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AFC 회원 랭킹

Contents

1. 소개
2. 통계방식
2.1. 클럽 점수 산정
2.1.1. AFC 챔피언스 리그
2.1.2. AFC 컵
2.1.3. 클럽 점수 계산 예시
2.2. 국가대표팀 점수
3. UEFA 계수와의 비교
4. 한계 및 비판
5. 여담
6. 관련항목
7. 분류

1. 소개

AFC Member Association Ranking

아시아축구연맹에 소속된 협회에서 일정기간동안 거둔 업적을 평가하여 산정한 순위자료다. AFC에서는 AFC MA Ranking이라 표기하고 있으며, 한국 언론에선 보통 AFC 랭킹으로 표기하고 있다. AFC 회원 순위는 AFC에서 주관하는 각종 클럽대항전 참가에 영향을 미친다. 여기에서 말하는 회원이란 특정 국가를 대표할 수 있는 축구협회를 가리키며, AFC에서는 특정한 상황이 아닌 한 1국가 1회원이라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1]

2. 통계방식

기본적으로 회원순위를 산정할 때는 해당 회원이 운영하는 클럽과 리그에서 거둔 "클럽 점수"와 국가대표팀이 거둔 "국가대표팀 점수"(=National Team points, 이하 국대 점수)를 구해 이 둘을 합산하는 방식으로 한다. 클럽 점수와 국대 점수를 합산하면 최대 100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2016년 기준, 클럽과 국대간의 가중치는 7:3으로 클럽 점수는 70점 만점에 국대 점수는 30점 만점으로 책정되어 있다.

2.1. 클럽 점수 산정

클럽 점수는 2016년 기준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규정에 의해 점수를 배정받는다.

  1. 성적집계는 발표년도 기준, 지난 4년간의 성과를 토대로 작성한다.
  2. 성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 대회는 AFC 챔피언스 리그와 AFC 컵으로 한정한다.
  3. 최고의 성과를 거둔 회원에게 70점을 부여한다. 나머지 회원들은 최고 득점 회원이 받은 성과에 비례하여 클럽 점수를 부여받는다.


보다 상세한 점수 집계방식은 아래 소목차에 따로 소개한다.

2.1.1. AFC 챔피언스 리그

여기에서 각 클럽팀이 얻는 점수는 모두 소속 협회의 점수에 합산된다.

  1. 승리시 3점, 무승부시 1점, 패배시에는 0점
  2. 각 클럽이 다음과 같은 조건을 만족하면 추가로 3점을 부여한다.
    1. 조별단계를 통과하여 16강으로 진출
    2. 16강에서 8강으로 진출
    3. 8강에서 4강 진출
    4. 4강에서 결승전 진출
  3. 단, 플레이오프(=예선전)의 승무패는 점수에 반영할 수 없다.
  4. 만약 해당 대회에 참가한 클럽이 2팀 이상일 때, 상기 조건에 의해 얻은 점수들은 최종 획득 점수에 참가한 클럽팀의 수로 나눈다.

2.1.2. AFC 컵

산정방식은 ACL과 동일하나 AFC 컵에서 얻은 1포인트는 ACL에서 얻는 1/3 포인트로 환산한다는 조건이 붙어있다. 즉, AFC 컵에서 승리해 3점을 얻어도 마지막에는 1/3점으로 깎이기 때문에 ACL에서 무승부를 거둬 얻는 1점과 동일하다는 것.

2.1.3. 클럽 점수 계산 예시

가령 다음과 같은 경우가 있다고 보자.
  • 대한민국 축구협회가 지난 4년간 얻은 총 클럽 점수가 190점으로 아시아 팀들 중에 최고 득점을 받으면 한국의 클럽 점수는 70점이 된다.
  • 만약 사우디가 ACL에서 182점, 일본이 ACL에서 177점, 카타르가 188점을 받으면 다음과 같이 계산된다.
    • ex1)사우디의 4년간 클럽 점수 = 182 / 190[2] * 70[3] = 67.052
    • ex2)일본의 4년간 클럽 점수 = 177 / 190 * 70 = 65.210
    • ex3)카타르의 4년간 클럽 점수 = 188 / 190 * 70 = 69.263

점수계산이 대체적으로 위와 같이 이루어진다.

2.2. 국가대표팀 점수

국대점수는 FIFA 랭킹에 의거하여 점수를 계산한다. 계산공식이 매우 간단하다.

  1. 발표 시점을 기준으로 가장 최근의 FIFA 랭킹 점수를 기준으로 최대 30점까지 부여한다.
  2. 이에 따라 AFC 회원 중, FIFA 랭킹 점수가 가장 높은 팀에게 30점을 부여한다.
  3. 1위를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피파 랭킹 점수를 1위팀에 비례해서 부여받는다.

가령 2016년 4월을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국대 점수를 계산하면 다음과 같이 나온다.
  1. 이란이 672점으로 FIFA랭킹이 아시아 팀 중에서 가장 높으므로 30점을 부여한다.
  2. 대한민국은 577점이므로, 577 / 672 * 30 = 25.758점

3. UEFA 계수와의 비교

UEFA 계수와는 달리 국가대표팀의 성과를 클럽의 성과와 연결한다는 점에서 AFC의 기본적인 시각이 드러나 있다. 클럽이나 국대나 어차피 종국에는 협회에 소속되어 활동하는 것이므로 이 둘을 분리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 말하자면 "협회국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측정하여 하나의 지표로 통합"하겠다는 점에서 UEFA 계수와는 차별되는 대표적인 특징이다.

FIFA 랭킹을 적극적으로 이용한다는 점도 특이한 부분이다. UEFA는 월드컵 진출이나 유럽 국가대항전과 관련한 시드배정에 UEFA 계수를 이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4. 한계 및 비판

여기에서 말하는 점수와 순위를 통해 아시아에 존재하는 모든 축구협회의 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도입했지만 실질적으로는 서아시아 계열과 동아시아 계열간의 우위를 명백히 나타낼 수는 없다.
이는 AFC 챔피언스 리그와 AFC 컵의 대회진행방식이 갖고 있는 한계점 때문으로 해당 대회들은 이 순위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지만 결승전을 제외하면 이 동아시아와 서아시아가 맞붙을 일은 전혀 없다. 동아시아든 서아시아든 획득하는 클럽점수의 상당부분은 같은 지역끼리의 대결을 통해 얻으므로 아시아 지역 전체를 총평하는 설득력은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

여기에 대해 동아시아쪽이 서아시아보다 불만이 많을 수 밖에 없는게, 2016년 시점에서 바라보면 명백히 서아시아는 동아시아보다 ACL 우승횟수가 떨어진다. 아시아 클럽 챔피언십(ACC)이 ACL로 개편된 이후의 역사를 통틀어 살펴보면 서아시아는 2015년까지 4번 우승, 동아시아는 9번 우승이다. 누가봐도 명백히 클럽 성과가 동아시아쪽이 더 치열하고 강한데다가 2013시즌부터는 자꾸 서아시아가 우승을 못해 흥행이 저하될 우려가 보이는지 토너먼트전에서 동서의 대결이 이루어지는 기존 방식을 결승전에서만 동서끼리 교류가 가능한 구조로 바꿔버린다. 이러다보니 2015시즌 AFC 회원 순위를 보면 1위가 대한민국인 건 그간의 성적을 미뤄 봤을 때 논란이 적을 수 있으나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중국이 사우디, 이란, 아랍에미레이트보다 점수가 낮게 나오는 상황은 도무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 밖에 없는 것.

사우디는 백번 양보해서 그래도 지난 4년동안(2012~2015) ACL 준우승을 두번 차지한 적이 있으니 그럭저럭 인정할 수 있겠고, 이란은 국가대표가 준수하게 활약하고 있어 국대점수를 최대로 받았으니 이 부분도 충분히 납득이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호주와 중국이 아랍에미레이트보다 낮게 나오는 점수는 그 누구도 도무지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많다. 2013시즌, 2015시즌 ACL을 우승한 중국과 2014시즌 ACL을 우승한 호주의 2015년 클럽 점수가 각각 46.793에 41.273이다. 반면에 동 기간동안 준우승 1번밖에 없는 아랍 에미레이트는 54.503이다(...).

또한 여기에서 나오는 점수를 통해 ACL 티켓을 부여하는 기준을 제시하는 건 좋으나, 진짜 문제가 되는 것은 ACL 티켓 부여는 서아시아와 동아시아가 따로 돌아가는 상황을 막을 수 없으며, AFC 컵에 참가하는, 일명 축구 개발도상국은 만약 국가대표에서의 활약이 좋아 포인트를 상당히 축적해도 ACL 참가를 할 수 없다는 점이다.

UEFA에서는 클럽의 성과를 측정하여 협회의 성과를 측정하고, 또 이로 인해 순위에 변동이 생기면 협회가 획득한 순위에 맞는 티켓을 다음 시즌에 부여함이 명료하게 적시되어 있다. 만약 잉글랜드가 뻘짓을 해서 UEFA 계수가 10위에 떨어지면 차기 시즌은 10위에 해당하는 UCL 티켓과 UL티켓을 받게 된다. 만약 리히텐슈타인이 갑자기 엄청 잘해서 UEFA 계수 1위에 올라오면 UL에만 참가가능한 대우가 UCL 4장, UL 3장이 자동적으로 이루어진다. 여기엔 별도의 의결이 필요없다.

하지만 AFC 회원 순위는 그 정도로 강력한 구속력을 지니지 못한다. 차기 시즌에 부여할 수 있는 티켓은 모두 의결에 의해 판단되는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또한 별도로 성적이 딱히 뚜렷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AFC의 의결에 의해 ACL로 올라올 수 있다. 즉, 객관적인 수준판단에 대한 신뢰성을 AFC 스스로가 버리고 있는 셈.

5. 여담


----
  • [1] 다소 정치적인 문제와 역사 때문에 중국 본토와 마카오, 홍콩에 있는 축구협회는 중국이라는 하나로 보지 않고 별개로 인정하고 있다.
  • [2] 최고점인 한국이 받은 점수를 의미
  • [3] 최대 클럽 점수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