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질렸다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여담
4. 참조
5. 분류

1. 소개

이것을 하는 사람은 지금까지의 인생에 질린 사람이나, 자극을 갖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입니다.
다 쓴 종이를 가지고 자고, 다음날에 종이가 없어지며, 지금까지와는 분위기에 차이가 나거나 일상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면 성공입니다.
설명하자면, 다음날 가지고 있던 종이가 없어져 있는 것은, 종이가 없어진 것은 아니고, 자신이 다른 세계의 자신과 바뀌었다고 하는 것입니다.
5㎝×5㎝의 정방형의 종이에다 가능한한 크게 삼각과 삼각을 겹친 별(6망성이라는 것?)을 그리고 그 한가운데에 질렸다(飽きた)라고 쓴다
이런 느낌이었다고 생각한다
또, 붉은 문자로 쓰면 효과가 오른다든가 위험하다던가…
종이에 쓰는 말은 「질렸다(飽きた)」
이것 누군가 시험해 봐라
나는 무섭기 때문에 하지 않지만

2채널 오컬트 판에서 나온 도시전설, 주술의 일종. '패러럴 월드'로 가는 주술이라고 한다.

2. 특징

다음과 같은 순서로 진행한다.
  • 5㎝×5㎝의 정방형 종이를 준비한다.
  • 삼각형을 두 개 겹친 육망성을 그린다.
  • 육망성 한 가운데 질렸다(飽きた)고 쓴다. 붉은 글씨로 쓰면 효과가 크다.
  • 종이를 가지고 잠든다. 다음날 깨어나고 종이가 없어지면, 뭔가 다른 패러럴 월드에 도착한다.






3. 여담



4. 참조


5.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