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13화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13화. 그것을 우리는 사랑이라 부른다

  • 로우는 스티그마의 병사들을 무차별 학살하지만 싸움을 말리려는 게라이드를 공격하진 않는다.
  • 게라이드가 어린 요정병사를 지키는 과정에서 또다른 인간 전사가 공격, 게라이드의 눈을 빼앗고 사지를 자르는 만행을 저지르다 로우에게 살해당한다.
  • 로우일행은 소꿉친구가 스티그마에게 살해 당해 복수한 것이나, 스티그마도 동료도 모두 죽자 로우는 자신들도 스티그마와 똑같음을 뒤늦게 깨닫는다.
  • 게라이드는 그의 내면을 읽어 그러한 정황을 알고 있었으며 짧은 시간 동안이지만 그의 심정에 크게 공감, 사랑하는 마음을 갖는다.
  • 그때 도착한 그로키시니아, 그 안의 할리퀸은 로우가 게라이드를 죽였다고 생각해 격노한다.
  • 로우는 그로키시니아의 손에 죽기로 하고 아무 변명없이 공격을 받아들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9.46 KB)]

  • 스티그마를 배반하고 싸움을 시작한 로우와 인간 전사들. 단 네 명 뿐이지만 스티그마가 전멸 위기에 처해있다. 로우는 피투성이가 된 채 천사족 전사와 싸운다. 전사가 로우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자세를 무너뜨린다. 게라이드는 울고 있지만 싸움을 멈추라고 외친다. 그러나 천사족 전사를 그녀를 겁쟁이라 매도하면서 "울틈이 있으면 싸워라"고 일갈한다. 그 잠깐의 틈이 승부를 갈랐다. 로우는 자세가 무너진 채로 칼을 던져서 전사의 가슴을 꿰뚫었다.

Example2.jpg
[JPG image (44.93 KB)]

  • 게라이드는 로우에게 살인을 멈추라고 호소하지만 그는 죽기 싫으면 도망치라고 말할 뿐이다. 로우가 칼을 줍는 다시 어디선가 나무 마법이 날아와 다리를 찌른다. 어린 요정족의 전사였다. 이미 겁을 먹은 상태지만 로우는 가차없이 칼을 들어올린다. 게라이드는 이 어린 전사라도 보호하려고 로우의 앞을 막아선다. 그만두지 않는다면... 이라고 말하지만 뒤에 올 말을 잇지 못한다. 로우는 자신을 죽일 거라면 해보라며 다가오는걸 멈추지 않는다.
    나는 스티그마의 적이다!
    자, 죽여!
  • 겁에 질린 어린 요정은 게라이드에게 그를 죽여버리라고 성화를 부리지만 게라이드는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한다. 그녀는 "어째서"라는 말을 되풀이한다.

Example3.jpg
[JPG image (50.79 KB)]

  • 묘한 대치 상황은 뜻밖의 형태로 끝났다. 또다른 인간 전사가 게라이드의 뒤에서 칼을 휘둘렀다. 어린 요정은 목이 잘리고 게라이드는 오른족 눈을 잃고 쓰러졌다. 인간 전사는 멍하니 서있는 로우를 돌아보며 가만있지 말고 빨리 죽이라고 닥달하는 듯이 말한다. 그리고 게라이드가 아직 살아있는 걸 발견하자 잔인한 심성을 드러낸다. 로우가 "그만하면 됐다"고 말하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는다. 그는 게라이드의 날개를, 다음은 다리를 잘라버리며 잔인하게 웃는다. 게라이드는 이 모든 것을, 원한하기 보다는 천벌이라고 생각한다.

Example4.jpg
[JPG image (37.69 KB)]

  • 게라이드를 잔인하게 유린한 인간 전사는 동료의 손에 심판 받았다.
    Example5.jpg
    [JPG image (68.41 KB)]

    로우는 아직 숨이 붙어있는 게라이드를 데리고 나무 둥치 밑에 앉는다. 게라이드가 정신을 차리자 로우는 "왜 나를 죽이지 않았냐"고 씁쓸하게 묻는다.

Example6.jpg
[JPG image (18.55 KB)]

  • 게라이드는 생각보다 많은 것을 알고 있었다. 로우가 오빠 그로키시니아와 대화할 때 로우 안에 억압된 분노와 슬픔을 발견했도 또다른 얼굴도 발견했다. 그건 게라이드 자신과 아주 닮은 인간 소녀였다. 그건 로우의 소꿉친구다. 로우는 소녀를 아주 좋아했고 언젠가는 결혼하고 싶다고까지 생각했다. 그 소녀가 스티그마에게 죽기 전까진.

Example7.jpg
[JPG image (35.54 KB)]

  • 스티그마가 로우가 살던 마을을 습격했다. 마을사람 전원이 살해 당했다. 스티그마는 이유를 설명하지도 변명도 하지 않았다. 아직도 그들이 왜 그런 짓을 했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 로우가 추측하기론 그 일이 있기 얼마 전 무리에서 낙오한 마신족을 잠시 돌봐준 것 뿐이다. 그 마신족은 힘은 약하지만 좋은 녀석이었다.
    게라이드는 로우의 마음을 읽어서, 그때 로우와 세 친구들만 사냥을 나간 덕에 무사할 수 있었다는 걸 알게 된다.

Example8.jpg
[JPG image (44.77 KB)]

  • 로우는 울다가 눈물 조차 나오지 않게 될 무렵 복수를 결심했다. 그는 피와 살이 뿌려진 주위 풍경을 바라본다. 엄청난 수의 시체가 되어 널려있고, 그 사이엔 그의 친구 셋의 모습도 보인다. 하나같이 시체가 돼서 누가누군지 알아보기도 힘들다. 로우는 결국 복수를 달성했다고 말한다.
    경사났네 경사났어...
    그 녀석도 조금은 기뻐해 주려나...
  • 하지만 결국 자신들이 한 짓도 스티그마가 한 것과 다를게 없다는, 뒤늦은 후회가 찾아온다. 그리고 조용히 눈물을 흘린다. 게라이드는 로우보다도 그의 내심을 더 솔직하게 알 수 있다.
    로우... 당신은...
    거짓말... 잘하는 구나...

Example12.jpg
[JPG image (45.34 KB)]

  • 로우는 문득 멜리오다스가 이걸 보면 어떻게 생각할지 막막해진다. 그는 멜리오다스가 좋은 녀석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게라이드의 오빠, 그로키시니아가 어떻게 할지는 알 것 같다. 분명 자신을 죽일 것이다. 게라이드는 자신이 사정을 설명할 테니 괜찮을 거라고 말한다. 로우는 그럴리 없다고 고개를 젓지만, 게라이드는 어차피 자신도 용서 받지 못할 죄를 지었다고 시인한다. 그녀는 뤼드셀이 대량학살을 저지를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성전이 빨리 끝나야 한다"는 대의명분에 경도돼 그것을 묵인했다.
    게라이드가 거기까지 말했을 때 기침을 하고 피를 토한다. 로우는 빨리 처치를 받아야 한다며 그녀의 말을 끊고 적당한 곳으로 옮기기 위해 안아 든다. 그런데 갑자기 게라이드가 웃기 시작한다. 아까부터 로우는 소꿉친구를 떠올리고 있는데, 게라이드가 보기에도 자신과 너무 닮아서 로우가 자신만을 생각하는 것처럼 느껴지는게 웃긴 것이다.
    이상한 기분이야.
    무척 마음이... 따뜻해져
    이 마음은... 뭘까?

Example9.jpg
[JPG image (58.63 KB)]

  • 무서운 기운이 숲으로부터 날아온다. 로우는 본능적으로 그것이 날아온 방향으로 시선을 돌린다. 그로키시니아, 그 내면에 깃든 할리퀸이 돌아왔다. 그는 참혹한 현장을 목격했고 그 가운데, 가장 보고 싶지 않던 장면을 보고 말았다. 그는 분노를 억누르고, 로우를 향해 게라이드에게서 손을 떼라고 경고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56.13 KB)]

  • 게라이드는 오빠에게 사정을 설명하려고 해보지만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는다. 그녀는 여력이 되지 않자 로우에게 도망치라고 권하지만 그는 이미 결심을 굳혔다.
    난 이제 됐다.
    살아라 게라이드.
  • 그는 자신이 심판 받음으로써 모든 것을 끝내려고 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57.45 KB)]

  • 할리퀸은 "또 지키지 못했다"는 자학이 고개를 든다. 숲과 여동생을 자신에게 맡기라고 했던 로우, 그리고 여동생이 오빠를 걱정하는게 이상한 일이냐고 하던 게라이드. 배신감과 자괴감. 다양한 감정이 섞여 더 큰 분노가 된다. 할리퀸은 그 모든 것을 담아 영창 바스키어스를 던진다.

3. 여담



성격과 태도로 보아 로우가 반의 전생일 것 같다는 여론이 많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