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1986년 에드먼드 우체국 총기난사

Contents

1. 소개
2. 상세
3. 논란
4. 여담
5. 참조

1. 소개

1986년 미국 오클라호마주 에드먼드시의 우체국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 파트타임 우편배달부였던 패트릭 헨리 셰릴(Patrick Henry Sherrill)이 일으켰다.

2. 상세

패트릭 셰릴은 자신이 직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1986년 8월 20일 아침, 그는 우편 가방에 자동권총 3정을 숨기고 직장에 나타난다. 셰릴은 관리자였던 리차드 에서 주니어(Richard Esser Jr.)를 쏴죽인 후 다른 직원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이로인해 14명이 사망하였다. 이후 출동한 SWATFBI가 우체국을 포위하자 셰릴은 자신의 머리를 쏘아 자살했다.

3. 논란

총기 난사 사건은 전에도 있었지만, 이 사건은 미국인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이 사건은 "go postal"(우체국에 가다)라는 말이 "미친듯이 화내다"의 의미로 사용되는 원인 중 하나가 되었다.

4. 여담

현재 해당 위치에는 해당 사건을 추모하기 위한 동상이 세워져 있다.

일본의 음악 그룹 사운드 호라이즌의 노래 사형집행에서 패트릭 헨리 셰릴의 이름이 언급된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