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콜만스코프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여담
5. 참조
6. 분류

1. 소개

Kolmanskop. 나미비아에 위치한 유령 마을.

2. 특징

버려진 마을답게 관리가 안 되어있다. 그 결과 모래로 뒤덮혀 버렸는데, 이걸로 유명해져서 지금은 관광지가 되었다.

3. 역사

물론 콜만스코프가 버릴 마을로 만들어진건 아니고, 나름대로 사연이 존재한다.

콜만스코프는 19세기 후반에 다이아몬드 붐으로 만들어진 마을이었다. 이 지역에서 다이아몬드가 발견되자 다이아몬드를 캐려는 광부들과 그들을 먹여 살리는 사람들이 정착한 것. 콜만스코프가 성장하면서 거주민들을 위한 술집, 학교, 병원, 오락 시설 그 외 등등도 만들어지며 큰 마을이 되었다.

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제1차 세계대전, 콜만스코프보다 더 나은 다이아몬드 광산의 발견 등으로 사람들이 떠나가게 된 것. 결국 1956년, 콜만스코프의 마지막 세 가구가 떠나가며 콜만스코프는 유령 마을이 된다. 이후 모래가 아무도 살지 않는 건물에 들어오기 시작했고, 지금의 콜만스코프가 완성된다.

4. 여담

사전 허가를 받아야 입장할 수 있으며. 주말에만 들어갈 수 있다. 입장료는 덤. 성인은 75 나미비아 달러. 얼만지 모르겠으면 구글링하자. 사진 찍는데도 220 나미비아 달러가 따로 필요하다고 하니 주의.


6.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