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식극의 소마/198화

식극의 소마/에피소드
식극의 소마/197화 식극의 소마/198화 식극의 소마/19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식극의 소마 198화. 힘이 다한 자

  • 사이바 죠이치로가 사라지자 대회장이 발칵 뒤집힌다.
  • 쿄쿠세이 기숙사 학생들은 그의 신변에 이상이 생겼다고 여기며 필사적으로 찾아나선다.
  • 도지마 긴은 천재라는 이름으로 과도한 중압감을 강요받았던 그가 심적으로 궁지에 몰렸던 거라고 짐작한다.
  • 도지마는 가을선발 결승대회장에서 그를 찾아낸다.
  • 죠이치로는 정신적으로 극히 피폐해져 The BULE 대회가 끝난 것도 알지 못하고 자신이 어디에 있는 건지,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는 상태가 되고 만다.
  • 나키리 센자에몬은 휴식기를 가지라며 해외유학을 권유, 죠이치로는 웃는 얼굴로 떠나지만 그게 도지마가 본 마지막 모습이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4.68 KB)]

  • 소문이 자자한 사이바 죠이치로가 나타나지 않자 The BULE 회장은 혼란의 도가니가 된다. 스텝들은 어떻게든 죠이치로를 찾기 위해 허둥대고 해외에서 그를 보러 왔던 요리사들은 어이가 없다며 "겁 먹고 사라졌다"는 소문이 돌게 된다. 토오츠키 학원에선 그의 실종 소식이 전달되면서 "맨날 수업을 빼먹더니 더 블루까지 빼먹은 건가"라며 경악해 한다. 시오미 준은 그렇다쳐도 이유가 뭔지, 왜 참석 조차 하지 않은 건지 의아해한다. 나키리 아자미는 아무 말도 하지 않지만 당혹스럽기는 마찬가지다. 급기야 에비사와 리코는 그가 적어도 새벽에는 모습을 감췄을 거라고 추론하며 "요즘 분위기가 심상치 않더니, 더 블루가 귀찮아서 그런게 아니면 괜한 생각을 한게 아니냐"고 불길한 소릴 한다. 처음엔 그게 무슨 소리냐는 반응이던 학생들도 진지하게 자해나 자살을 떠올리며 우려한다.

Example2.jpg
[JPG image (26.53 KB)]

  • 다이미도 후미오 여사는 학생들을 꾸짖어서 죠이치로를 찾아오라고 한다.
    Example3.jpg
    [JPG image (84.45 KB)]

    도지마 긴을 포함한 기숙사 학생들은 죠이치로를 찾으려고 백방으로 수소문하고 다닌다. 그가 자주 다녔던 곳을 중심을 수색하지만 전혀 모습이 보이지 않고, 학생들은 정말로 그가 "괜한 생각"을 한게 아닌지 무서운 상상을 하기 시작한다.

Example4.jpg
[JPG image (51.9 KB)]

  • 도지마는 이렇게 그를 찾는 시점이 돼서야 죠이치로의 행동이 무슨 의미였는지 알게 되었다. 죠이치로가 괴식요리에 푹 빠졌던 것은 일종의 휴식. 사람들은 그가 아무리 높은 경지에 올라도 만족이란 것을 몰랐으며 더 높고, 더 완벽한 요리를 요구했다. 거기에 응하야 한다는 부담감, 그걸 요리로 이어가는 피나는 노력은 "천재"라는 한 마디로 일축되고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괴식은 그렇게 평가받는 요리에서 도피처로 이용된 것이다. 그리고 그것 조차 하지 않게 됐을 땐 "도망치는 것 조차 할 수 없이 궁지에 몰린" 상태였던 것이다.
    죠이치로가 요리에서 아무런 집착도 하지 않고 진심으로 웃은건 언제나 마지막일까?
  • 도지마는 조리대 앞에서 웃음이 사라졌던 그를 떠올린다. 그리고 자신과 승리를 다투며 환하게 웃던 그의 모습도. 그리고 도지마는 마침내 그가 어디에 있을지 생각이 닿는다.

Example5.jpg
[JPG image (44.79 KB)]

  • 죠이치로는 먼 곳으로 떠난게 아니었다. 그는 가을선발 대회가 열리는 식극회장에 있었다. 회장 한 가운데 우두커니 앉아있는 죠이치로. 도지마는 안도와 함께 그의 옆자리에 앉는다. 최대한 태연하게 모두 걱정한다고 전하며 "이제 BULE에는 못 가지만, 다 지나간 일"이라고 말을 꺼내는데.
    블루? 아아 블루. 알아... 아는데.
    어? 긴이네... 너 이런데서 뭐하냐?
  • 죠이치로는 벌써 대회 일정이 지나갔다는 것도, 자신이 거기에 불출석했다는 것도 자각하지 못한다. 그보다 그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하는지도 모른다는게 맞겠다.

Example6.jpg
[JPG image (77.66 KB)]

  • 그는 죽은 생선 같은 눈으로 가을선발대회 때의 대결을 회상하며 즐거웠다고 말한다. 어쩐지 여기 오고 싶었는데 요즘 마음이 답답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도 The BULE를 떠올리며 "거기서도 결과를 내야 하는데"라고 마음에 걸려한다. 그는 "내일" 있을 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조리대 앞에 서있었지만 아무 것도 떠오르지 않고 그렇다고 잠도 들 수 없었다. 그저 조리대 앞에 서서 "다음 도착점으로 가야 한다"는 일념만 남아 있었다. 가혹한 폭풍을 헤치고 걷는 죠이치로. 그의 마음 속에서 그 몸은 다리가 부러지고 등불도 꺼뜨린 채 홀로 절망적으로 거대한 폭풍 앞에 내동댕이 쳐져 있었다.
    Example7.jpg
    [JPG image (43.93 KB)]

    그래서 난...
    뭐가 뭔지...
    내가 뭘하고 있는 건지, 왜 여기 있는지
    그냥 영문을 모르겠더라.

Example8.jpg
[JPG image (54.27 KB)]

  • 도지마는 그의 고백을 들으며 자신들이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르고 있었는지 실감한다. 요리인의 삶이란 가혹한 것이다. 폭풍이 이는 황야를 헤매는 것과 마찬가지인 삶. 그들은 죠이치로를 "수라"라 불렀지만 그 또한 요리인이기 앞서 평범한 또래의 소년이었다. 그런 그를 그저 추앙하고 떠밀며 수렁으로 밀어넣고 있었던 것이다. 도지마는 죠이치로를 망가뜨린건 "우리들"이라며 눈물을 흘린다.

Example9.jpg
[JPG image (24.67 KB)]

  • 그때 또다른 인물이 죠이치로의 뒤를 따라온다. 토오츠키 학원의 총수 나키리 센자에몬이다. 그는 죠이치로가 "폭풍에 삼켜진" 것이라 평하며 사실 가을선발 때부터 조짐을 느꼈다고 털어놓는다.
    너무 큰 재능은 언젠가 스스로에게 발톱을 드러내는 법이니
  • 센자에몬은 죠이치로에게 잠시 이 나라를 떠나 휴식을 가지라고 권한다.
    요리에서... 그릇에서 떠나는 것
    너에겐 지금 그럴 필요가 있다.

Example10.jpg
[JPG image (40.8 KB)]

  • 얼마 후 죠이치로는 기숙사를 떠난다. 그는 쾌활한 얼굴로 아자미와 도지마에게 인사를 남기고 발걸음을 돌린다. 두 사람, 특히 아자미는 어더운 얼굴로 죠이치로를 배웅한다. 이때 떠나가던 모습이 그들이 학창 시절에 본 죠이치로의 마지막 모습이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