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식극의 소마/192화

식극의 소마/에피소드
식극의 소마/191화 식극의 소마/192화 식극의 소마/19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식극의 소마 192화. 난무

  • 유키히라 소마의 승리 소식에 안도하는 나키리 에리나. 그러나 곧이어 나키리 아자미의 측근이 하야마 아키라의 퇴학처분을 알린다.
  • 뿐만 아니라 다른 루트의 쿠로키바 료, 나키리 아리스를 비롯한 반역자 전원이 패배. 퇴학처분 되었단 소식이다.
  • 설상가상 코바야시 린도가 나타나 위협을 가하자 에리나는 곧바로 타도코로 메구미와 타쿠미 알디니의 시험장으로 향한다.
  • 그런데 이들은 손쉽게 시험을 통과. 린도가 내건 조건은 "내가 맛있어 하는 음식". 놀라울 정도로 간단하게 통과한다.
  • 어쨌든 친구들 대부분이 탈락의 고배를 마신 상황. 고작 소마일행 넷만 남아 사실상 전멸이나 다름없다.
  • 절망에 빠져있는데 소마는 오히려 간단한 상황이라며 "우리들이 십걸의 과반수를 이겨버리면 된다"는 무지막지한 발언을 하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2.42 KB)]

  • 낙승으로 테스트를 통과한 나키리 에리나. 센트럴의 수하들의 입에 발린 소리를 물리치며 서둘러 식극 장소로 향한다. 하지만 우려와는 달리 유키히라 소마의 승리. 에리나는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그 자리에 있던 소마, 하야마 아키라, 시오미 준이 에리나를 발견한다. 소마는 머리가 엉망이라며 뛰어왔냐고 묻는다. 에리나는 민망했던지 서둘러 머리를 고치고 전혀 걱정하지 않았던 척하며 넘어간다.
    소마는 하야마와 하던 이야기를 계속하는데 "그것만으로 충분하다"던 게 무슨 뜻이냐고 묻는다. 하야마는 대답이 없는데 그때 센트럴의 하수인인 "아이다 션"이란 남자가 자신이 설명하겠다며 등장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0.68 KB)]

  • 그는 나키리 아자미의 측근 중 한 사람으로 에리나와도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였다. 특히 에리나가 가출했을 때 수습하고 다닌게 이 사람. 에리나를 보자마자 그때 일을 거론하며 설교를 하는데 시오미는 무슨 볼일이냐며 말을 끊는다.
    그가 난데없이 "하야마 아키라의 퇴학"을 공지한다. 하야마도 원래부터 알고 있던 모양인데 "아자미의 요구에 충족 못하면 퇴학"이란 계약조건이었던 것이다. 하야마 자신은 배신에 따른 당연한 응보라고 담담히 받아들인다.
    그런데 아이다가 전하는 소식은 그게 끝이 아니었다.

Example3.jpg
[JPG image (45.77 KB)]

Example4.jpg
[JPG image (44.45 KB)]

Example5.jpg
[JPG image (40.55 KB)]

Example6.jpg
[JPG image (49.57 KB)]

Example7.jpg
[JPG image (46.03 KB)]

Example8.jpg
[JPG image (57.31 KB)]

  • 예상을 뛰어넘는 탈락의 연속. 아라토 히사코를 시작으로 누구 하나 십걸의 벽을 넘지 못하고 패배. 가장 강한 멤버라 할 수 있었던 쿠로키바 료와 나키리 아리스 조차 패배하고 퇴학처분을 받는다.

Example9.jpg
[JPG image (24.3 KB)]

  • 그런 이들에게 코바야시 린도가 나타난다. 다른 루트 애들이나 걱정하고 있어도 되겠냐며, 타도코로 메구미와 타쿠미 알디니의 상대는 자신이라고 무서운 얼굴을 한다. 에리나는 현실을 부정하며 서둘러 시험장소로 달려가는데, 왠지 두 사람은 맹한 표정을 하고 있었다. 에리나가 결과를 묻자 둘은 어이없는 말투로 상황을 설명하기 시작하는데.

Example10.jpg
[JPG image (35.48 KB)]

  • 방금 전 시식 상황. 린도는 뱀처럼 사악한 얼굴로 타쿠미의 요리를 시식하는데... 의외로 간단히 "맛있다"고 해준다. 이어서 타도코로의 음식도 먹더니 적당히 맛있다고 해주고 합격을 선언한다. 원래 시험 과제 자체가 "내가 맛있게 먹는 음식"이었고 대결도 딱히 요리실력을 대결하는건 아니었다. 십걸 상대로 빡쎄게 싸우고 깨져나간 다른 루트 학생들관 달리 완전 날림 시험.

Example11.jpg
[JPG image (49.64 KB)]

  • 에리나는 아무튼 두 명은 살아남았다고 안도하는데 눈치 빠른 타쿠미는 "두 명은"이란 말을 듣고 무슨 얘기냐고 묻는다. 결국 에리나가 상황을 설명한다. 다른 루트의 반역자들은 전멸. 타쿠미는 이런걸 보고만 있어야 하나며 분노를 터뜨린다.

Example12.jpg
[JPG image (51.2 KB)]

  • 그런데 소마는 뭔가 어정쩡하게 분노하고 있다. 타쿠미가 왜 그리 태평하냐고 갈구니 "어쨌든 요리승부로 진 것"이라며 적을 욕할 일은 아니라고 대답한다. 타쿠미도 그 점에는 반박을 못하지만 이 판국에 누구 편이냐며 까댄다. 그러자 소마는 또 엉뚱한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다. 십걸은 학교를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지 않냐는 것.
    소마는 여기 네 명이 있다며 "하야마가 떠났으니 한 자리가 빈다", "에리나는 원래 있었고"라고 묘한 계산을 시작한다.

    그 자리만 따내버리면 퇴학이고 뭐고 싹 다 뒤집어 엎을 수 있다고.
    십걸 과반석을 우리가 따내버리면 되는 거야.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