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26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25화 블랙 클로버/126화 블랙 클로버/12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26. 우등생 동생 vs 돼먹지 못한 형

  • 어린시절 핀랄 룰러케이트는 부모님의 냉대와 매도를 당하며 불우한 시절을 보냈다. 동생 랜길스 보드는 형이 경쟁상대 조차 못 된다고 여겼다.
  • 핀랄은 보드가 차기 당주의 아내로 정해진 "피네스"양을 사모하고 있었는데, 자신은 당주가 될 리 없으니 랜길스가 그녀를 행복하게 해줄 거라고 말하곤 했다.
  • 하지만 피네스는 그의 상냥한 면모를 좋아했고 동생만 못하다고 자학하는 그를 격려해주었다.
  • 랜길스는 원래 피네스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지만 그녀가 못난 형을 두둔하고 자신보다 낫다고 말하는 걸 듣고 형을 눈엣가시처럼 여기게 된다.
  • 랜길스의 E팀은 1회전처럼 셋케 브론자차의 청동마법으로 접근해 랜길스가 공격을 가하나 핀랄이 공간마법을 공간마법으로 상쇄하며 제압한다.
  • 레오폴드 버밀리온하몬 카세우스는 E팀의 크리스탈을 지키는 프라길 토르멘타를 급습하나 함정 마법에 걸려 대치하는 상태가 된다.
  • 홀로 랜길스의 공격마법을 막던 핀랄은 유도성을 지닌 새로운 마법 "타천사의 날개짓"을 사용해 셋케를 날려보내며 전세를 뒤집는다.
  • 핀랄의 선전에 열이 받은 랜길스가 시합 개시 후 처음으로 그리모어의 마법을 사용하는데, 그것은 매우 흉흉하고 불길한 기운을 띄고 있다.
  • 신나게 관전하건 마법제도 그 마법에 나오자 표정이 바뀌고 아스타 또한 어디서 느꼈던 흉흉한 기운이라 여기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8.62 KB)]

  • 핀랄 룰러케이트의 유년시절은 부모님의 매도로 가득했다. 어머니에게 핀랄은 자식 조차 아니었다. 그는 동생 랜길스 보드와 비교하고 돋보이게 해주는 소품 정도였다. 공부든 운동이든 랜길스가 월등한 것에 만족하며 핀랄은 자기 자식 조차 아니라 했다. 그녀가 유일하게 사랑하는 자식은 오직 랜길스 뿐. 그런 말을 핀랄의 면전에서 하는 말이었다.
    아버지라고 딱히 다르진 않았다. 그는 가문의 위신을 지키려고 안달이 난 사람이었다. 마법 수련이란 명목으로 핀랄을 몰아붙였고 어머니처럼 랜길스와 비교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언제나 "랜길스의 공격적인 공간마법을 보고 배워라"고 말하며 핀랄이 무슨 마법을 쓰든 마음에 들지 않아했다. 아버지에게 핀랄은 가문의 명예를 더럽히는 존재였다.
    이런 환경에서 자란 랜길스는 일찍부터 형을 얕잡아봤다. 형주제에 무엇하나 자신보다 나은게 없다. 그런 형을 불쌍하다고 여기는, 멸시 섞인 동정의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Example2.jpg
[JPG image (50.95 KB)]

  • "피네스"양이 나타나면서 형제싸움은 전혀 다른 양상이 된다. 피네스 양은 아버지가 점찍은 며느리감이었다. 어느날 아버지가 피네스양을 형제에게 소개했다. 차기 보드가 당주의 아내가 될 사람이라면서. 그녀는 형제보다도 연상이었고 지병도 있었지만 아버지의 기준에선 문제가 없었다. 그녀가 유서 깊은 마력을 계승한 사람이라는게 중요했다.
    랜길스는 당연히 자기 약혼녀라고 생각했다. 이 시기에 이미 형에게 뒤처진다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않았다. 보드가의 차기 당주는 당연히 자신이고 저 여자도 내 약혼녀가 된다, 그렇게 생각한 것이다. 하지만 그는 피네스가 싫었다. 재미없어 보이는 여자, 그게 다였다. 피네스와 만남을 운명적이라 여긴건 핀랄 쪽이었다.
    얼마 뒤 랜길스는 형과 약혼자가, 피네스가 함께 있는 걸 목격한다. 정원의 벤치에서였다. 피네스가 핀랄에게 "병들고 연상인 이런 여자가 약혼자라서 미안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이 시절 핀랄은 아직 여자가 서툴렀는지 우물쭈물대며 "그렇지 않다, 당신은 아름답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곧 자조하는 웃음과 함께 자기 처지를 말했다. 자신은 보드가 당주가 되지 못할 거고, 동생 랜길스가 피네스를 행복하게 해줄 거라는 얘기였다.
    마법도 엄청나고... 결단력도 있고...
    저 따위는 글러먹었다니까요.
  • 거기에 대한 피네스양의 대답은 엿듣던 랜길스의 자존심을 긁어놨다.
    그렇지 않아요. 아직 몇 번 밖에 만나뵌 적이 없지만...
    당신은 정말로 상냥하신 분이에요.
    핀랄 씨야말로 제게는 멋진 마법기사랍니다.
    저 시시한 여자가 나를 형보다 뒤떨어진다고 말했다, 랜길스는 그렇게 알아들었다. 그때까지 경쟁 상대 조차 못 된다고 생각했던 돼먹지 못한 형이, 우등생 동생이 확실히 짓밟아야할 상대로 재인식되는 순간이었다. 그것은 핀랄이 끝내 가문을 등지고 나가버린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었다.

Example3.jpg
[JPG image (56.37 KB)]

  • 핀랄이 속한 E팀은 크리스탈을 중심으로 세 명이 밀집해 있었다. G팀은 1회전에서 써먹은 전법을 다시 들고 나왔다. 랜길스가 셋케 브론자차의 청동마법 탈것에 타고 맹렬한 속도로 접근 중. 레오폴드 버밀리온이 전방에서 나타난 적을 확인했다. 레오폴드는 1회전에서 보여준 랜길스의 공격형 공격마법을 떠올렸다. 그리고 그 대처를 핀랄에게 일임했다. 작전이 있었다. 랜길스는 1회전에서 했듯 크리스탈이 적당한 거리에 들어오자 공간마법을 날렸다. 그리고 핀랄이 작전의 1단계를 실행했다. 랜길스가 던진 공간마법이 핀랄이 펼친 공간마법과 부딪혀 사라졌다. 한 방에 게임을 끝내겠다 자신했던 랜길스가 표정을 구겼다. 하지만 방금 전 상황은 속임수도 요행도 아니었다. 핀랄은 고브를 통해서 "공간마법과 공간마법이 부딪히면 소멸한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다. 핀랄이 있는 한, 멀리서 공간마법으로 쉽게 이기는 일은 없다.

Example4.jpg
[JPG image (49.48 KB)]

  • 이제 작전 2단계. 하몬 카세우스가 시합장 전역에 유리마법 "벨 디텍션"을 펼쳤다. 시합장 구석구석에 거울이 깔리고 거기 맺힌 상들이 반사를 거듭해 하몬에게까지 전해졌다. 시합장을 손바닥 보듯 할 수 있는 탐색 마법. G팀의 세 번째 멤버 프라길 토르멘타가 탑 안에 숨어있는게 보였다. 크리스탈을 지키고 있었다. 핀랄이 공간마법으로 탑으로 이어지는 길을 만들었다. 핀랄이 랜길스의 공격을 막는 동안 레오폴드와 하몬이 공격, 이것이 작전이다. 지금까지는 매우 순조롭다. 하지만 레오폴드와 하몬이 탑 안으로 들이닥치는 순간 함정이 발동했다. 프라길 또한 얌전히 기다리고만 있는 성미는 아니었다. 그녀는 방 전체에 눈 마법 "환설의 정원"을 발동시켰다. 일종의 환각마법으로 대상의 감각을 조종해 강제적으로 잠들게 하는 마법이다. 그녀는 이 마법의 사정거리 안에서 자신을 공격하는게 불가능하다고 장담했다.

Example5.jpg
[JPG image (54.04 KB)]

  • 하몬은 그 장담대로 일찌감치 쓰러졌다. 하지만 레오폴드는 조금 더 질겼다. 그는 마나스킨을 펼쳐 저항하는데다 그 와중에도 불꽃마법 "나선염"으로 반격을 가했다. 프라길이 크리스탈과 함께 가까스로 피하긴 했지만 크리스탈에 손상이 갔다. 보통 이상으로 날카로운 감각. 프라길은 오래는 못 버티겠다고 생각했다.

Example6.jpg
[JPG image (52.48 KB)]

  • 반면 랜길스 쪽은 볼일이 길어질 모양이다. 핀랄이 기대이상으로 잘 막고 있었다. 랜길스가 날리는 공간마법을 자신의 마법으로 족족 지워버리며 크리스탈에는 손끝 하나 닿게하지 않았다. 마법제 또한 공간마법 공방은 쉽게 볼 수 없다며 둘의 기량을 칭찬했다. 항상 형을 깍아내리던 랜길스 조차 "형이 천적이 될 줄은 몰랐다"고 인정해야 했다. 하지만 우세한건 여전시 자신 쪽이라 확신했다. 이쪽은 얼마든지 공격을 날릴 수 있지만 핀랄은 한 방이라도 놓치면 그걸로 끝. 과연 언제까지 막고 있을 수 있을까?
    그렇게 잘 풀리겠어?
  • 핀랄은 그 빈정거림에 새로운 마법으로 대답했다.
    잘 먹히지 않을지도 모르지. 그러니까...
    새로운 마법을 쓰도록 하겠어.
    하지만 그가 사용한 공간마법은 미묘했다. 랜길스처럼 공간마법을 던진 것까진 좋았는데 딱히 빠르지도 날카롭지도 않았다. 그런 공격이 셋케를 향해 날아갔다.

Example7.jpg
[JPG image (38.61 KB)]

  • 셋케가 "시시하고 시원찮은 마법"이라며 그런게 물이 오른 자신에게 맞겠냐고 빈정거렸다. 그리고 탈것의 궤도를 살짝 비틀어 가볍게 회피, 그걸로 끝인 줄 알았다. 하지만 뒤에 탄 랜길스는 비켜나간 마법이 반원을 그리고 뒤따라 오는걸 볼 수 있었다. 호밍 기능. 좋지 않은 예감을 느낀 랜길스가 셋케를 버리고 뛰어내렸다. 셋케는 조금 늦게 눈치챘지만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 그는 방어마법 "셋케매그넘 캐논볼"으로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고 그럴 거라고 말하려고 했지만 마법이 닿는 순간 그의 모습은 사라졌다. 이건 랜길스 조차 예상치 못했던 공격. 하지만 이걸 시전한 핀랄은 스스로를 안스럽다고 자조했다.
    마력 영향으로 머리 모양이 바뀔 정도로 특훈을 했는데
    결국 "공격 마법"을 생각해내지 못했으니까.

Example8.jpg
[JPG image (59.97 KB)]

  • 시합장에서 사라진 셋케는 지옥보다 조금 못한 곳에 떨어졌다. 검은 폭우의 아지트. 구체적으로는 그곳의 남자화장실. 단장 야미 스케히로가 이용 중인 화장실이었다. 혼자만의 시간을 침해받은 야미는 매우 기분이 좋지 않았다.
    죽여도 되냐?
  • 셋케는 죽었다고 생각했다.

Example9.jpg
[JPG image (41.81 KB)]

  • 공간마법 "타천사의 날개짓". 핀랄이 머리 모양이 바뀔 만큼 특훈을 해서 얻은 신 마법. 닿은 상대를 강제적으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옮기는 마법이다. 후배인 아스타가 "헌팅한 하고 다닌게 아니었다"며 환호했다. 핀랄은 또 한 번 타천사의 날개짓을 준비했다. 그의 상냥한 성격은 동생을 다치게 할 "공격 마법"을 쓸 순 없었지만 단지 멀리 옮겨 버리는 거라면 못할 리 없었다.
    나는 너를 상처입히고 싶지 않아.
    이 마법으로 퇴장시켜 주마.
  • 돼먹지 못한 형이 우등생 동생을 따라잡았다.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런데 이런 순간에도 랜길스는 웃고 있었다.
    누가 누구 걱정을 하고 있어?

Example10.jpg
[JPG image (28.37 KB)]

  • 랜길스에게 심상치 않은 기운이 느껴진게 그때부터 였다. 랜길스가 펼쳐지는 어떤 마법 때문이었다. 그는 시합이 시작된 이후 한 번도 그리모어를 펼치지 않았다. 그랬던 것이, 지금 막 열리고 있었다.
    일일이 성미를 건드는 형님이셔.
    설마.. 비장의 마법이 닮아 있었을 줄이야.
    내가 그리모어의 마법을 쓰게 하다니...
  • 랜길스의 주위에 구형의 공간마법이 떠올랐다. 하지만 느낌이 전혀 달랐다.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듯한 마법. 언제나 랜길스의 얼굴에 걸려있던 비웃음 섞인 미소가 사라졌다.
    형이 나를 이길 수는 손톱만큼도 없다고.
    즐겁게 관람하던 마법제는 그 마법이 나오는 순간 진자하게 경계하는 빛을 띄었다. 아스타는 그 흉흉한 느낌이 어디선가 느껴본 적이 있다고 확신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