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일본 니카타현 이토이가와시 대화재

Contents

1. 소개
2. 배경
3. 상세
4. 평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2016년 12월 22일 오전, 일본의 니카타현 이토이가와시에서 발생한 대화재. 140여 가구가 불에 타는 피해를 입었다.

2. 배경

이날은 강풍이 불어서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순간풍속은 최대 24.2미터로 관측됐다.

3. 상세

화재의 시작은 라면 가게 주인의 실수였다. 오전 10시 30분 쯤, 72세의 라면가게 주인이 개점 전에 난로에 불을 붙이고, 냄비를 올려둔 채로 깜빡 잊고 잠시 집에 돌아갔는데, 돌아왔더니 이미 불길이 환풍기 높이까지 치솟아 오르고 있었다. 주인은 물을 뿌려서 진화를 시도했으나 불길이 사그러들지 않아 정육점에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화재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22일 오전, 한 라면집에서 발생한 화재는 강풍을 타고 인근 주택과 상점가로 번졌다. 10시간 넘게 지속되면서 약 4만㎡ 범위를 불태웠고, 화재범위 내에서 총 150여개의 주택과 점포가 전소됐다. 소방차 10여대가 출동하였으나, 너무 화재가 심하여 불길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로 주민 800여명이 긴급 대피하였으며, 2명이 가벼운 경상을 입었으나 인명피해는 적었다.




4. 평가

지진과 쓰나미를 제외하면, 니카타현에서 과거 20년 동안 발생한 화재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피해를 냈다. 화재로는 1979년 야마가타(山形)현에서 발생한 '사카타(酒田) 대화재' 이래 가장 큰 규모이다.

5. 여담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