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이수빈(기업인)

Difference between r1.1 and the current

@@ -2,7 +2,7 @@
[include(틀:역대 삼성그룹 회장)]

|||| https://lh3.googleusercontent.com/-SO9jsQC5zuQ/W1xaNxTG46I/AAAAAAADmU0/dxFeqRabIDQEBFbP1Bd31nhdAMmuUrcVwCHMYCw/s0/abb4e0e89da7e4dc2c55d2fae0f1275a442d972c.jpg ||
||<bgcolor=#DDDDDD> {{{#000000 '''본명'''}}} ||<(> 이수빈 ||
||<bgcolor=#DDDDDD> {{{#000000 '''이름'''}}} ||<(> 이수빈 ||
||<bgcolor=#DDDDDD> {{{#000000 '''출생'''}}} ||<(> [[1939년]] [[1월 16일]] ([age(1939-01-16)]세) ||
||<bgcolor=#DDDDDD> {{{#000000 '''출생지'''}}} ||<(> [[경상북도]] [[성주군]] ||
||<bgcolor=#DDDDDD> {{{#000000 '''십이지'''}}} ||<(> [[토끼띠]] ||




이름 이수빈
출생 1939년 1월 16일 (age(1939-01-16)세)
출생지 경상북도 성주군
십이지 토끼띠
별자리 염소자리
학력 서울대학교 경제학 학사
종교 천주교(세례명 : 스테파노)
소속 삼성생명(회장)

목차
include(틀:-)

개요


삼성그룹 직원 가운데 회장 직함을 가진 3명의 인물[1] 중 하나로 한때 이건희를 대신해 그룹 대외대표를 맡기도 했다. 전설의 샐러리맨으로 알려져있다. 삼성의 이명박 50년 넘게 삼성에 몸 담고 있다.

이름만 보면 여성으로 오해할 수 있지만 보다시피 남성이다. 성격은 신중하고 자기 의사를 잘 드러내지 않는 편이라고 한다.

생애

경상북도 성주군에서 태어났다. 서울사대부고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65년 삼성그룹에 입사하여, 입사 12년 만인 1977년 2월 제일모직 사장에 올랐다. 제일제당, 삼성증권 등 주요 계열사 사장을 거쳐 소병해의 후임으로 1991년 삼성그룹 회장실 비서실장이 됐다. 이후 1995년부터 7년간 삼성생명 대표이사 겸 회장을 맡았다. 2002년 삼성생명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회장직만 맡고 있다. 대표이사직을 그만둔 뒤에는 그룹 주요 행사의 좌장 역할을 하며 주로 경영자문을 해오고 있다.

경력

  • 2003.03 ~ 2017.12
  • 2002 ~
    • 삼성생명 회장
    •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 1995 ~ 2001
    • 삼성생명 대표이사 회장
    • 삼성공익재단 이사장
  • 1991
    • 삼성그룹 회장실 비서실 실장 부회장
    • 삼성증권 사장
  • 1985 ~ 1989
    • 삼성생명 사장
  • 1985
    • 미국 하버드대학교 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 1984
    • 삼성항공 사장
  • 1980 ~ 1984
    • 제일제당 사장
  • 1978
    • 제일합섬 사장
  • 1978 ~ 1983
    • 제일모직 사장
  • 1974
    • 제일제당 이사
  • 1965
    • 삼성그룹

이야깃거리

이수빈과 이재용 당시 전무

이건희의 고등학교 4년 선배다.

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에 있었던 '양과 질'의 논쟁에서 품질 경영을 위해 서든스톱을 도입하자던 이건희에 반대해 생산량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점진적인 품질향상을 주장하다가 이건희가 티스푼을 내던지게 만드는 날벼락(...)(일명 티스푼 사건)을 맞은 탓에 비서실장 자리에서 물러나 삼성생명 회장 자리로 이동했다.

일각에서는 이수빈 회장이 2002년 삼성생명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이유가 삼성그룹의 자동차사업 실패인 것으로 보고 있다.

2008년 4월 23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차명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등기이사에서 퇴진하고 일선에서 물러나자 그를 대신해 삼성그룹 수장을 맡았다. 이후 2010년 3월까지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다만 대외적인 부분에서 삼성그룹을 대표했으며 실제 경영에는 크게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