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594화

은혼/에피소드
은혼/593화 은혼/594화 은혼/59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594훈. 해방

  • 우츠로는 그의 불로불사의 몸을 제공하는 조건으로 천도중 자리를 얻는다.
  • 천도중은 각인을 가지고 별의 아르타나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조직. 여러 별의 아르타나를 독점적으로 관리하는 "아르타나 관리협회"였다.
  • 이들은 우츠로의 불로불사를 탐내 불사의 피를 자신들의 몸에 이식하나 부작용으로 죽지 않을 뿐 썩어문드러지는 신세로 전락한다.
  • 우츠로는 이들을 교묘히 이용해서 그들의 눈을 피해 병력을 운용하고 그들이 가진 용혈의 제어코드 "각인"을 빼앗는다.
  • 각인으로 각별의 아르타나를 폭주시켜 별을 파괴, 천인들이 천도중을 적대하고 결국 지구로 처들어오게 만든다.
  • 우츠로의 최종적인 목표는 지구 그 자체의 파멸.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8.41 KB)]

  • 우츠로는 초대부터 요시다 쇼요, 그리고 "최후의 우츠로"에 이르는 역사를 밝히고 자신은 모든 우츠로를 끝내기 위해 왔다고 밝힌다.

Example2.jpg
[JPG image (57.35 KB)]

  • 이러한 사실을 담담히 듣고 있는 쇼요의 제자들.

Example3.jpg
[JPG image (58.15 KB)]

  • 천도중은 그의 힘을 해명하고 다룰 수 있다면 그들과 우주가 더욱 진화할 거라고 생각한다.
  • 우츠로는 자신이 죽을 방법을 알 수 있다면 피 한 방울까지 조사해도 좋지만, 그 자신은 "나 이외의 존재를 끝장내는 방법이라면 지구상 누구보다 잘 안다"고 경고한다.
  • 그리고 자신의 힘에 흥미가 있다면 얼마든지 협조할 테지만, 그 대신 "자기 자신을 죽일 수 있는 힘"을 얻도록 협력을 요구한다.

Example4.jpg
[JPG image (25.38 KB)]

Example5.jpg
[JPG image (94.75 KB)]

  • 이렇게 해서 천도중이 된 우츠로는 자신의 불사를 미끼로 천도중에 끼게 되었다.
  • 그러나 우츠로를 경계한 천도중들은 그에게 천도중의 이름은 허락했지만 진정한 권리를 부여한 것은 아니다.
  • 천도중이 아르타나를 다루는 힘을 주지 않은 것이다.
  • 천도중은 아르타나의 관리를 독점하고 있는 "아르타나 보전협회". 여러 별의 아르타나를 독점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 각별의 "용혈"을 통해 아르타나를 관리하는데 그걸 제어하는 문은 천도중이 있어야만 개패가 가능하다.
  • 그 개패에 쓰는 열쇠가 "각인". 천도중 최상위 간부의 증표이자 문의 개패가 가능한 유일한 코드다.
  • 열쇠를 입수하기 위해서는 천도중의 총의가 필요하며 일단 부여된 열쇠는 회수도 불가능. 동시에 심장에 회로를 연결하기 때문에 억지로 떼어내면 목숨을 잃으며 주인이 사망하면 각인도 소멸한다.
  • 이 각인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아르타나를 독점으로 관리할 수 있었고, 이걸 받지 못한 우츠로는 실질적으로 아르타나를 다룰 힘을 얻지 못한 것이다.

Example14.jpg
[JPG image (39.95 KB)]

  • 한편 낙양 원정을 마친 우츠로는 지구에서 천도중의 수노부와 만난다.
  • 그들은 우츠로의 원정 중에 생긴 중대한 소식을 전하는데, 행성 "탄황"의 용맥이 폭주, 터미널이 소멸하고 지부는 괴멸했으며 아직 피해 규모 전체를 확인하지도 못했다.
  • 우츠로는 "어째서 그런 사고가?"라고 의문시하는데 수뇌부는 "사고가 아니다"고 잘라말한다.
  • 폭주 직전 터미널이 습격당했다는 보고가 있었던 것. 명백히 천도중에 반역하는 세력이 있는 것이다.

  • 애초에 용맥을 폭주시킬 힘은 그들 천도중에게 밖에 없다. 즉 그들 사이에 배신자가 있다고 밖엔 생각할 수 없다.
  • 우츠로는 그런 자를 따르는 군대는 어디에 있겠냐고 묻고 천도중은 "문이 인질로 잡힌 이상 어떤 나라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군대는 어떨까?"라며 우츠로가 손에 넣은 "하루사메"를 언급한다.

Example6.jpg
[JPG image (58.85 KB)]

  • 그들은 우츠로가 반란분자 숙청을 위해 원정을 갔음을 지적하며 사실상 원정은 실패했다고 말한다.
  • 하지만 처음부터 그게 목적이 아니었다면? 원정 자체가 천도중의 눈을 돌리고 이면에선 탄황의 터미널을 점거, 아르타나를 폭주시켜 별을 파괴하는 것이었다면?
  • 그리고 천도중은 우츠로에게 "열쇠를 어떻게 뺏었는가"라고 본론을 꺼낸다.

Example7.jpg
[JPG image (51.2 KB)]

  • 시치미를 떼고 있던 우츠로는 천연덕스럽게 말을 하기 시작한다.
  • 그는 아무 것도 빼앗은 적이 없고 그들이 원하는대로 "불사의 피를 부여"했을 뿐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천도중은 불사의 피를 얻은 대신 많은 것을 잃어버렸다.
  • 그들이 불사의 피를 얻은 덕에 그들의 열쇠는 "불멸의 열쇠"가 되었고, "당신들이 떨어뜨린 열쇠를 주웠을 뿐"이라며 각인된 천도중의 팔을 꺼내보인다.
  • 천도중은 그제서야 자기들 중에 배신자가 있어 열쇠를 넘겨줬음을 알게 된다.

Example8.jpg
[JPG image (20.25 KB)]

  • 우츠로는 그제서야 진실을 말하기 시작한다.
  • 천도중은 그의 불사의 피를 주입했으나, 그 피는 "불사의 육체"에 흘러야 비로소 안정되며 진정한 불로불사가 된다.
  • 적합하지 않은 육체에 필요이상으로 많은 불사의 피를 흘려넣은 부작용으로 그들은 "그릇에 마그마를 담은 것처럼" 신체가 녹아내린다. 그러나 아무리 팔다리가 떨어지고 머리마저 떨어지더라도 그들은 결코 죽지는 않는다. 몸이 완전히 썩어 없어질 때까지 결코 끝나지 않는다.

Example9.jpg
[JPG image (73.79 KB)]

  • 우츠로의 소름끼치는 미소를 보고서야 배신한 천도중들은 자신들도 속았음을 깨닫는다.
  • 그들은 "열쇠를 넘기면 몸을 고칠 방법을 알려준다고 했지 않나"고 외치지만 소용없는 일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64.17 KB)]

  • 우츠로는 이미 많은 열쇠를 확보했으며 여러 별이 파괴된다.

Example13.jpg
[JPG image (60.83 KB)]

  • 곧 소식이 올 것이고 희생된 별의 생존자들은 천도중에게 복수하려 할 것이며, 아직 안전한 별들도 천도중을 그냥 둬선 안 된다고 여기게 될 것이다.
  • 그리고 결국 천도중이 있는 지구로 오게 될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42.24 KB)]

  • 천도중은 전우주를 상대로 전쟁이라도 할 거냐고 묻는데, 우츠로는 태연히 답한다.
  • 그는 자신은 지구가 만들어낸 괴물이기에 지구가 존재하는 한은 끝나지 않는다고 말한다.
  • "그렇다면 끝내면 되는 겁니다. 이 지구를."

Example12.jpg
[JPG image (57.77 KB)]

  • 오보로는 천도중에게서 아르타나를 해방시키고 우주적 규모의 전쟁과 혼란을 일으키는 것이 우츠로의 목적임을 전한다.
  • 요시다 쇼요는 우츠로와 싸움에서 사라졌지만 그 저항이 쇼요의 제자들을 만들었고 그 혼은 이곳에 있다고 말한다.
  • "저항하는 자들이여 우츠로를 막아라"



3. 여담

  • 하루사메와 천도중이 손잡게 된건 다름아닌 우츠로에 의해서였다.
  • 천도중 조차도 우츠로에게 놀아나는 존재에 불과했다. 하루사메 원로원이 놀아난 것과 마찬가지.

  • 천도중은 여러 별의 아르타나를 관리하는데 이누가미의 존재도 아는 그들이 우츠로와 같은 아르타나의 화신격인 존재에 대해서 몰랐던 걸 보면, 이들이 흔하게 존재하지는 않는 걸 알 수 있다.
  • 황안의 경우 특이하게 코우카는 그러한 부류의 일족이라고 소개했었는데, 그들 모두가 우츠로와 같은 체질은 아니었을 것이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