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깨끗한 독일국방군 신화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배경
4. 역사
4.1. 신화의 시작
4.2. 신화의 건설
4.3. 무너진 신화
5. 영향
5.1. 소련군 폄하
6. 여담
7. 참조
8. 분류

1. 소개

독일어: Saubere Wehrmacht
영어: Clean Wehrmacht

북유럽 신화 깨끗한 독일국방군 신화란, 나치 독일 시기의 독일국방군(Wehrmacht)이 전쟁범죄, 인종 학살(홀로코스트, 소련인 학살) 등과 무관하며, 이러한 범죄 행위는 전적으로 나치 친위대(Schutzstaffel)에 위하여 자행되었다는 역사적 주장을 뜻한다. 이는 20세기 후반 까지 통설적으로 널리 통용되었으나, 21세기 시점에서는 이미 깔끔하게 논파되어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 사라진 주장이다.

2. 특징

개요에서 설명한 대로, 깨끗한 독일국방군 신화는 독일국방군이 전쟁범죄와 같은 범죄행위와 무관함을 주장한다. 심지어 이러한 전쟁범죄를 막으려고 노력했다고 까지 주장한다.

이러한 주장의 또 다른 맥락은 독일국방군을 '유능'으로 포장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현대에는 작전 차원의 유능과는 달리, 전략 측면에서 독일국방군은 '무능'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3. 배경

전간기 바이마르 공화국 시기의 독일방위군은 구 독일제국군의 직계로서, 독일제국군의 인적 자산을 그대로 유지하였다. 제국군 당시 독일군의 장교단은 주로 프로이센 귀족 출신이었으며, 이들은 군국주의를 추구하는 한편 "황제에게 충성을 바친다."는 기사도적 충성 사상을 강하게 가지고 있었다. 또한반유대주의슬라브 민족에 대한 인종차별 같은 사상도 널리 퍼져 있었다.

바이마르 공화국 시기에 독일 정부와 독일군의 관계는 그리 안정적이지 않았다. 독일군은 파울 폰 힌덴부르크나 에리히 루덴도르프 같은 이들이 주장한, 그리고 전간기 독일 국민들 사이에서 널리 믿어지게 된 내부중상설에 따라서 자신들은 아무 것도 잘못 하지 않았지만, 사회주의자들의 반란으로 독일이 멸망했다고 굳게 주장했다. 그리고 황제를 몰아낸 사회주의자들이라고 독일 사회민주당을 배척했다.

실상은 이미 독일은 11월 혁명으로 거의 국가 체계가 붕괴할 지경이었다. 이 와중에 빌헬름 2세는 방금 전까지 전쟁하던 네덜란드로 망명해서 내빼버리고(…), 독일 사회민주당은 이 무렵 독일 내의 정당들 가운데 많은 지지를 받았기 때문에, 군부에 의하여 패전과 혁명이 겹쳐 거의 다 망하게 생긴 나라에 등떠밀리듯이 올려가서 수습하게 된 거나 다름 없는 상황(…)[1]이었다. 사실상 군부가 싸놓은 똥을 치우는 상황이라고 표현해야 할 것인데, 오히려 군부는 자신들이 주도적으로 만들어낸 이 국가적 위기를 사민당과 좌파 세력이 만든 것이라고 책임을 떠넘기려 한 것이다.

사민당이 주도한 바이마르 공화국 체제는 군부의 지지를 크게 받지 못했다. 기본적으로 군주제에 맹목적으로 충성하는 경향을 가지고 있던 독일군은 새롭게 들어선 공화국 정부에 제대로 충성을 바치지 않았다. 주요 장성들은 빌헬름 2세의 퇴위와 군주제 폐지를 일시적, 잠정적인 상황으로 여겼으며, 장기적으로는 군주제의 복귀를 바라고 있었다. 독일 장교단은 기본적으로 군국주의를 추종하여 민주주의와 공화제 정치를 멸시하는 경향이 강했다. 결국 공화정 내에서 연합국 측의 압력으로 베르사유 조약이 맺어지자 이를 굴욕으로 받아들이고, 조약의 군비제한을 벗어나 과거의 독일제국군이 복귀되기를 바랬다.

이 과정에서 우익 정치 세력과 결탁하게 되었으며, 베르사유 조약으로 무직(…)으로 전락한 많은 독일군 퇴역 장교들은 우익 민병대로 흘러 들어갔다. 나치 돌격대철모단 같은 우익 정치 조직은 퇴역 군인들이 중심이 되어 만들어졌다.(물론 좌익으로 흘러들어간 경우도 적지 않았다.) 독일군 내부에도 우익 세력이 침투하게 된다. 그리고 많은 우익 단체들 가운데 나치가 우위를 차지하게 되었다.

국방군은 결국 나치와 동조하게 되었으며, 나치는 베르사유 조약 파기, 군비 확장, 국방군으로의 체제 개편으로 국방군을 회유하였다. 마침내 1934년 8월 2일, 당시 독일 대통령 파울 폰 힌덴부르크(Paul von Hindenburg)가 87세를 일기로 서거하였다. 아돌프 히틀러는 대통령 권한을 받게 되며, 독일국방군(의 모든 장교들)은 아돌프 히틀러 개인에 대하여 충성 맹세를 하였다.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에는 '국가'와 '헌법'에 대하여, 히틀러가 수상이 되자 '민족'과 '조국'에 대하여 충성을 맹세했으나, 독일국방군으로 개편되기 직전에 있었던 이 충성 맹세는 '독일 민족의 지도자', '국방군 최고사령관'인 아돌프 히틀러 개인에게 맹세한 것이다. 사실 이 시점에서 독일국방군은 (선입견과는 달리) '독일 국가의 군대'라기보다는 (이론적으로는)'히틀러 개인의 군대'에 가까운 존재가 되어버렸던 것이다.[2]

4. 역사

4.1. 신화의 시작

깨끗한 독일국방군 신화가 나타나게 된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냉전이다. 미국영국소련, 그리고 소련의 위성국 동독에 맞서서 서독을 재건해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독일군을 전쟁범죄로 단죄하면 독일 국민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줄 수 있었다. 또한 실용적 관점에서도 독일군이 해체하는 것은 공산 세력과 맞서는데 큰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었다. 독일국방군 출신의 장성들 역시 자신들이 전쟁범죄자로 받게 될 비난을 두려워하여, 모든 죄과를 아돌프 히틀러나치스, 나치 친위대에게 몰아놓고 빠져나가려고 했다.

1945년 카를 되니츠는 “전쟁에서는 패했지만 온 힘을 다해 영웅적으로 명예롭게 싸웠다.”는 내용으로 마지막 국방군 보고서를 제출했다. 1945년 11월 미군 장성 윌리엄 도너번은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에 독일 국방군 장성들이 각서를 제출하게 하였는데, 이는 “육군이 나치당 및 나치친위대와 대립했고, 히틀러의 중요한 결정들을 인정하지 않았으며, 전쟁 범죄에 대한 명령에 반대했다.”는 내용이었다. 결국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에서는 국방군 최고사령부나 참모부는 범죄 조직으로 선고되지 않았고, 나치당과 친위대 등 나치당 휘하의 직계 조직만이 범죄 조직으로서 단죄되었다.

4.2. 신화의 건설

연합군의 허가와 지원을 얻을 수 있게 된 전직 국방군 장성들은 제2차 세계대전사를 자신들의 시점에서 저술할 수 있게 되었다. 1946년 6월에, 프리츠 할더 육군 참모장이 책임자가 되어 328명의 독일 장교들이 제2차 대전 시기의 군사 서술 프로젝트에 참가했다. 이들은 철저하게 자신들의 관점에서 제2차 세계대전의 역사를 저술하였으며, 독소전쟁에 대한 주요 자료 제공을 독점할 수 있었다.

독일군 장성들은 마음껏 자신들의 지휘관으로서 전문적 식견, 군사 기술을 칭송하고, 독일군 장병의 용기와 인내심을 강조했다. 모든 전쟁 범죄의 책임은 아돌프 히틀러와 나치스에게 돌렸고, 독일 국방군은 "어쩔 수 없이 나치스에 남용되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쟁 범죄를 반대하고 억제했다."는 자기 변호를 '역사 기록'으로 만들어냈다.

독일군 장교들은 1950년대에는 대중을 상대로 회고록을 출판하였는데, 이들은 당연히 자신의 전쟁 범죄 가담을 부인하고 축소, 은폐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당시 역사가들은 원자료를 구하기 어려웠고, 독일군 장교들이 주도하여 저술한 역사 기록과 회고록은 거의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리고 일반 독일 국민들 역시 전후의 화해와 수습을 위하여, 이 같은 '신화'를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게 되었다. 하지만.

4.3. 무너진 신화

냉전이 종식되는 기미가 보이기 시작하던 1986~1987년에 걸쳐서 사학계에서는 나치 독일의 전쟁 범죄에서 국방군의 역할을 추궁하기 시작했으며, 1995년에 열린 '함부르크사회조사연구소'에서 주최한 "인종 말살 전쟁. 1941~1945년 독일군 범죄 전시회"가 열리면서 이 같은 연구 결과가 대중에 밝혀졌다. 전시회는 1999년에 일시 중단되기도 했으나, 1999년 까지 90개 가량의 도시에서 열리면서 독일 사회에 커다란 타격을 주었다.

1996~1997년에는 전시회 반대 집회가 열리기도 했으며, 여기에는 기독교민주당, 기독교사회당, 민족민주당(NPD), 그리고 퇴역군인 단체가 나섯다. 하지만 결국 국방군 전쟁범죄는 공식적으로 추궁받게 되었고, 마침내 독일 국방부가 국방군의 전쟁범죄 참여를 인정하게 되었다.

5. 영향

5.1. 소련군 폄하

깨끗한 독일국방군 신화의 영향은 소련군에 대한 폄하로도 나타난다. 독일군 장성들은 패전 이후에도 슬라브인을 멸시하는 인종주의를 버리지 못하여, 독소전쟁에서 소련군이 단지 물량을 바탕으로 한 막무가내 우랴돌격에만 의존한 군대였다는 식으로 서술하는 사례가 많았는데 이 같은 관점을 전쟁사 계에서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여, 소련군을 폄하하는 잘못된 관점이 오랫동안 독소전쟁 역사에서 뿌리깊게 남게 된다. 냉전 시기에는 소련 측 역시 실증이 될만한 자료 공개를 하지 않고 프로파간다에만 집중하여 냉전이 끝날 때까지는 이런 관점이 오랫동안 바로잡히지 못하였다.

또한 자신들의 전쟁범죄는 숨기는 반면, 소련군의 전쟁범죄는 철저하게 기록하고 묘사하여 소련군을 전쟁범죄 천국으로 묘사하기도 하였다.





6. 여담


----
  • [1] 물론 독일 사회민주당 역시 애국주의에 따라서 1차 대전을 지지하였기 때문에 완전히 책임이 없는건 아니다.
  • [2] 이 시대가 기독교적 윤리가 아직 강하던 사회였고, 특히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독일군에서는 '충성 맹세'가 지닌 사회적 가치는 매우 컷다.

8.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