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악당


Contents

1. 개요
2. 유형
2.1. 외모/종족
2.2. 감정/성격
2.3. 지능/지위
2.4. 인간관계
2.5. 동기
2.6. 기타


1. 개요

惡黨. Villain.

나쁜 짓을 하는 사람. 창작물로 가면 영어단어에서 보듯이 빌런이 되며, 그 중에서도 도가 지나친 부류를 초악당(슈퍼빌런)이라고 한다. 반대로 악당 짓거리도 최후도 못났을 경우 소악당이라고 한다.

현실에서는 '악당'보다 훨씬 심한 표현들이 있고 현재도 만들어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생겨날(…) 것이기에 잘 쓰이지 않고, 창작물 쪽에서 주로 악역이라는 표현으로 사용된다.

주인공이 악당일 경우 너도 나도 악당으로 나오는 시궁창 장르인 피카레스크가 된다.

2. 유형

리그베다위키나무위키의 분류를 참고. 여기서는 예시보다는 각 유형에 대한 분석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다.

2.1. 외모/종족

  • 미형 악역
    아름다운 외모만으로도 존재감이 빛나는 유형. 긍정적으로든 부정적으로든 첫인상이 중요한 것은 창작물에서도 예외가 아니기에, 대개 미형 악역인 경우는 작품 내외적으로 인기나 옹호가 많다. 특히 성격까지 매력적이면 (다른 의미로) 답이 없다. 여기에 성우 더빙까지 된다면... 그만해 물론 악당으로서의 행적이 인간말종스러우면 그 외모가 소용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그 외모가 사라질 정도의 최후를 맞이하는 편.

  • 괴물/이종족/외계인
    괴물이나 이종족의 경우 판타지, 외계인인 경우 SF인 경우가 많다. 물론 괴물/외계인을 사용한 다른 장르도 많다. 특히 로맨스와 19금은 모든 것을 포용한다 카더라. 해당 유형이 별도의 언어나 문화적 체계를 지니고 있을 경우 비중이 커진다.

2.2. 감정/성격

성격 문서도 참고.

  • 냉혈한
    이런 유형은 부하일 경우 팽당하거나 배신당하기 쉽기 때문에, 두목 내지 혼자인 경우가 많고 어느 쪽으로도 간지를 발산하기 쉽다. 다만 두목일 경우 '팀킬하는 보스'로도 이어지기 쉽다.
  • 개초딩/교만/오만/방심
    주제파악을 못하는 유형. 본인이나 남의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악당의 약점은 모조리 사라질 것이기에, 소악당이든 초악당이든 오만한 구석은 어느 정도 있어야 한다. 그런 면이 매우 적을 경우 '방심'이라고 하지 오만하다고 하진 않으니 참고.
  • 말 많은 악당
    입이 싸서 아군의 기밀을 처음이든 나중이든 술술 불어버리는 유형. 자기 입으로 비밀을 누설하는 것 자체가 멍청하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때문에, 간지 넘치는 최종보스를 만들고 싶다면 절대 권장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런 유형은 소악당 내지 최종보스의 측근인 경우가 많다. 물론 자기 입으로 비밀을 다 알려주고도 덤벼보라는 사례도 있지만 비밀을 알아도 공격하기 힘든, 즉 신체능력 등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에 당당한 것이다. 심지어 돌이킬 수 없는 비밀을 알려줘서 충격을 주는 사례도 있다.
  • 무능력한 상사/게으른 상사/자폭하는 악당
    무능력 자체가 해악이 되는 유형. 무능한 짓을 계속할 경우 아랫사람들의 고생이 계속되는 건 말할 것도 없고, 그렇다고 무능해서든 게을러서든 아무것도 안 할 경우 그것 자체가 무능이 되므로 오도가도 못한다. 나중에 가면 본인의 잘못을 깨닫거나, 혹은 그때까지도 깨닫지 못하고 자폭하기도 한다. 가급적 자폭 엔딩은 완벽'했던' 최종보스에게 권장된다.

2.3. 지능/지위

  • 주인공
    답이 없다. 주인공이라는 입장상 줄거리의 핵심이 되기 때문에 문자 그대로 '죽기 전까지는' 극을 이끌어가게 되고, 그만큼 악행도 길어진다. 자신이 악당임을 자각하고 있으면 '안티 히어로'로 발전할 수 있지만, 악당임을 자각하면서도 악행을 계속한다면 진짜로 답이 없다.
  • 왕/보스
  • 2인자
  • 중간보스/행동대장
  • 졸개
  • 매드 사이언티스트

2.4. 인간관계

  • 호부견자, 견부호자
    해당 인물이 악당이라는 말은 반대로 그 친인척들이 (상대적으로) 선인이라는 말이 되므로, 그 친인척들은 십중팔구 피해자나 적대자가 된다.
  • 견부견자, 막장부모
    악당들끼리 피가 섞였기 때문에 평범한 악당 집단보다 더 무서운 케이스. 특히 이런 부류가 내분을 일으키면 존속살해가 되기 때문에 충격은 배가 된다.
  • 사악한 쌍둥이
    크게 쌍둥이 둘 다 사악할 경우, 혹은 한 쪽만 사악할 경우로 나뉜다. 둘 다 사악할 경우 일반 악당에 '쌍둥이'란 설정을 입힌 셈이라 임팩트가 부족해지기 쉬우므로 다른 쪽으로 개성이 필요하다. 반대로 한 쪽만 사악할 경우 그 존재를 모르고 있다가 깨달았다든지 하는 식으로 충격을 줄 만한 요소가 많다.

2.5. 동기

여기에 기재된 사례들은 서로 결합되어 더 무서운 동기를 낳을 수도 있다.
  • 관심/소외
  • 광기/집착
    원래부터 미쳤거나, 어떠한 계기로 미쳐버린 유형. 완전히 미쳐버리면 사리분별, 즉 악행도 잘못할 확률이 높으므로 대개는 '뭔가에 미치긴(사로잡히긴) 했는데 정말로 미친 것은 아닌' 부류가 많다. 또한 미쳤기 때문에 목적을 위해 위험도 불사하는 경우가 많다.
  • 분노
  • 질투
  • 탐욕
    무언가를 굉장히 원하는 유형. 위험보다 물질이 목적이기 때문에 '광기' 유형과 달리 몸을 사리는 경향이 있다. 설령 몸을 사리지 않는다고 해도 남을 이용하여 목적을 달성하는 경우가 많다.
  • 색욕
    성욕 혹은 성벽을 충족시키려는 유형. 주로 에로게에 많다. '광기' 유형과는 적어도 자신이 뭘 좋아하는지 알고 있다는 점에서 다르다.

2.6. 기타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