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김현철(교수)



이름 김현철 (金顯哲)

출생일 1962년

출생지 경상북도 김천시

학력 심인고등학교 ([[졸업]])br서울대학교 (경영학 / [[학사]])br서울대학교 (경영학 / [[석사]])br게이오기주쿠대학 (경영학 / [[박사]])

현직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약력 쓰쿠바 대학 부교수br일본 경제산업성 연구위원br한국자동차산업학회장br한국중소기업학회 부회장br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br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장



개요

대한민국의 정무직공무원. 문재인 정부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이다.

생애

1962년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태어났다. 대구 심인고등학교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게이오기주쿠대학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한민국 경제가 당면한 저성장 시대 생존 전략을 중심으로 꾸준히 연구해 온 학자로서 일본 등 글로벌 경제 환경에 대한 이해가 풍부하다는 평가가 있다.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체감한, 이른바 '일본통'으로 불린다. 토요타, 캐논, 후지필름 등 일본 기업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SK텔레콤 등의 기업들에게 자문을 해 왔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싱크탱크였던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추진단장을 맡았다. 당시 경제 핵심 어젠다인 '국민성장론'의 입안자라고 알려졌다.

이후, 문재인 정부의 첫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에 임명되었다.

기타

2015년 11월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최고위 경제분석과정 강의에서 “수출 부진과 가계부채 증가로 한국 경제는 파국에 접어들고 있다”며 지금의 대한민국/경제가 1990년대 중반 버블이 꺼지기 시작한 일본경제와 닮았다고 평가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소니가 삼성 때문에 쓰러졌다고 생각하지만 소니는 삼성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무너뜨린 것"[1]이라며, 법인세율 인상은 기업을 망가뜨리게 되고 나아가 한국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무작정 포퓰리즘 정책을 내놓으면서 기업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행태를 이어가는 것은 결국 자멸의 길"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보좌관으로서 니혼게이자이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는 국내용 이슈라는 발언을 했다고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출처



----
  • [1] 소니가 안 무너졌다는 반론은 있다. 오히려 반등에 성공했다는 지표도 있다. 링크참조 그러나 맥락상 포인트는 소니가 무너졌다 안무너졌다의 단순 팩트 체크가 아니라, 일본 정부의 법인세율 인상 정책 때문에 소니가 피해를 입었다는 맥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