후계자 감으로 보인다. 그는 미도리야에 대해서도 아는 듯 한데. 얼굴만큼은 올마이트의 아들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유사하게 생겼다.

개성은 공간이동 계통으로 보이는데 사용하는 방법이 기분 나쁘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