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신혼부부 함정구멍추락 사망사고

Contents

1. 소개
2. 배경
3. 상세
4. 경과
5. 결말
6. 논란
7. 여담
8. 참조
9. 분류

1. 소개

사건을 편집한 CG 영상
2011년, 일본에서 있었던, 남편의 생일을 축하해주려던 아내의 장난이 그만 부부가 모두 사망하는 참사로 이어진 비극적인 사고.

2. 배경

피해자는 이시카와 현(石川県) 카나자와 시(金沢市)에 거주하는 회사원 데무라 유우키(出村裕樹,23)와 사무원 리사(里沙,23) 부부. 사건 현장은 이시카와 현 카호쿠 시(かほく市 오오사키(大崎)에 있는 오오사키 해안(大崎海岸).

부부는 4월에 결혼하였고, 남편 유우키의 생일이 9월 1일이라 리사는 남편에게 깜짝쇼를 해주고 싶었다.

3. 상세

2011년 8월 27일, 남편과 결혼한 리사는 9월 1일에 생일을 맞이하는 남편을 축하해주려고 깜짝쇼를 생각했다. 사건 당일 낮 리사는 친구 5,6명에게 부탁하여 함께 모래 사장에서 5~6시간에 걸쳐서 구멍을 팟다.

구멍은 사방 2.4미터, 깊이 2.5미터 정도 되는 크기였다. 구멍 아래에는 떨어질 때의 충격을 대비하여 매트리스를 깔아두었다. 리사와 친구들은 이 구멍 위에 파란 비닐 시트를 덮고 모래를 뿌려서 위장했다.

구멍을 판 다음 리사는 일단 귀가하고, 저녁식사를 마친 뒤 남편 유우키를 해변으로 데려갔다. 오후 10시 쯤 집에서 약 9킬로미터 떨어진 현장에 도착. 두 사람은 조금 걸어가다가 10시 30분 쯤 낮에 파둔 구멍에 빠지고 말았다.

본래는 남편 유우키만 떨어뜨리려는 계획이었으나, 어둠 속에서 휴대전화 불빛에만 의존해서 걸어가던 상황이라 리사도 함께 빠져버렸다. 이 해변은 과거에는 해수욕장이 있었으나, 현재 영업을 하지 않아 야간에는 어두운 곳이었다.

2.jpg
[JPG image (11.09 KB)]
추락상황
데무라 부부는 머리부터 추락. 그런데 공교롭게도 시트에 뿌려둔 모래 만이 아니라 구멍 주위도 무너져서 대량의 모래에 묻혀버렸다. 부부가 떨어질 때 비명을 듣고 유우키가 함정에 빠지는걸 기다리고 있었던 리사의 친구들이 달려왔으나, 역시 해안이 어두워서 발견에 시간이 걸렸고 발견했을 때 이 부부는 구멍 바닥에서 모래에 묻혀 발만 모래 밖으로 나와있는 상태였다. 부부는 모래에 묻혀 질식사 하고 말았다.

1.jpg
[JPG image (68.12 KB)]
구출 사진
친구들은 일단 자기들 스스로 구조 작업을 하려고 했으나 잘 되지 않았는지 나중에야 소방서에 연락했다. 결국 구출할 때까지는 2시간 이상의 시간이 걸렸다. 구급대원 2명이 끌어내서 병원에 이송됐지만 이미 늦었다. 부검 결과, 부부의 사인은 모래에 묻혔을 때 흉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였다.

3.jpg
[JPG image (79.2 KB)]
다음날 낮, 위험한 구멍을 다시 매립하는 모습

4.jpg
[JPG image (226.18 KB)]
애도하는 친구들

4. 경과

2011년 12월 중과실 치사 및 해안법 위반 혐의로 아내와 친구 6명은 불구속 입건됐다.
카나자와 지검은 12년 1월 아내를 피의자 사망으로 불기소, 친구 6명은 기소유예처분을 내렸다.

5. 결말

불행한 사망자 데무라 유우키의 부모는, 아내 리사의 부모와 구멍을 파는걸 도왔던 친구들 총 8인에게 약 9100만의 손해배상을 요구하여 민사소송을 했다. 2014년 카나자와 지방재판소가 청구의 일부를 인정하여 8명에게 4133만엔의 지불을 명령했다.

판결에서는 발안자였던 아내의 책임이 가장 무겁다고 인정하고, 아내의 부모가 1030만엔을 지불하며, 나머지 3100만엔은 부모와 친구 6인이 연대하여 지불하게 했다. 다만 친구들도 구두 변론에서 부부가 장난을 치다가 함께 떨어졌다는 증언을 하여, 남편도 구멍의 존재를 인식하고 스스로 떨어졌을 가능성이 있어 남편의 과실도 40%로 인정했다.

6. 논란

여담으로 일본 해안법에 따르면, 해안에서 깊이 1.5미터 이상의 구멍을 파려면 지사의 허가가 필요하다. 해안의 땅을 1.5미터 이상 굴착한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만엔 이하의 벌금이 부가된다.


7. 여담




8. 참조


9.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