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총기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종류
5. 사건 사고
6. 여담
7. 참조
8. 분류

1. 소개

통칭 총(銃). 화약 등을 사용해서 추진력을 얻어 관으로 탄환을 발사하는 무기. 화약의 발명과 함께 시작되어 다른 모든 무기를 물리치고 개인무기계의 패권을 차지했다.

2. 특징

총기는 탄환을 발사할 때 화약의 폭발력을 이용하는데, 폐쇄된 관에서 화약이 폭발하면 폭발적인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대량의 가스가 갈 곳을 잃고 고압으로 압축되는 상황이 된다. 이 때 약실이 충분히 튼튼하지 않거나 뭔가 결함이 있다면 약실이 압력을 버티지 못하고 폭발하여 발사자가 오히려 끔살당한다. 정상적인 총기에서는 오직 탄환이 있는 곳만이 밀어낼 수 있는 유일한 구멍이므로 연소가스의 압력은 탄환을 밀어내게 되며, 탄환은 초고속으로 총신을 따라서 튕겨나가서 총신이 유도하는 방향으로 매우 빠른 속도로 날아가게 된다. 이렇게 발사과정을 거쳐서 날아오는 탄환은 인간의 신경으로는 포착하거나 반응할 수 없으며, 정확하게 명중한다면 대개 그대로 죽는 수 밖에 없다.

3. 역사

화약이 발명되고 나서 얼마 뒤에 초창기의 총기가 나타나게 된다. 중세 서양에서는 핸드 캐논 형태로 나타났다. 본래는 화약과 탄환을 따로따로 장전하고, 불도 따로 붙이는 매우 불편한 구조였으며 크고 무거웠으나 점차 사용하기 쉽게 개량되어 간다.

총기의 개량은 매우 다양한 분야에서 나타났는데, 따로 불을 붙이는 대신에 불씨를 미리 줄에 달아놓는 화승총이 나타났으며, 부싯돌을 사용해서 불을 붙이는 타입이 나타났다. 화약의 경우도 흑색화약을 사용하다가 무연화약을 사용하여 보다 안정적인 형태로 바뀌었으며 화학의 발전과 함께 다양한 화약 조합이 연구되고 있다. 그리고 화약과 탄환을 별도로 휴대하여 장전하는 초창기 형태에서 편리성을 추구하여 한꺼번에 묶어서 패키지로 장전하는 탄피가 발명되어 널리 쓰이게 된다. 총신의 경우도 단순한 파이프 형태에서 강선을 파서 탄환에 회전을 줘서 명중률을 높이는 형태로 발전. 탄환의 경우에도 단순한 구슬에서 다양한 금속과 형태를 고안하게 된다.

20세기 중후반의 AK-47, M-16 등의 대표적인 돌격소청의 발명 이후로 개인용 총기는 기술적 발전에 정체를 겪게 된다. 개인 화기로서는 이미 위력과 성능이 충분하고, 개인 화기라는 한계 때문에 개인이 소지할 수 있는 중량한계, 그리고 예산 등 다양한 문제로 개량이 지지부진하기 때문. 미래의 총기로는 무탄피소총이나 자력을 이용하는 코일건, 레일건 등이 개발되고 있지만, 개인용으로는 아직 효용성이 낮다는 판단 때문인지 새로운 발명이나 개선은 정체되고 있다.

4. 종류

용도와 구조에 따라서 다양한 총기가 있다.

5. 사건 사고

총기를 사용하면 한 명이 다수의 사람을 살해할 수 있는데, 이런 것을 총기난사 사고라고 한다.



6. 여담


7. 참조


8.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