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155밀리 롱 톰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사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155mm Long Tom

미군에서 사용하던 야포. M1, M2, M59 등으로 발전했다. 롱 톰은 애칭이지만 형식번호로 쓰면 오히려 혼동되니까 이걸로 쓰는 경우가 많다.

2. 특징

무게가 30,600 파운드(약 14톤)나 나가서 인력으로 운반하기 어려웠으므로, 트럭이나 트랙터로 운반했다. 전기에는 트럭으로, 후기에는 M-4 18톤 고속 트랙터로 운반했다. 10-14마일 거리에서 곡사 공격을 날리는 것을 기준으로 제작되었으나, 직사용도로 쓰인 적도 있다.

3. 역사

제1차 세계대전 시기 프랑스에서 디자인 된 M1917, M1917A1, M1918 GPF (Grande Puissance, Filloux)의 후속작으로 미국에서 도입했다. GPF를 기반으로 하여 개량하면서 M1 155mm 야포가 개발되었다. 1940년에 디자인이 개선되어 M2 155mm 야포가 만들어졌으며, 이 야포는 제2차 세계대전에서 미군이 사용하여 유럽 전선과 태평양 전쟁에서 사용하였다. M2를 개량한 모델이 M59 155mm 견인포가 된다.

6.25 전쟁에서도 미군이 장비로 도입하여 사용하였다.


4. 사례

  • 팔라우 제도 페렐리우 섬 전투(Battle of Peleliu)에서 동굴 진지에 틀어박힌 일본군에게 직사탄을 퍼부었다.



5. 여담

  • 제대로 맞으면 아프지 않다. 그냥 분해되니까.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