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47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46화 은혼/647화 은혼/64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47훈. 꿈의 너머

  • 가츠라 고타로, 사카모토 다츠마에게 한 팔을 잃은 엔쇼 황자 앞에 다카스기 신스케가 나타난다.
  • 신스케가 최후의 일격을 가하려 했으나 이미 한계를 넘은 몸이 따라주지 않았고 엔쇼는 한 팔로도 포기하지 않고 반격의 기회를 잡는다.
  • 그의 몸은 사루가쿠가 발견했을 당시 시체나 다름 없었으나 키지마 마타코, 카와카미 반사이, 다케치 헨페이타를 생각하며 무리를 했던 것.
  • 신스케는 동료들이 자신에게 걸고 있는 영웅이라는 꿈에 부합하기 위해 사력을 다해왔으나 그럴 기력 조차 바닥나고 다가오는 엔쇼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 그때 그를 구한 것은 동료들. 영웅이라는 "꿈 너머"의 보통 사람 신스케를 쫓아왔던 마타코와 헨페이타였다.
  • 마타코의 원호사격이 만든 작은 간격. 때를 놓치지 않고 신스케의 검이 엔쇼의 남은 한 팔을 베어놓는다.
  • 지구의 우츠로는 해방군이 결국 실패했음을 직감하나 그들이 태운 불꽃을 빨아들여 자신의 불꽃을 태우겠다고 자신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9.49 KB)]

  • 해방군 최후의 격전. 사카모토 다츠마가츠라 고타로를 상대로 분전했던 엔쇼 황자도 여기까지다. 치열한 접전 끝에 왼팔을 잃은 엔쇼 앞에 다카스기 신스케가 우뚝 선다. 엔쇼의 비통한 호령과는 상관없이 신스케의 칼이 곧게 올라간다. 이제 해방군도 전쟁도 앞으로 한 칼이다.

Example2.jpg
[JPG image (75.34 KB)]

  • 그랬을 터였다. 칼날이 엔쇼의 몸에 닿기까지는 눈 깜빡할 시간도 필요가 없었다. 그러니 그 직전에 생긴 작은 어지럼증은 정말 작은 틈에 불과했다. 엔쇼의 목숨을 살린 틈. 신스케는 흔들리는 시야에도 불구하고 칼을 내리쳤다. 칼은 결국 떨어져야 할 자리로 떨어졌지만 거기에 엔쇼는 없었다. 허공. 그가 몸을 날렸다. 그가 얼마나 최후의 최후까지 대비했는지 모를 일이었다. 신발 뒷축에 숨겨진 작은 소형 화기가 총구를 드러냈다. 그 총구가 불을 뿜자 이번에 피해야 할 건 신스케였다.

Example3.jpg
[JPG image (59.72 KB)]

  • 사루가쿠는 난전 속에서도 눈을 돌리지 못했다. 그의 시선은 신스케를 좇고 있었다. 그는 신스케가 엔쇼의 사격을 피해 앞으로 몸을 날리는 걸 보았다. 그 몸을 지탱해야 할 무릎이 힘없이 꺾이는 것도 보았다. 그가 무릎 꿇은 자리 위로 파문처럼 넓어지는 검붉은 핏방울, 그 웅덩이가 겉잡을 수 없이 커지는 걸 보았다. 그 너머의 뜻밖의 호재를 잡은 엔쇼의 표정도.

Example4.jpg
[JPG image (80.67 KB)]

  • 중추 시스템의 하부에서 신스케를 발견한 사루가쿠는 난감했다. 그는 제일 먼저 참모 다케치 헨페이타에게 무전을 날렸다. 피할 수 없는 일이었다. 그는 먼저 반갑다면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댁네 대장을 발견했어.
  • 그는 단숨에 화색이 번지는 목소리를 향해서 덧붙일 말도 찾아야 했다. 그것도 피할 수 없는 일이었다. 그는 말을 오래 골랐다.
    발견했다... 만...
    이미 놈은...
    그는 시체를 찾았다고 말했어야 했다. 다른 폐품들처럼 시설물 잔해에 간신히 걸려있던 그를 찾았다고 말했어야 했다. 그가 흘린 피만 봐도 상황은 일목요연했다. 그게 문제였다. 무전으로 화상을 보낼 수는 없었다. 그는 눈으로 보면 자명한 사실을 설명할 수 있는 말을 골라야 했다. 헨페이타가 절망하지 않을 형태로. 그게 어려웠다. 그때 신스케가 손을 들어 어려움을 끝내준 것은 그 자체로 기적이었다. 그가 통신으로 유언을 남기지 않은 것도.
    나나 네가 살아남은 걸 보니 나쁜 놈일 수록 오래 산다는 말이 사실인가 보군.
    신스케는 몸상태를 걱정하는 헨페이타에게 너스레로 대답했다. 그에게 걱정을 끼치는 걸 보면 자신도 참 망가졌다면서. 그는 다른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채 키지마 마타코의 구조와 보호를 부탁했다. 그녀는 자신이나 헨페이타 같은 악당이 아니라 악운만으론 살 수 없을 테니까. 그리고 귀병대를 탄생시킨 장본인이 죽으면 카와카미 반사이가 반드시 화를 낼 테니까. 그 외의 지시는 없었다. 지극히 당연한 일을 할 뿐이었다.
    시간이 없어. 우리들은 먼저 간다. 부탁한다.

Example5.jpg
[JPG image (23.7 KB)]

  • 신스케가 통신을 마치자, 사루가쿠는 묻고 싶은게 많았다. 하지만 질문을 늘어놓기 전에 답이 주어졌다.
    알려줄 필요 없잖아. 알 필요도.
    아직 나는 뒈져버릴 수 없거든. 일어서야만 해.
    그놈들이 믿고 있는 다카스기 신스케로 계속 남아 있어야 해
  • 그 말은 사루가쿠에게 한 대답인 동시에 자기 자신에 대한 설득이었다. 누워있으려는 몸뚱이를 다그치고 다시금 일으켜 세울 말이었다. 본래 빈사였던 그를 여기까지 끌고 온게 그것이었다면 다시 일어서게 할 것도 그것이었다. 신스케는 아직 칼을 놓지 않았다. 그는 일어서고 있었다. 사루가쿠는 그쪽으로 갈 수 없었다. 적이 사방을 애워싸고 있었다. 신스케도 적에게 애워싸였다. 그가 움직이지 못할 때 숨통을 끊으러 오는 적의 숫자는 엔쇼의 경우보다 훨씬 많았다. 신스케는 일어날 기회를 포기한 채 무조건 다가오는 녀석을 베고 찔렀다. 근처에 있는 녀석들을 정신없이 찌르고 있을 때 원거리에서 사격이 가해졌다. 그는 바닥을 굴러가며 어떻게든 피했다.

Example6.jpg
[JPG image (41.79 KB)]

  • 사루가쿠는 아직도 그쪽으로 갈 수 없었다. 그는 적들을 쓰러뜨리면서 신스케의 대답을 곱씹었다. 알려줄 필요도 알 필요도 없다. 존재만으로 전장을 바꾸는 영웅이 실은 이미 서있을 수도 없는 중상인데 알 필요가 없다. 신스케는 그렇게 말했다. 그런 몸으로라도 여전히 서있는, 서있으려는 영웅들이 그렇게 말했다. 가츠라, 다츠마, 그리고 신스케. 그 자신들은 실제로는 영웅도 뭣도 아닌 보통 사람에 불과하면서. 단지 그들을 믿고 싸워주는 이들을 위해 영웅으로서 다시 일어나야만 했던 자들.
    하지만 사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
    영웅 같은 것은 어디에도 없다는 사실을
    그런건 그저 "꿈"에 불과하다는 것을
    그리고 꿈은 언젠가 반드시 깨기 마련이지.
  • 엔쇼는 신스케보다 한 발 먼저 일어났다. 영원히 매꿔지지 않을 한 발이 될 수도 있었다. 그의 오른팔이 제대로 움직여준다면. 아직 라이트 세이버를 쥘 정도는 됐다. 앞으로 얼마나 버텨줄 지 알 수 없지만 한 번은 휘두를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정도면 충분했다. 꿈을 깨뜨리러 가기에는.

Example7.jpg
[JPG image (49.87 KB)]

  • 엔쇼의 칼이 곧게 올라갔다. 앞으로 한 칼. 신스케는 일어나지 못했다. 가츠라와 다츠마도 일어나지 못했다. 사루가쿠는 아직도 그쪽으로 갈 수 없었다. 건너갈 수 없는 곳을 향해 모두의 시선이 모였다. 그리고 꿈이 깨어졌다.
    아니, 너 말고는 이미 옛적에 깨어있었다.
  • 한 발의 총성이었다. 엔쇼의 미간으로 정확히 향하는 총알. 그가 고개를 꺾자 머리채를 끊으며 반대편으로 날아갔다. 작은 틈. 신스케의 목숨을 살린 틈. 엔쇼의 시야에 젖혀지는 신스케의 상체와 자신의 꿈을 깨뜨린 한 발이 날아온 곳, 그걸 쏜 여자의 모습이 보였다. 마타코가 헨페이타와 함께 도착해 있었다.
    신스케니이이이임!
    사루가쿠의 뇌리 속에서 그녀의 외침과 자신의 독백이 교차했다.
    네 동료들이 쫓고 있던 건 꿈 같은 게 아니야.
    평범한 인간 주제에 동료들 앞에서 허세를 부리며 계속 서있던
    평범한 다카스기 신스케다.

Example8.jpg
[JPG image (51.36 KB)]

  • 신스케는 엔쇼 보다 한 발 늦게 일어났다. 그는 움직이는게 신기한 중상이었고 어디에나 있는 보통 사람이었다. 그정도면 충분했다. 꿈 너머로 가기에는.
    영웅 같은 건 더는 필요 없잖아.
  • 사루가쿠는 보았다. 그의 생각대로였다. 눈부신 일섬이었다.

Example9.jpg
[JPG image (69.02 KB)]

  • 히노카구츠치의 불꽃이 약해져 가는 것은 지구 위에서도 보였다.
    불이 약해지기 시작했군요.
  • 우츠로는 폐허가 된 가부키쵸의 지표에서 명멸하는 점처럼 보이는 히노카구츠치를 보았다. 그 속의 해방군의 운명을 보았다. 그는 해방군의 실패를 직감했지만 아무런 걱정도 없었다. 그가 이 자리에 있는건 사라져 가는 것들을 향한 조문이었다.
    하지만 아무 걱정도 할 필요 없어요.
    당신의 그 작은 불꽃도 무의미하게 만들지 않겠습니다.
    모든 것을 빨아들이고 제 불꽃은 타오를 겁니다.
    당사자에게, 엔쇼에게 닿을지 알 수 없는 조문.

Example10.jpg
[JPG image (52.96 KB)]

  • 피보라가 흩날렸다. 엔쇼의 칼이, 오른팔이 떨어졌다. 승부가 났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