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줄리아나 도쿄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평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도쿄에 있었던 버블 시대전설적디스코 홀. 1991년 5월에서 1994년 8월까지 도쿄 시바우라에서 영업했다. 영국의 레코드 회사 줄리아나와 합작하여 만들어졌다.

2. 특징

쥴리아나 도쿄에서는 받침대가 명물로 여겨졌다. 높이 1.2m, 폭 1.6m, 길이 9m의 철골 받침대로서, 받침대에 올라간 여성들은 노출이 심한 보디콘 복장을 입고 부채를 흔들면서 춤을 춘 것으로 유명하다. 주간지에 따르면 받침대 위층에는 여성용 VIP룸이 있으며, 거기에 들어가는 것이 일종의 스테이터스로 여겨졌다. 유명인 밖에 들어갈 수 없었다고.

3. 역사

총 공사비 15억엔, 총면적 1000제곱미터, 댄스플로어 160제곱미터, 천장 높이 8미터, 좌석수 500, 최대 수용 인원 2000명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디스크 홀로서, 첫해 입장객 수는 32만, 이듬해에는 61만으로 증가했다. 전성기에는 일반인은 최대 4시간은 대기해야 했으며, 최대 500명의 손님이 들어가지 못하고 입점을 거절당한 날도 있었다고 한다.

1993년에는 경영 모체가 바뀌었다. 이 때, 줄리아나의 명물이었던 받침대는 점차 팬티를 보이고 팬티를 보여주는(…) 느낌으로 과격화 되어갔으며, 여기에 경찰이 클레임을 걸어 받침대는 1993년에 철거되었다. 결국 손님이 줄어들면서 1994년 폐점하게 되었다.

2008년 9월, 1일 한정으로 부활했다.



4. 평가

당시의 패션, 음악이나 디스코 유행 등의 첨단을 달리던 장소로서, 버블 시대의 상징이라고 불린다.

5. 여담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