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페어리 테일/521화

페어리 테일/에피소드
페어리 테일/520화 페어리 테일/521화 페어리 테일/52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페어리 테일 제 521화. 길다트 vs 오거스트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2.42 KB)]

  • 아이린 베르세리온의 유니버스 원이 해제되면서 매그놀리아는 원래 모습을 되찾는다. 길드원들은 순식간에 익숙한 매그놀리아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걸 보고 환호성을 지르지만 아직도 적군의 병력은 사라지지 않았다.
    메이비스 버밀리온을 중심으로 길드원들은 곧 대항태세를 정비한다. 렉서스 드레아는 죽은 할아버지 마카로프 드레아의 시신을 수습해 곧 길드로 돌려보내주겠다고 말한다.
  • "토지감을 살린다"는 말은 해당 지역의 지리에 익숙하여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Example2.jpg
[JPG image (51.77 KB)]

  • 흩어져서 싸우던 스프리건12들이 하나둘 쓰러진다. 미라젠 스트라우스와 싸우던 제이콥 레시오도 결국 패배. 미라젠의 보디 블로를 맡고 쓰러진다. 미라젠은 이기긴 했지만 매우 힘겨운 싸움이었는지 승리와 함께 테이크오버가 풀린다. 아마 강함만으로는 제이콥 쪽이 우세했던 듯 하지만, 특유의 야한거에 약한 기질 때문에 미라젠과 싸우는 내내 눈을 감고 있었다고 한다. 패인은 그것인듯.

Example3.jpg
[JPG image (48.76 KB)]

  • 아질 라무르엘프먼 스트라우스, 리사나 스트라우스 남매에게 패배. 둘의 콤비네이션에 패배한 듯하다. 아질은 아직도 계속 싸우려 하지만 그때 아질의 할아버지가 갑자기 나타나 더이상 싸울 필요가 없다고 말린다. 할아버지는 "이 전쟁에선 소중한걸 너무 많이 잃었다"고 말하는데 엘프먼은 이 전쟁만 그런게 아니라 전쟁은 항상 그래왔다고 대꾸한다. 리사나는 그들이 항상 이기는 전쟁만 했기 때문에 그 점을 늦게 깨달은 것이며, 그동안 제국에게 졌던 나라들은 얼마나 많은 걸 잃었을지 모른다고 지적한다.
    아질의 할아버지는 자신의 목숨을 내놓을 테니 손주만은 살려달라고 애원하지만 리사나는 자기도 오빠도 상대를 죽일 생각까지는 없었다고 거절한다. 아질은 새삼스럽게 둘이 가족이었냐고 놀라며 "전혀 안 닮았다"고 디스한다.

Example4.jpg
[JPG image (67.61 KB)]

Example5.jpg
[JPG image (34.08 KB)]

  • 브랜디쉬디마리아였다. 둘도 별다른 이상없이 무사했지만, 디마리아는 여전히 상태가 좋지 않아. 브랜디쉬가 작은 사이즈로 만들어서 데리고 다니는데 아주 유아 퇴행을 했는지 여전히 오들오들 떠는 것이 엄청 위축된 상태. 그 상태로 나츠를 만나자 경기를 일으킨다. 나츠는 그녀를 공격했던 기억 자체는 있기 때문에 사과를 하는데 듣지 않고 브랜디쉬에게 살려달라고 매달린다.
    브랜디쉬는 일행에게 작별을 고하며 떠난다. 그렇다고 제국으로 돌아가는 건 아닌 것 같다. 그녀는 적이 될 생각도 한 편이 될 생각도 없다며 떠나는데 루시는 "또 만나면 좋겠다"고 답례한다. 브랜디쉬는 대답하지 않다가 작게 "성가셔"라고 중얼거린다.

Example6.jpg
[JPG image (58.52 KB)]

  • 브랜디쉬를 떠나보낸 뒤 폴류시카와 에버그린, 샤를이 합류한다. 에버그린은 쥬비아 록서를 엎고 있는데 그레이 풀버스터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샤를은 그레이가 사라졌다고 알린다. 폴류시카는 지금 그레이가 그대로 돌아다니면 자살행위라고 걱정한다. 에버그린은 이미 유니버스 원이 해제되기 전부터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고 말한다. 나츠는 그 말을 듣고 뭔가 생각나는게 있는 것 같은데.
    그때 주위를 가득채우는 이상한 소음이 들린다. 그 심상치 않은 소리의 진원지는 매그놀리아의 대성당. 그 위에 누군가가 있다. 그것은 최후의 스프리건이자 최강의 스프리건 12 오거스트였다.

Example7.jpg
[JPG image (64.85 KB)]

폐하의 아이들아. 긍지높은 12여.
그 혼... 육체... 폐하에게 바쳐라.
나도 폐하의 아이로서 너희들의 혼째로 적을 구축하겠다.
  • 오거스트는 이제 스프리건도 자신 밖에 남지 않앗다고 중얼거리며 적과 함께 매그놀리아 일대를 섬멸할 마법을 준비한다. 그가 마법을 시전하자 대기와 대지가 함께 진동한다.
    떠나가던 브랜디쉬는 오거스트의 마법이 발동되는 것을 감지한다. 그녀는 루시의 인삿말이었던 "또 만났으면 좋겠다"는 말을 곱씹지만 그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이 오거스트를 화나게 해버렸으니까.
    오거스트가 준비하는 마법의 전조로 보아 그는 매그놀리아를 적과 아군을 한꺼번에 날려버릴 생각이었다. 페어리 테일 길드원들은 일단 퇴각하기로 하지만 과연 도망칠 수 있을지? 그때 허공에서 그림자가 날아온다. 그것은 또다른 최강의 마법사, 페어리 테일 최강자 길다트 클라이브였다. 길다트와 오거스트가 맞부딪히는 충격으로 대성당이 산산조각난다. 길다트는 오거스트와 대치하며 일행에겐 "나한테 맡겨라"고 말한다.
    나츠는 오거스트를 길다트에게 맡기고 제레프 드래그닐에게 가자고 한다. 루시는 그레이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묻는데, 나츠는 그가 어디있는지 안다고 대답한다.

Example8.jpg
[JPG image (31.88 KB)]

  • 한편 제레프는 여전히 페어리 테일 길드에 있다. 주점 의자에 앉아 있던 그는 누군가의 방문을 받고 있는데. 그는 제라르 페르난데스나 렉서스가 가장 먼저 올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그의 등장을 의외로 여긴다. 그리고 또 "유감"이기도 하다는데.

Example9.jpg
[JPG image (85.6 KB)]

슬슬 돌아가주지 않을래?
거기... 내가 평소에 앉는 자리야.
  • 아직 부상이 회복되지도 않은 그레이가, 누구보다 먼저 제레프를 상대하기 위해 길드에 도착해 있었다. 제레프는 "가장 나츠를 슬프게 하는 상황이 돼버렸다"며 씁쓸해한다.
    그리고 그레이의 행동을 누구보다 나츠가 정확히 예측하고 있다. 나츠는 그레이가 분명 제레프를 상대하러 갔을 거라며 발걸음을 재촉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