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18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17화 일곱개의 대죄/218화 일곱개의 대죄/21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18화. 다시 만났네

  • 다시 기억을 고치려는 고서를 저지한 디안느 고서는 공격하지만 춤을 추며 공격을 피한다.
  • 고서는 춤을 출 수록 디안느의 전투력이 15000이상으로 치솟는 것을 확인, 디안느 자신의 말로는 계속 춤을 출 수록 더 올라갈 거라고.
  • 고서는 도주하려 하지만 할리퀸에게 가로막히는데 그의 전투력은 총 4만 이상.
  • 역시 포기하지 않고 도주하려 하지만 베로니카 리오네스를 인질로 잡으려다 그녀의 모습에서 나쟈 리오네스의 흔적을 발견하고 패닉에 빠진다.
  • 멀린은 "마음의 심장"을 분석한 결과를 알려주러 오고 이것은 단지 빈 케이스고 진짜 고서의 마음은 바로 그 자신 속에 있다고 말한다.
  • 디안느의 호소로 나쟈와 진짜 고서의 기억을 되찾은 인형 고서는 감정이 회복되며 진정한 자신으로 돌아온다.
  • 한 발 늦게 도착한 멜리오다스. 마지막으로 에스카노르가 합류. 멀린의 제안으로 오늘을 기념하는 연회를 열기로 한다.
  • 이로써 일곱 개의 대죄는 완전히 집결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5.51 KB)]

  • 고서나쟈 리오네스의 기억이 떠오르려 할 수록 부정하며 또다시 기억을 수정하려 했다. 때마침 나타난 디안느가 그것을 저지하고 "기억을 지우려 했다는건 뭔가 떠올랐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고서가 "단지 노이즈일 뿐"이라고 대꾸하지만 디안느는 "그거야 말로 네 마음일 수 있지 않냐"고 거듭 지적한다. 고서는 디안느의 방해를 뿌리치기 위해 공격하는데 디안느는 춤을 추며 간단하게 피한다. 고서는 그녀가 춤을 출 수록 전투력이 급상승하는 것을 발견하고 경악한다. 그 수치가 무려 15100에 달했기 때문. 그녀의 마력이 급격히 올라가는건 인근에서 수색 중이던 멜리오다스도 감지할 수 있었고 곧 고성 쪽으로 향한다.

Example2.jpg
[JPG image (34.92 KB)]

  • 고서가 주춤하며 공격을 멈추자 디안느도 춤추기를 멈추고 "계속 춤을 추면 전투력은 더욱 올라간다"고 경고한다. 하지만 그녀의 목적은 싸우는게 아니라 대화. 그녀는 공격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며 다가서지만 고서에겐 대화에 응할 생각이 없었다. 이 시점에서 고서의 승률은 4%. 그러나 도주 성공 확률이 36%로 나오자 그는 주저없이 도주한다. 그러면서 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갈 수록 디안느가 공격을 주저할 테니 도주확률은 더 높아진다는 계산을 해대는데... 그의 도주확률을 한 번에 2%까지 떨구는 존재가 나타난다.
    할리퀸이 한 발 먼저 고서의 퇴로를 차단했다. 고서가 측정한 요정왕의 전투력은 41600. 고서는 도망치던 것도 잊고 단기간에 이토록 전투력이 급상승한 이유가 뭐냐고 묻는다. 킹은 그런 질문을 듣는거 자체로 만족하지만 곧이어 고서가 "그 조그마한 날개 때문이냐"고 날개 크기를 걸고 넘어지자 분개한다.

Example3.jpg
[JPG image (30.2 KB)]

  • 이렇게 잠깐 틈이 생긴 사이 인근 주민이 소란을 듣고 "무슨 소란이냐"며 바깥으로 나온다. 고서는 그를 인질로 잡아 상황을 타개할 생각으로 달려드는데, 뜻밖에도 그건 베로니카 리오네스. 소란을 멈추기 위해 나왔다가 고서가 나타나자 눈이 휘둥그레진다. 그러나 진짜 충격을 받은 쪽은 고서. 베로니카으 모습에서 그녀의 고모인 나쟈 리오네스의 모습이 자연스레 떠올랐다.

Example4.jpg
[JPG image (62.12 KB)]

  • 나쟈의 모습은 더이상 단편적이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그녀의 음성까지 떠오를 지경이 되자 고서는 참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로스트 월드를 발동시킨다. 디안느는 다시 술법이 발동하는 걸 막는다. 할리퀸은 그동안 베로니카를 피신시킨다.

Example5.jpg
[JPG image (15.71 KB)]

  • 디안느는 어째서 그렇게까지 기억을 지우려고 안달이냐고 묻는다. 고서는 자기도 모르게 이렇게 답한다.
    나는 이 노이즈를 한 번 더 소거하지 않으면 안 돼.
  • "한 번 더". 디안느가 지적하지 않아도 고서 자신이 그런 자각이 생겼다. 분명 자신은 이전에도 기억을 지웠다. 분명히 소거했지만, 그 기억은 사라지지 않고 다시금 그를 괴롭힌다.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계속해서 떠오르는 옛기억. 고서는 그걸 고통스러워하며 비명을 지른다. 디안느는 걱정스럽고 당황해서 하마터면 그의 손을 놓을 뻔 했는데, 익숙한 목소리가 절대 손을 놓아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멀린이었다.

Example6.jpg
[JPG image (38.85 KB)]

  • 멀린은 짧은 시간 만에 모든 해답을 도출했다. 그녀는 고서의 정신이 불안정한 이유를 해명했다고 선언한다. 기억이 되살아나려고 할 때마다 폭주하는 형태로 억눌러왔기 때문이다.
    이것도 원인 중 하나다.
  • 그녀는 그렇게 말하며 국왕 바트라 리오네스에게 인계받은 "마법의 심장"을 흔들어 보인다.
    바트라는 그녀에게 모든 사정을 설명했다. 고서가 바트라의 누나 나쟈와 나눈 시간들과 그녀의 죽음, 그리고 그녀를 살려보려 했던 고서의 시도까지. 그러나 자신의 심장으로 나쟈의 심장을 대체해주려던 계획은 실패했고 고서는 충격과 절망 속에서 심장은 고성의 지하에 버리고 자신의 기억을 지웠던 것이다.

Example7.jpg
[JPG image (63.74 KB)]

  • 고서는 이제 나쟈의 죽어가는 몸과 자신의 덧없는 시도, 피가 흥건했던 손까지 모든 것이 떠올랐다. 그럴 수록 고통은 더해졌고 자신을 구속한 디안느에게 이렇게 애원하기에 이른다.
    부탁이야 나를... 부숴줘.
  • 하지만 디안느는 누구보다 엄하게 일갈한다.
    정신차려 고서!
    괴롭다면 우리들이 있잖아!
    "일곱 개의 대죄"의 동료들이!
    괴로운 기억 속에도 소중한 추억이 분명 있을 거라고!
    떠올려 고서!
    디안느의 호된 목소리는 더 많은 기억을, 추억을 일깨웠다. 그가 거부했던 기억 속에는 상냥했던 나쟈와의 즐거운 생활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폭발적으로 흘러나오는 기억들, 그리고 더욱 깊은 곳에서 나타나는 또다른 소중한 사람. 바로 그의 아버지.
    Example8.jpg
    [JPG image (29.25 KB)]

    고서
    너는 내가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어주길 바란다.

Example9.jpg
[JPG image (16.98 KB)]

  • 멀린은 또 하나 중요한 사실을 밝힌다. 지금까지 "마음의 마법"이 담겨있다고 여겼던 마음의 심장은, 사실 빈 상자에 지나지 않았다. 그 전에 "마음의 마법"이란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녀가 단언하자 할리퀸이 "그럼 고서의 마음은 어디에 있냐"고 고개를 갸웃거린다. 멀린은 당연하다는 듯이 대답한다.
    고서의 안에 있다.
    지금도 예전에도... 말이지.
  • 이제 고서는 발작도 떨림도 고통도 멎었다. 그는 "나에게 마음이..."라고 중얼거린다. 디안느가 그에게 마지막 증거를 제시한다.
    그래 고서.
    그 눈물이 가장 큰 증거야.
    어느새 고서는 감정이 없다면 흘릴리 없는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걸 자각하는 순간 그의 몸에서 강렬한 기운이 뿜어져 나온다.

Example10.jpg
[JPG image (53.12 KB)]

  • 할리퀸은 고서의 마력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을 감지했다. 멀린은 본래의 기억과 인격이 돌아오면서 본래의 마력도 돌아오는 거라고 설명한다. 그리고 원래 고서는 위대한 마술사가 만든 생애 최고의 걸작이니 마음을 갖고 있는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말한다.
    되돌아온 진짜 고서. 그는 자기 자신의 손으로 마음을 닫았었다며 소중한 사람들과의 추억을 잃어버린 아픔과 함께 잊으려 했다고 자책한다.
    고마워 디안느. 나를 올바른 길로 이끌어 줘서.
  • 디안느는 삼천년만의 인사를 건넨다.
    다시 만났네.
    눈물을 지운 고서는 포옹으로 반가움을 표현하려 했지만 할리퀸이 제지했다.

Example11.jpg
[JPG image (37.94 KB)]

  • 사건이 일단락된 후, 디안느는 그럼 "마법의 심장"은 뭐였던 거냐고 멀린에게 물었다. 그녀는 십계 고서가 자신을 인형이라 한탄하는 아들을 위해 준비한 부적 같은 거였을 거라고 답변한다. 그러는 동안 멜리오다스와 반이 도착한다. 하지만 상황이 끝나서 그들의 차례는 없었다. 이들의 뒤를 이어서 에스카노르도 도착. 지쳐서 다죽어가는 판이다.
    멀린은 오늘은 일곱 개의 대죄에 있어 경사스러운 날이라며 연회를 제안한다. 반은 얼렁뚱땅 멜리오다스가 쏘는 걸로 떠넘긴다.

Example12.jpg
[JPG image (74.53 KB)]

  • 이로써 진정한 모습으로 재집결한 일곱 개의 대죄.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