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헥사밀리온

Contents

1. 소개
2. 역사
3. 여담
4. 참조
5. 분류

1. 소개

중세 그리스의 성벽. 펠로폰네소스 반도와 그리스 중부를 연결하는 비좁은 코린토스 지협에 세워진 성벽으로서, 헥사밀리온이란 '6마일의 성벽'이라는 뜻이다. 이 지협은 좁아지는 구간이므로 방어에 유리하여 성벽을 건설하려는 시도는 오래 전부터 있었으나, 최초로 건설한 것은 비잔티움 제국의 테오도시우스 2세로 여겨진다. 그는 야만족에서 방어하려는 목적으로 헥사밀리온을 건설했다. 헥사밀리온은 여러 차례 파괴, 수복을 반복하며 오랫동안 펠로폰네소스의 방어 거점이 되었다.


2. 역사

헥사밀리온이 마지막으로 활약한 것은, 콘스탄티누스 11세(당시는 왕자)가 지금의 그리스 남부 펠로포넨소스 반도에 있던 비잔티움 제국의 봉신령 모레아 전제국을 지배하던 시기에, 모레아 반도의 방어를 위하여 헥사밀리온을 대규모로 수복하였던 것이다.

오스만 제국의 공격을 막아내는 방어 요새 역할을 했으며, 당대 최대급의 성벽이었으나 결국 오스만의 공세에 무너지고 모레아는 초토화 되어버린다. 헥사밀리온의 돌파로 비잔티움 제국에서 그나마 가장 부유하고 번영하던 영토 모레아[1]가 박살나면서 비잔티움 제국의 멸망은 초읽기로 다가온다.





3. 여담

콘스탄티누스 11세는 비잔티움 제국의 수도 콘스탄티노플을 수비하면서도, 이번에도 또 콘스탄티노플 삼중 성벽이 돌파되어 제국의 멸망을 지켜보게 되었다. …성벽과 인연이 안 좋은 사람. ……게다가 아이러니하게도 2개 다 테오도시우스 황제가 세운 것이다.나랑 무슨 원수졌소!

----
  • [1] 수도 콘스탄티노플은 사실상 오스만 영토 한 가운데 놓인 위요지가 되어버려, 도시 기능의 쇠퇴가 현저했던 것으로 보인다.

4. 참조


5.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