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오방낭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사건 사고
5. 사례
6. 여담
7. 참조
8. 분류

1. 소개

한국 무속에 쓰이는 물건. 다섯 방위를 상징하는 오방색 비단으로 만든 복주머니이다.

2. 특징

오방낭은 오방색, 청(靑:동), 백(白:서), 적(赤:남), 흑(黑:북)의 4가지 색을 동서남북 방위에 맞추고, 중앙에는 황색을 배치한다. 만들어진 주머니에는 콩이나 부적을 넣는다.

오방낭 주머니는 귀신을 쫓고, 건강과 복을 기원한다는 의미가 있다.

3. 역사

조선시대에는 왕실에서 쓰였는데, 궁중에서 가례시에 부적으로 만들어 졌으며, 만들어진 주머니는 종친이나 나인들에게 하사되었다. 특히 정월 첫날에는 볶은 콩을 한 알씩 붉은 종이에 싸넣은 오방낭을 왕실 종친에게 하사하는 풍습이 있었다.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등장한 바 있다. 이 때 오방색의 방위가 잘못되었다는 지적이 있다. 방위가 상생이 아니라 상극을 상징하게 되어 오히려 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주장이다.(중앙일보)(아시아경제)

4. 사건 사고


5. 사례




6. 여담



8.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