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30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9화 일곱개의 대죄/230화 일곱개의 대죄/23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30화. 선택받은 전사들

  • 멜리오다스메라스큐라의 "암담의 고치"를 뚫기 위해 마신왕의 힘을 무작정 끌어냈지만, 감정을 잃은 상태인 탓에 "섬멸상태"로 돌입하고 말았다.
  • 그건 멜리오다스가 십계를 통솔하던 절정기의 상태로 돌아갔다는 말이었고, 메라스큐라는 모든게 끝장이라고 두려움에 떤다.
  • 에스카노르는 멜리오다스와 자신을 멀린의 퍼펙트 큐브로 격리시키고 단독으로 단장을 상대한다.
  • 메라스큐라는 저 둘만 제외하면 나머지는 두려울게 없다고 으스대나 이 그 방심을 노려 폭스 헌트로 심장을 노린다.
  • 하지만 지금의 메라스큐라는 심장을 몸 어디로든 옮길 수 있어 실패, 오히려 "데들리 포이즌"이란 맹독에 당해 불사의 육체 조차 녹아내린다.
  • 엘리자베스 리오네스가 간단히 독을 정화해 반을 구하고 디안느할리퀸이 압도적인 힘으로 메라스큐라를 박살낸다.
  • 메라스큐라는 약체로 여긴 둘이 드롤그로키시니아와 같은 힘을 내자 당황하나 멜리오다스가 말한 "운명의 동료"라는 말을 떠올리고 납득한다.
  • 엘레인은 죽음을 각오하고 메라스큐라의 퇴로를 차단, 멀린에게 그녀를 처리할 것을 부탁한다.
  • 다시 엘리자베스가 나서서 그녀의 장기를 정화해 작고 약한 본래의 모습, "마계의 독뱀" 모습으로 돌려버린다. 멀린이 그걸 포획하며 엘레인이 죽지 않고 끝난다.
  • 한편 멜리오다스는 완전히 마신족의 모습으로 변해 에스카노르 조차 "알아보지 못하고 "하찮은 인간"이라 부른다.
  • 에스카노르는 그런 멜리오다스를 "건방지다"고 말하며 최강 대 최흉의 일전을 시작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3.96 KB)]

  • 일곱 개의 대죄 일행이 엘리자베스 리오네스의 부활과 엘레인의 각성으로 기뻐했던 것도 잠시. 메라스큐라가 암담의 고치로 감금했던 멜리오다스가 심상치 않은 상태로 풀려난다. 그의 등 뒤로 드리운 검은 날개. 멀린조차 위험시 해 "너 조차 어쩔 수 없다"고 경고하나 오만의 죄 에스카노르는 조금도 개의치 않고 "아이 돌보기"를 하러 다가선다.
    멜리오다스가 나타난건 코란도의 중심부였으나, 그 힘이 내뿜는 여파는 외곽에 있는 일행에게까지 날아왔다. 멀린은 일찌감치 퍼팩트 큐브로 엘리자베스와 고서를 보호했다. 엘리자베스가 멜리오다스의 상태를 보고 폭주했다고 생각하나 멀린의 말에 따르면 통상적인 폭주와는 전혀 다르다. 그를 감싼 검은 기운이 주체할 수 없이 용솟음쳐서 걸치고 있던 갑옷 조차 하나씩 터져나간다. 엘레인과 상공에 있던 이 걱정스럽게 지켜본다. 적인 메라스큐라 조차도 일곱 개의 대죄는 물론 자기 자신까지 포함해 "모든 게 끝장"이라고 두려움에 떤다. 그녀는 저 상태의 멜리오다스가 무엇을 뜻하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저 멜리오다스는...
    "십계" 통솔자 시대, "십계" 조차 두려워한 "섬멸상태"!
  • 멜리오다스에게 접근한 에스카노르가 멀린에게 신호를 보내자 그녀가 큰 규모의 퍼펙트 큐브를 그들 주위에 생성한다. 암담의 고치에서 나와 퍼펙트 큐브에 갇힌 멜리오다스. 그리고 그 앞의 에스카노르. 멀린은 멜리오다스가 일단 암담의 고치를 부수려고 내면의 마신왕의 힘을 극한까지 끌어냈을 거라고 짐작했다. 그 결과 빠져나올 수는 있었지만, 위험한 도박의 대가가 크다. 자신이 마신왕의 저주로 감정을 상실한 상태였던 걸 간과한 것이다. 멀린은 새삼 그를 "바보 녀석"이라며 탓한다.

Example2.jpg
[JPG image (22.18 KB)]

  • 에스카노르와 멜리오다스가 격리되자 메라스큐라는 금방 반색했다. 일행 중에 가장 무서웠던 둘이 제외됐으니 나머지는 "먹이"에 불과하다고 교만을 떨었다. 반은 그 꼴을 봐주기 힘들었다. 엘레인을 뿌리치고 뛰어내린 반이 장기를 발휘했다. "폭스 헌트". 목표는 메라스큐라의 심장.
    너야 말로 남은 심장을 파괴 당하면 끝이잖아.
  • 하지만 섣부른 행동이었다. 지금 상태의 메라스큐라는 길고 긴 몸 어디로든 심장을 옮길 수 있었다.
    여자의 몸을 뒤적이다니, 음흉한 남자.
    메라스큐라가 비웃음과 함께 "데들리 포이즌"을 선사했다. 물대포 처럼 독액이 뿜어나왔다. 공중에서 방향을 바꿀 수가 없었던 반은 그 독을 뒤집어 쓴 채 추락했다.

Example3.jpg
[JPG image (33.62 KB)]

  • 엘레인이 서둘러 다가오려 했지만 반이 막았다. 그가 당한 이 독, 보통 독이 아니다. 데들리 포이즌은 메라스큐라의 소화액이다. 무시무시한 강산인데다 피어오르는 증기만으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었다. 반의 불사신 육체도 이 독 앞에서는 무력했다. 독액이 그의 몸을 녹였고 증기가 남아서 재생하는 것 보다 빠르게 그의 몸을 부식시키고 있었다. 엘레인은 그가 한 줌의 핏덩이와 해골로 변해가는 모습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했다. 그때 그녀를 대신해 엘리자베스가 나섰다. 그녀는 독기가 자욱한 반의 곁으로 주저없이 다가갔다. 메라스큐라는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독기가 그녀에겐 통하지 않고 있었다. 엘리자베스가 반을 향해 손을 뻗고 여신족의 힘을 발휘했다. 그건 마법이나 주술이라기 보단, 마치 명령. 언령이라고 부를 만했다.
    "건강해지라"
  • 언령에 따라 메라스큐라가 자랑하던 맹독이 순식간이 정화되어 간다. 뼈 조차 남지 않고 사라져 가던 반이 빠르게 회복했다. 메라스큐라가 엘리자베스를 "더러운 여신족"이라 욕했지만 그녀에게 신경쓰고 있을 때가 아니었다.

Example4.jpg
[JPG image (38.67 KB)]

  • 심상치 않은 땅울림과 함께 대지가 뾰족하게 치솟았다. 메라스큐라가 당황할 틈도 주지 않고 잇따르는 대지의 융기. 메라스큐라가 급하게 몸을 피하며 보니 그것은 대지의 마력이었다. 디안느였다. 농락 당한 원한을 갚으러 왔다. 힘의 정체가 그녀라는 걸 알자 메라스큐라가 코웃음을 쳤다. 거인족은 그저 힘만 셀 뿐인데 지금 상태의 자신은 거인족 조차 힘으로 압도한다는 것이었다. 메라스큐라가 디안느의 대지의 마법을 유유히 피하며 빠르게 쇄도했다.
    어디를 노리는 거야? 마치 자기한테 오라는 어필이네?!
  • 맞는 말이다. 지금까지는 단순한 유인이었다.
    그야 어필이 맞으니까.
    디안느는 벌레를 잡는 것처럼 가볍게 메라스큐라의 머리통을 내리쳤다. 상상을 초월한 충격에 메라스큐라는 어이가 없었다. 멍청하게 비틀거리는 메라스큐라의 머리를, 다시 한 번 기데온을 휘둘러 골프공처럼 처날렸다. 이 두 공격으로 메라스큐라는 이미 피투성이. 자랑하던 독니가 하나도 남지 않았다. 분명 메라스큐라에겐 거인을 능가하는 힘이 있었지만 디안느는 그것 조차 아득히 초월했다. 마치 거인왕 드롤을 연상시키는 힘. 메라스큐라는 경악과 함께 날아갔다.

Example5.jpg
[JPG image (112.51 KB)]

  • 놀랄 일은 아직도 한참 남았다. 이번엔 할리퀸의 분풀이 차례였다. 그 몸이 바닥에 채닿기도 전에 무수하게 분열된 영창이 벌떼처럼 덮쳤다. "버블비". 그로키시니아에 필적하는 신수의 힘이었다. 긴몸에 성한 곳이 없을 정더로 잘게 저며진 메라스큐라는 맥 없이 바닥에 처박혔다.

Example6.jpg
[JPG image (54.71 KB)]

  • 메라스큐라는 이미 전투능력을 상실했지만 상황을 이해할 수도, 용서할 수도 없었다. 고작해야 요정이나 거인에게 자신이 당하는걸 이해할 수 없었다. 십계의 프라이드가 그걸 용납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때, 불현듯 멜리오다스의 말이 떠올랐다.
    "일곱 개의 대죄"는 "십계"를 쓰러뜨리기 위해 모인 운명의 동료다!
  • 그의 말이 맞았다. 멀린을 앞세운 일곱 개의 대죄가 마지막 처분을 내리기 위해 다가오고 있었다. 멀린은 그녀를 "어리석은 메라스큐라"라고 지칭했다. 대죄를 얕보고 뱀의 형태를 드러낸게 메라스큐라의 패착. 차라리 통상의 모습으로 마력을 발휘했다면 골치 아픈 상황으로 전개시킬 수 있었을 거라고 멀린은 혹평을 내렸다. 반박할 말은 없다.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메라스큐라는 분함을 억누르고 달아날 방법을 모색했다.

Example7.jpg
[JPG image (70.58 KB)]

  • 그리고 그 마지막 시도는 엘레인이 틀어막았다. 각성한 그녀가 거대한 소용돌이를 몇 개나 생성해서 메라스큐라의 퇴로를 차단했다. "템페스트 펄스". 지금의 그녀로서도 상당히 무리를 요하는 기술이었지만 개의치 않았다. 신경쓸 이유가 없었다.
    이제 끝내자.
  • 그녀가 말하자 메라스큐라는 자신이 죽으면 엘레인 너도 죽는다고 항변했다. 그녀가 모를리가 없었다.

Example8.jpg
[JPG image (47.77 KB)]

  • 메라스큐라가 우왕좌왕하는건 고서에게 좋은 기회였다. 그녀에 머리에 올라타고 장기를 발휘했다. "브레이커 오프". 이제 10초 동안 메라스큐라의 신경이 완전히 차단됐다. 그정도면 충분하고 남는 시간이다.
    할 일을 마친 엘레인이 멀린 곁에 내려서며 직접 그녀에게 부탁했다. 멀린은 다시 한 번 그녀의 결심을 확인했다. 정말 괜찮은 거냐고. 엘레인은 굳은 표정이었지만 고개를 끄덕였다. 결단은 이전부터 내렸을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28.39 KB)]

  • 그때, 이번에도 엘리자베스가 나섰다. 그녀가 팔을 좌우로 벌리며 "잠들어라"고 언령을 발했다. 여신족의 문양이 여럿 나타나 허공 속을 멤돌았다. 엘리자베스가 두 손을 모아 메라스큐라에게 뻗자, 여신족의 힘이 바람처럼 메라스큐라를 쓸고 지나갔다. 그 몸에 잠재한 장기를 끄집어내며. 메라스큐라가 그걸 눈치 챘을 땐 이미 늦었다. 그만두라고 애원해도 장기가 빠져나가는 속도는 조금도 둘지 않았다.

Example9.jpg
[JPG image (20.39 KB)]

  • 뽑혀나간 검은 독기운이 완전히 사라지고 나자, 거대한 뱀의 형성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쪼그라들었다. 힘도 지성도 없는 작디 작은 뱀. 호크가 그 지렁이 같은 크기를 보고 어이없어 했다. 호크의 콧김에 겁을 먹은 작은 뱀이 꽁무니를 뺐다. 하지만 뱀이 기어 간 곳은 멀린의 플라스크 안. 멀린은 뱀을 그 안에 가두는 것으로 처분을 마쳤다. 마계의 강한 장기에 노출되며 살아온 독뱀이 마력을 얻은 것이 메라스큐라의 정체. 엘리자베스는 멜리오다스가 그렇게 알려줬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녀를 죽이지 않고, 엘레인을 죽이지 않고 끝낼 수 있었던 것이다. 멀린은 짐짓 쿨한 태도로 감탄했지만 결국 본성을 숨기지 못했다.
    흥, 과연이군.
    "언니야"는.
  • 무심결에 튀어나온 옛날 버릇. 멀린은 당황했지만 엘리자베스는 충분히 만족했다.

Example10.jpg
[JPG image (92.06 KB)]

  • 저쪽의 승부는 싱겁게 끝이 났지만, 이쪽의 상황은 그보다 심각했다. 퍼펙트 큐브에 갇힌 두 남자의 신경전이 불꽃 튀었다. 마신왕의 힘을 끌어낸 멜리오다스를 눈 앞에 두고도 에스카노르는 "재미있는 변화"라고 말할 뿐이었다. 하지만 그것은 평소의 단장과 명백히 다른 모습. 그것만은 에스카노르도 인정했다. 그렇게 말하며 그 말이 이해가 되느냐고 묻자, 평소와 다른 단장이 위협적으로 대꾸했다.
    닥쳐.
    하찮은 인간이 건방지다.
    나는 멜리오다스. "십계"의 통솔자.
  • 마치 마신왕 그 자체와 같은 모습. 그러나 에스카노르는 여유롭다.
    건방지군요.
    과연 건방진 건 어느 쪽일까? 최강 대 최흉의 싸움, 드디어 돌입.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