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절대가련 칠드런/467화

절대가련 칠드런/에피소드
절대가련 칠드런/466화 절대가련 칠드런/467화 절대가련 칠드런/46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절대가련 칠드런 467th sense. 카타스트로피 (5)

  • 마기 시로의 공격으로 칠드런 일행은 순식간에 제압된다.
  • 마기는 방 전체를 탄소 섬유로 장악했고 0.2초 만에 일행에게 치명상을 줄 수 있다.
  • 길리엄은 마기를 통해 레어메탈을 유포하는데 이것은 세뇌용이 아니라 효부 쿄스케의 통증을 길리엄에게 중계하는 장치다.
  • 마기는 블랙 팬텀의 세뇌로 효부에게 삐뚫어진 집착을 보이는 얀데레가 되고 말았다.
  • 후지우라 요우는 자신의 진동 제어로 마기의 탄소섬유를 끊어보려 했지만 사전에 인지한 마기가 다중구조로 섬유를 구성해서 통하지 않는다.
  • 미나모토 코이치는 누군가 한 명은 치명상을 입어야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여기고 주저하고, 카오루가 공격을 강행하려고 한다.
  • 그때 효부가 자신의 심장을 궤뚫리는 치명상을 감수하면서까지 마기의 공격을 묶고, 그의 중상에 충격을 받은 마기는 세뇌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9.09 KB)]

Example2.jpg
[JPG image (29.45 KB)]

  • 산노미야 시호는 카본 와이어임을 간파하고 전기충격으로 풀어보려고 하지만 미나모토 코이치가 급하게 말린다. 시호가 충격기를 들어올리자마자 섬유들이 일제히 충격기를 향해 날아온다. 간발의 차로 시호는 무사했지만 충격기는 산산조각난다.

Example3.jpg
[JPG image (85.29 KB)]

  • 모습을 드러내는 마기시로. 언제나 검정 슈츠 차림이던 것과 달리 몹시 캐쥬얼해진 차림이다. 그는 누구든 0.2초 만에 절단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일행에게 움직이지 말라고 경고한다. 너무 자유롭고 해방감이 느껴져서 요우는 "쉬는날 같잖아. 대체 얼마나 마기를 몰아붙이고 있었던 거냐"고 효부를 탓한다.

Example4.jpg
[JPG image (41.49 KB)]

  • 마기는 쓸데없는 말은 필요없다며 오늘은 "수확의 날"이라고 말한다. 바로 소령의 "절망"을 수확하는 날. 그의 머리카락 사이에서 엄청난 수의 블랙 팬텀의 레어메탈 버그가 기어나온다. 모두를 세뇌하는게 길리엄의 목적이라는 걸까?

Example5.jpg
[JPG image (65.66 KB)]

Example6.jpg
[JPG image (52.14 KB)]

  • 하지만 효부는 걱정할 필요 없다고 하는데, 그 많은 레어메탈이 모두 효부에게 달라붙는다. 이것은 세뇌용이 아니다. 효부의 감각을 길리엄과 연결하기 위한 레어메탈 버그다.
    길리엄은 확고한 변태거든.
    녀석은 맛보고 싶은 거야.
    내가 여기서 느끼는 분노와 절망을 말이야.
  • 효부가 꿰뚫어본 길리엄의 의중은 정확했다.

Example7.jpg
[JPG image (52.68 KB)]

  • 효부가 그 뒤에 자신을 죽이라고 했냐고 묻자 마기는 효부의 감각을 길리엄에게 전달하는건 맞지만 죽이진 않는다고 대답한다.
    당신은 내 것이다 소령.
  • 내면의 본질을 비틀어버리는 블랙팬텀의 세뇌가, 마기를 얀데레로 변질시키고 말았다. 그는 효부도 길리엄의 "네트워크"의 일부가 되면 행복해질 수 있다는 말을 한다.

Example8.jpg
[JPG image (82.58 KB)]

  • 듣고 있던 요우는 이제 어쩔 수 없다며 자신의 능력을 발동한다. 요우는 자신의 진동제어를 이용하면 레어메탈과 탄소섬유를 한 순간에 일소할 수 있다고 장담한다. 그렇지만 그건 마기도 알고 있었다. 요우에게 대처하기 위해 탄소섬유를 다중구조로 만들어서 주파수를 찾기 어렵게 만드러놓았다. 요우의 능력은 통하지 않고 오히려 당하게 생겼다. 마기는 능력의 발동 트리거인 목을 부수면 능력을 잃게 될 거라며 정말로 요우를 처리하려 한다.

Example9.jpg
[JPG image (42.58 KB)]

  • 효부와 카오루가 막아보려 하지만 그들이 염동력을 발동하기도 전에 상황은 끝날 것이다. 미나모토는 차라리 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다. 효부나 카오루가 일제히 덮치는건 마기도 예상하고 있을 것이고 상황은 난전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아군 중 누군가는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다. 사카키 슈지가 있다지만 츠보미 후지코를 조치하고 있는 중이라 그 이상을 대처할 수는 없다. 마츠카제 코우이치 또한 같은 생각이다. 그렇다고 무작정 뛰어들어서 칠드런이 다치는 것도 안 될 말이다. 이 상황은 아무리 계산해도 처음부터 길리엄이 짠 함정이 너무나 철저하게 걸려든 것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102.87 KB)]

  • 카오루는 자신이 어떻게든 할 테니 쏘라고 소리친다. 미나모토는 더이상 선택지가 없다고 판단하고 블래스터를 들어올린다. 하지만 그때 효부가 제지한다. 그는 마기가 정신을 잃긴 했지만 로봇이 된 건 아니라며 어떤 행동을 저지른다. 그가 저지른 행동에 일행은 물론 마기 조차 한순간 얼어붙는다.
    그는 마기의 탄소섬유에 스스로 뛰어들어 심장을 꿰뚫린다.
    이걸로 너희들이 시로를 잡을 순간을 만들 수 있을 거다.
    철부지인 길리엄 도련님의 뒤를 그리는 것 정돈 나에겐 간단한 일이거든.

Example11.jpg
[JPG image (36.02 KB)]

  • 마기는 분명 그의 심장이 관통된 걸 확인하고 혼란에 빠지기 시작한다. 효부는 자신의 의도대로 되자 짖궂은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분명 치명상을 입고 있고, 효부의 치명상에 마기의 세뇌가 흔들린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