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이휘향

이휘향의 주요 수상 이력

[ 펼치기 · 접기 ]


이름 이휘향(李輝香)
출생 1960년 11월 19일(age(1960-11-19)세)[1] 대구광역시 중구
신체 166cm, O형
학력 대구고등학교 졸업br서울예술대학 연극과
데뷔 1981년 미스 MBC 선발대회 준미스
종교 개신교
링크 팬카페

목차

소개


대구예대 졸업반(2학년)이던 1981년 미스 MBC 선발대회에서 준미스로 선발[2]된 후, 1982년 MBC 14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하였다.

데뷔 다음해인 1983년 조직폭력배로 유명했던 김두조(2008년 사망)와 결혼하였다. 오랜기간 조직에 몸 담았던 것은 아니고 젊은 시절에 이미 손을 씻었다. 전향 후엔 트로트 가수로 5집 앨범까지 낼 정도로 활약했고 다수의 곡을 작사, 작곡한 가수 겸 음악가였다. 이휘향과는 생전 금슬 좋은 부부로 익히 알려졌다. 기사 1, 기사 2, 기사 3 지금은 많이 사라졌지만 옛날 연예계에는 여자 연예인이 조직폭력배나 자신의 매니저와 결혼하는 일이 잦았고 또한 조직폭력배 출신 매니저도 상당히 많았다.[3] 조직폭력배가 손을 씻고 이런 식으로 직업을 전환했던 것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이휘향과 함께 남편 김두조도 신앙생활과 봉사활동을 열심히 했고, 2001년엔 평생 모은 40억이 넘는 재산을 미션스쿨인 한동대학교에 기증했다. 2008년 최대한 조용히 장례를 치러달라는 남편의 부탁으로 사망소식을 알리지 않다가 뒤늦게 사연이 공개되었다.

2000년대 초반까지는 여장부 성격의 역할을 주로 맡아 왔다. 그러나 2003년 천국의 계단에서 태미라 역을 맡은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못된 엄마 역할을 주로 맡아 왔다. 최근의 김사경 작가의 작품들, 예를 들어 천만번 사랑해, 내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등에서도 그러한 역할을 맡고 있다. 물론 맨도롱 또똣이나 빛과 그림자와 같은 선역도 있긴 하다. 90년대 이전의 경우 커리어우먼에서부터 강한 여장부, 든든한 후원자 등의 다양하고 인상적인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걸 생각하면 막장 드라마의 악역 역할만 맡고 있는 지금이 안타깝게 느껴질 정도다.

악역을 연기할 때는 포스가 장난이 아니다(...). 어찌보면 센 언니의 원조 예시1

아울러, 동료 탤런트 정영숙, 김수미, 박원숙, 김미숙, 전인화, 박순애 등과 숭의여고 동문이며, 대학 연극과 1년 후배인 개그맨 최양락의 데뷔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출연작


----
  • [1] 음력 1960년 10월 1일
  • [2] 당시 미스MBC로 뽑인 사람은 임지영인데, 다음해 캠페인성 드라마에 출연한 것 외에는 활동이 없다. 함께 준미스로 선발된 다른 한명은 바로 김청이다.
  • [3] 해방후 연예계를 한 손에 넣고 주무르던 임화수가 그 정점이었을 것이다.
  • [4] 전체적으로 주연들의연기가 엉망이라는 평가속에서 혼자 캐리했다는 말을 들을정도로 명연기를 보여주었다. 어찌보면 악녀포스는 그 천국의 계단 그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