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173화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에피소드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172화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173화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17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짱 173화. 우마루와 마라톤대회

  • 드디어 학교에서 마라톤 대회가 개최된다.
  • 타치바나 실핀포드와 모토바 키리에는 초반부터 치고 나가며 경쟁한다.
  • 에비나 나나는 특훈에도 불구하고 하위권으로 쳐진다.
  • 도마 우마루는 지금까지 벼락치기 단련으로 체육도 커버하고 있었지만, 마라톤은 연습량이 솔직하게 반영되는 종목이라 통하지 않는다.
  • 우마루는 적당히 포기하려고 하지만 열심히 달리는 에비나를 보고 마음을 고쳐먹는다.
  • 비록 공동 꼴찌로 골인하지만 나름대로 즐거운 추억이 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9.17 KB)]

  • 도마 우마루가 그토록 싫어하던 마라톤 대최 개최. 우마루와 친구들은 맨 앞줄에 서서 출발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사실 의욕이 넘치는건 타치바나 실핀포드 뿐이고 모토바 키리에는 옆에 우마루가 있는걸 더 신경쓰고 있다.

Example2.jpg
[JPG image (41.55 KB)]

  • 총성과 함께 "이에요!"라 외치며 전력질주하는 실핀. 일단은 1위로 달리게 된다. 에비나 나나는 빠르다고 감탄하고 우마루는 초반부터 저렇게 달려서 괜찮을지 걱정한다. 키리에는 마라톤을 모른다며, 저래서는 중반에 지쳐버릴 거라고 디스한다.

Example3.jpg
[JPG image (36.95 KB)]

  • 그런데 실핀은 귀도 밝은지 앞서 가면서도 "집단에 섞여 있으면 나에게 이길 수 없다"고 도발한다. 키리에는 자기는 딱히 1등을 노리는게 아니라고 하지만 실핀이 "그럼 나랑 우마루양의 1대1 승부"라고 발언하자 욱해서 우마루양을 재치기 전에 자기를 먼저 재치라고 튀어나간다. 결국 실핀과 키리에의 승부가 돼버린다.

Example4.jpg
[JPG image (25.71 KB)]

  • 에비나는 여전히 느리지만 바른 자세로 뛰려고 노력한다. 조금 앞서가는 우마루의 폼이 깨끗하다고 생각하며 금방 마라톤의 요령을 깨우쳤다고 감탄. 그러나 그건 겉모습의 얘기고, 극심한 근육통에 시달리느라 어쩌다 보니 그런 자세가 된 거다. 사실 지금까지 우마루의 운동능력은 임기응변과 벼락치기로 형성된 것. 마라톤처럼 꾸준히 단련해야 하는 종목에는 통용되지 않았다. 고작 3일 연습해 봐야 언 발에 오줌누기. 우마루는 그냥 기권하려 한다.

Example5.jpg
[JPG image (26.8 KB)]

  • 중간에 탈락자들이 모여서 쉬는 포인트가 나온다. 여기서 기권을 하려고 하지만 앞서가기 시작한 에비나가 힘겹지만 포기하지 않는걸 본다. 에비나는 연습기간에도 딱히 좋아지지 않았지만 그래도 힘내겠다고 다짐한다. 도마 타이헤이가 한 말을 듣고 "꼴찌가 창피하다고 생각하는건 나 뿐일지 모르겠다"고 깨달은 것이다.

Example6.jpg
[JPG image (27.06 KB)]

  • 에비나의 모습을 보고 느낀게 있는 우마루는 기권자 탈락자 쉼터를 지나서 열심히 달린다. 에비나도 지지 않고 힘을 내서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며 함께 달리낟.

Example7.jpg
[JPG image (45.83 KB)]

  • 그날 저녁. 둘 모두 도마가에서 저녁을 먹는다. 메뉴는 돈가스. 타이헤이가 어땠냐고 묻는데 "묻지 않는게 좋은 순위"를 기록했다 한다. 하지만 타이헤이는 순위에는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 둘은 거의 학년 꼴찌로 골인하지만 끝까지 달렸다. 우마루와 에비나는 그래도 "창피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3. 여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