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토리코/390화

토리코/에피소드
토리코/389화 토리코/390화 토리코/39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토리코 390화. 아카시아의 목표

  • 식운을 다 쓰고 위기에 몰리는 미도라.
  • 블루 니트로 페어는 아카시아의 모습을 보고 과거를 회상하는데, 그는 그의 세포 안에서 "동포들의 목소리"를 느꼈다고 한다.
  • 아카시아가 플로제를 모욕하자 미도라는 분노를 터뜨리며 반격한다.
  • 그러나 아카시아의 재생력에 따라가지 못하고 몸을 먹히면서 위기에 처한다.
  • 토리코가 빈사의 미도라를 구하는데 어쩐지 분노한 기색이 없다.
  • 그는 분노를 공격에 응축시키는 방식으로 타격을 주는데 성공한다.
  • 토리코는 오로지 분노만이 네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데, 바로 그 점이 아카시아가 "노리고 있는 점"이라고 말하는데.
  • 미도라는 토리코 안의 "정체모를 식욕"을 언급하며 자신이 유일하게 전율을 느낀건 오직 그것 뿐이라고 말한다.
  • 마침내 지구의 붕괴가 시작되고 아카시아는 최종형태가 되어 토리코와 싸운다.
  • 한편 영혼세계의 이치류는 블루 니트로들의 시체가 뒤엉켜 있는 것을 발견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1.8 KB)]

  • 식운을 소진하고 무방비하게 공격을 받는 미도라.
  • 블루 니트로 페어는 미도라를 공격하는 아카시아를 보고 과거의 그를 떠올린다.
  • 네오가 모습을 드러내기 훨씬 전으로 보이는데, 페어는 당시 아카시아의 "세포" 안에서 "동포들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

Example2.jpg
[JPG image (74.56 KB)]

  • 아카시아는 "저승에서 플로제의 젖이나 먹어라"며 플로제를 모욕한다.
  • 분노에 찬 미도라의 반격. 지금껏 어떤 공격도 통하지 않는 듯 했던 아카시아지만 이빨이 털리고 피를 흘린다.
  • 미도라는 아카시아를 넘어뜨리고 일방적으로 주먹을 퍼붓는다.

Example3.jpg
[JPG image (47.32 KB)]

  • 그러나 기세를 회복한 아카시아가 그의 오른손을 씹어먹는다.
  • 미도라의 분노는 멈출 기색이 없이 잘려진 두 팔로 무차별 공격을 꽂아넣는다.
  • 아카시아는 타격을 입으면서 피를 토하고 꼬리를 휘둘러 겨우 빠져나온다.

Example4.jpg
[JPG image (66.31 KB)]

  • 미도라와 아카시아가 부딪힐 수록 미도라 측이 미세하게 밀리면서 신체가 부서져간다.
  • 그럴 수록 미도라는 더욱 분노해서 맹렬한 공격으로 되돌린다.
  • 미도라는 혀를 우주까지 뚫고 나갈 정도로 늘이는데 그 길이가 사왕 마더 스네이크를 연상시킨다.
  • "헝그리 윕". 그 혀를 채찍처럼 휘둘러 공격하는데 내려칠 때마다 지구가 움푹 페이고 당장이라도 지구가 부서질 듯하다.

Example5.jpg
[JPG image (42.12 KB)]

  • 공격을 당하던 아카시아는 한 순간에 머리를 늘려서 미도라의 혀를 끊어먹는다.

Example6.jpg
[JPG image (62.31 KB)]

  • 미도라의 틈을 노려 꼬리로 심장을 꿰뚫는데, 꼬리 끝에 새로운 머리가 생기더니 미도라의 목덜미를 물어 뜯는다.
  • 아카시아는 승리를 확신했는지 느긋하게 이야기를 시작한다.
  • 이 세상에 존재하는 생물은 단 두 종류 뿐인데 "먹는 쪽"과 "먹히는 쪽".
  • 이 거대한 우주의 먹이사슬도 결국은 그렇게 정리되고 그 정점에 있는 것이 네오.
  • 미도라는 꽤 높은 위치에 있긴 하지만 결국 "먹히는 쪽"이었다는 것이다.
  • 그 말을 "개소리"라고 한 마디로 정의하는 미도라.

  • 그때 미도라를 구원하러 온 토리코.
  • 소리도 기척도 없이 아카시아와 미도라 사이에 끼어들어 "나이프"로 꼬리를 잘라 버린다.
  • 분명 페어가 분노의 힘을 일깨웠을 텐데, 그는 아주 고요하고 태연한 모습이다.

Example7.jpg
[JPG image (48.13 KB)]

  • 아카시아는 토리코를 경계하며 몸이 기이하게 변화하기 시작한다.
  • 토리코는 신경도 쓰지 않고 미도라의 몸을 담고 있는 꼬리 부분을 걷어낸다.
  • 그리고 그 꼬리를 뜯어먹으면서 "먹히는 건 네쪽이다 아카시아."라고 선언한다.

  • 토리코는 분노의 힘을 한 방의 공격에 응축시킨다.
  • 그가 평온해 보인건 분노를 한 곳에 집중하고 있었기 때문.
  • 토리코가 분노의 주먹을 내지르자 아카시아가 피를 토하며 나가떨어진다.

  • 한숨 돌린 미도라는 몸을 회복시키며 통상적인 물리 공격이라면 괜찮지만 직접 먹히는 것만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 그런데 토리코는 반대로 공격을 "먹일"거라고 말한다.

  • 그 힌트는 미도라가 준 것인데, 방금 먹은 네오의 고기에서 "강한 스트레스"를 감지한 것이다.
  • 미도라의 공포나 절망이 섞이지 않은, 순수한 분노로 가득한 공격만은 네오가 질색해서 강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이다.
  • 그런데 이런 공격이야 말로 "아카시아 본인"이 원하는 것이라는 묘한 말을 하는데.

Example8.jpg
[JPG image (42.33 KB)]

  • 토리코의 설명을 들은 미도라는 "공포"라면 자신이 "전율"했던 유일한 대상은 토리코 안에 있는 "정체불명의 식욕"이라고 말해준다.
Example9.jpg
[JPG image (48.83 KB)]

  • 토리코는 "아카시아의 목적"은 알고 있다며 자신은 꼭 해내겠다고 다짐한다.
  • 그때 지구가 폭발을 일으키고 지구 붕괴가 시작되었다.

Example10.jpg
[JPG image (71.14 KB)]

  • 아카시아는 피를 토하며 일어서는데 "바로 그거다. 강한 분노가 깃든 환상적인 공격이었다"고 말한다.
  • 토리코는 대결을 서두르자며 "어느 쪽이 미식의 꿈을 이룰지!"라고 소리친다.
  • 그 말을 들은 아카시아는 완전한 최종형태로 변하며 "그건 신에 가까운 쪽"이라고 답한다.
  • 하지만 토리코는 틀렸다며 "더 배고픈 쪽"이라 받아친다.

Example11.jpg
[JPG image (84.15 KB)]

  • 한편 영혼세계.
  • 이치류는 돈슬라임과 블루 그릴에서 함께 보았던 이상한 덩어리를 조사하고 있다.
  • 마치 불완전한 상태의 네오를 연상시키는 덩어리. 거대할 뿐만 아니라 내부가 미궁과 같은 구조다.
  • 이치류는 이것을 우주공간에 비교하며 강한 에너지가 있고 그 에너지의 정체는 "음식의 맛을 닮은 에너지"라고 분석한다.
  • 탐험을 계속하던 그는 엄청난 수의 블루 니트로 시체가 엉켜있는 것을 발견한다.



3. 여담

인간계 지키는 세츠노 할멈은 지구가 붕괴되면.. 아마 그 실드가 없어진지 오래이므로 죽었다고 볼 수 있다.

아카시아는 일부러 "분노의 힘을 담은 공격"을 유도하고 있다는 것이 된다. 토리코는 그의 진짜 목적을 안다고 하는데, 그건 블루 니트로 페어가 알려준 듯 하다. 아카시아의 "진짜 목적"이 따로 있다면 급격한 선역화도 가능할지도?

미도라는 이번 화에서 남은 오른손까지 먹히면서 양손이 모두 먹힌 상태.

오랜만에 이치류의 재등장. 돈슬라임과 함께 봤던 거대한 덩어리를 조사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네오가 먹어치운 것들이 뭉쳐 있는 것 같다. 블루 니트로의 시체가 잔뜩 있는걸 보면 이게 페어가 들었다는 "동포들의 목소리"의 정체일 듯.

지금까지 네오에게 먹혔던 식혼들이 모두 모여있는 거라면 네오를 처치하는 것으로 이들을 해방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