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식객

Contents

1. 소개
2. 사례
3. 사건사고
4. 평가
5. 대중문화
6. 여담
7. 참조
8. 분류

1. 소개

食客

중국사의 식객이란, 귀족의 집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그 대신에 자신의 '재주'[1]를 팔아서 주인에게 도움을 주는 '손님'을 뜻했다. 즉 공식적으로 종속 관계인 하인&고용인과 달리 상하관계가 자유로웠다. 본인에게 도움이 되든 안 되든, 자신의 집에 찾아온 '객(손님)'이니만큼 항상 대접을 해주었던 걸로 추측된다. 본래 어느 문화권이든 사회 고위층은 '손님'을 우대하는 것을 자랑으로 삼는 문화가 있는데 여기에서 발전하여 손님을 대접한다는 명분으로 세력을 모으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춘추전국시대에는 식객을 자처하고 나타나는 사람을 주인이 보호해주고 대접해주는 것이 당연시 되는 문화가 있었으며, 이러한 문화는 상당히 오랫동안 유지되었다. 춘추전국시대의 식객은 여러 나라의 귀족 계급의 분쟁에서 주요한 전력으로 이용되었으며, 그 뛰어난 실력을 살려서 일종의 사병(私兵)이 되거나 주인의 참모 역할을 하기도 했다. 때로는 주인이 살해되면 식객이 복수에 나서는 경우도 있었다.

서양 유력자들이 평민이나 해방노예들을 거느리고 세력을 형성하던 것과 유사하지만, 그보다는 훨씬 느슨한 관계라서 주인이 실각하여 힘을 잃거나 하면 미련없이 떠나거나 다른 집에 식객으로 들어가는 이들도 많았다.

2. 사례

맹상군, 신릉군 같은 전국사군자는 수백명의 식객을 육성하고 있었으며, 이러한 식객들은 이 귀족들의 정치적 기반이 되어 정치적 영향력이 매우 커지게 된다. 하지만, 점차 정부에서는 식객들을 위험시 하여 왕족이나 귀족이 식객을 두는 것을 정책적으로 제한하기도 했다.

식객이 복수를 한 사례로는 전국시대 초기에 조양자[2]에게 패사(敗死)한 지백의 식객 '예양'의 사례[3]와, 삼국지에 나오는 손책허공을 죽이자, 그 식객들 가운데 몇몇이 손책을 암살한 사건이 있다.

3. 사건사고

4. 평가

법가 사상에서는 이러한 식객을 사회 위험분자로 보고 단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국시대의 위나라에서는 각 제왕(황족)이 식객을 두는 것을 엄격하게 단속했다.

5. 대중문화

6. 여담

  • 넓게 보면 일본의 낭인도 포함될 수 있다.
  • 허영만 화백의 만화 "식객"은 본래 의미와는 달리 '미식가' 쪽에 가깝다.
----
  • [1] 학문이나 무예는 물론, '계명구도'의 일화에서 나오듯이 개나 닭 소리를 흉내내는 특이한 재주까지 있었다.
  • [2] 위씨, 한씨와 함께 진(晉)나라를 3등분하여 '조, 위, 한' 중 조나라를 건국한 인물.
  • [3] 조양자를 시해하려다 연거푸 실패하고 붙잡히자 조양자의 옷이라도 베길 원한다고 말해 원을 풀고 자결한다. 공교롭게도, 그 후 얼마 되지 않아 조양자는 병이 들어 죽고 만다.

7. 참조


8.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