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12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11화 블랙 클로버/112화 블랙 클로버/11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12. 로열 나이츠 선발시험

  • 마법제 율리우스와 클로버 왕국 국왕이 입회한 로열 나이츠 선발시험이 시작된다.
  • 그런데 그로부터 몇 십분 전, 자줏빛 범고래 단의 부단장 "잭스 류그너"가 괴한과 교전 중 패하고 기사단 로브를 빼앗기는 초유의 사건이 일어난다.
  • 이 사건이 전해지지 못한 채 시작되는 선발시험. 각 기사단의 유망주들이 집결한 가운데 시험방식은 무작위 팀추첨에 의한 팀대항 토너먼트다.
  • 각 에리어에 배치된 아군의 크리스탈을 지키면서 적군의 크리스탈을 먼저 파괴하는 쪽의 승리.
  • 아스타미모사 버밀리온과 "잭스 류그너"와 한 팀이 되는데, 공교롭게도 그 사람은 괴한에게 당해 빈사 상태.
  • 그런데 바로 그 잭스 류그너를 쓰러뜨린 괴한이 시험장에 나타나 그의 이름을 사칭하며 시험에 합류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5.16 KB)]

  • 클로버왕국 국왕이 공언한 대로 백야의 마안에 대항할 새로운 마법기사단 "로열 나이츠"를 선발하기 위한 시험의 날이 밝았다. 콜로세움에 마법제 율리우스가 직접 참석해 선발시험 시작을 알린다.

Example2.jpg
[JPG image (65.61 KB)]

  • 그런데 시작으로부터 수 십 분 전.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이변이 발생한다. 전장에서 돌아오던 길인 자줏빛 범고래단의 부단장 "잭스 류그너"가 수상한 인물과 마주친 것이다. 수도의 뒷골목에서 괴한과 시비가 붙는다. 그냥 넘어가려고 했으나 괴한이 물고 늘어지자 공무집행 방해죄를 적용해 상대하기로 한다. 점잖은 성품의 잭스와 달리 그의 종자는 호들갑스러운 인물로 그의 직함과 범고래단을 부흥시킨 업적을 떠들고 "여빙의 성자"라는 별칭까지 과시한다. 그렇지만 상대는 겁을 먹는 인상이 아니다.
    모르거든, 그딴 같잖은 자식은.
  • 괴한은 종자가 늘어놓은 말들을 일축해 버리고 "시종 주제에 떠들지 마라. 네 주인은 너 없으면 자기 소개도 못하냐?"고 비아냥댄다. 그리고 잭스가 적용한 공무집행방해죄에 대해서도 "높으신 분은 자기 맘에 들지 않으면 멋대로 처분해도 된다는 거냐"고 왜곡한다. 그러면서 "네가 자랑하는 마법으로 정의의 벌을 내려봐라"고 조롱한다. "권력을 장식으로 두른 폭력집단의 부단장 나으리"라는 빈정거림과 함께. 잠자코 있는 듯 했던 잭스는 마침내 조용히 분노를 일으켜 자신의 얼음마법으로 공격을 가한다. 골목을 가득 매우는 송곳니와 같은 얼음 공격. 그 공격이 다가오는 데도 괴한은 이를 드러내며 웃기만 하는데.
    잠시 뒤의 상황은 그야말로 이변. 여빙의 성자라 불린 잭스가 형편없이 당해버렸다. 괴한에게 아무런 타격도 주지 못하고 만신창이가 되어 기절하고 말았는데. 괴한은 "여빙의 성자"라는 이름을 비웃고 "나따위" 한테도 지면서 부단장 소릴 듣는다며 어이없어 한다. 그리고 그의 마법기사단 로브를 빼앗아가는데. 그는 "풀죽일 보람이 있는 녀석"을 찾아 어딘가로 향하는데, 로열 나이츠 시험장 방향이다.

Example3.jpg
[JPG image (35.59 KB)]

  • 그 시각의 콜로세움에는 각 마법기사단이 자랑하는 정예들이 총집결했다. 저마다 자신의 기량을 선보여 로열 나이츠로 선발되겠다는 꿈에 부풀었다. 불마법을 다루는 어떤 사내도 그렇게 이유로 마력을 과시하고 있었는데 옆에 있던 미모사 버밀리온이 민폐니 자중하는게 좋지 않겠냐며 누그러뜨린다. 요즘 그녀도 부쩍 인지도를 쌓고 있었는데 회복과 서포트 계통이었다가 공격마법을 익힌 점과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이야깃거리.

Example4.jpg
[JPG image (43.07 KB)]

  • 같은 금색의 여명단의 선배 클라우스 류넷도 자리에 있었다. 그는 미모사가 쓸데없이 다른 참가자와 트러블을 만든다고 지적하는데 괜한 지적질을 했다가 "괜히 진지하고 걱정많고 안경이다"는 반격을 당한다. 그 역시 최근 실력이 급상승한데다 무슨 이유인지 근육단련까지 해서 인지도를 쌓았다.

Example5.jpg
[JPG image (32.39 KB)]

  • 그러나 이들의 인지도는 올해 넘버 1 루키 유노에 비하면 약소했다. 설명이 필요없는 유망주로 경계의 대상. 그 외에도 금색의 여명 출신의 강자들이 눈에 띈다.

Example6.jpg
[JPG image (34.49 KB)]

  • 미모사가 다들 너무 긴장했다고 한소리 하는데, 마침 유노를 보러 아스타가 나타난다. 클라우스가 그를 반갑게 맞이하는데 그에게 반한 미모사는 당황해서 허둥지둥거린다.
    아스타가 유트림 화산 때 등반 경쟁했던 일을 언급하며 "그땐 졌으니 오늘은 이긴다"고 승부욕을 불사르자 유노는 찬물을 끼얹듯 "졌을 때의 이미지 트레이밍은 했냐"며 울면 곤란하다고 대꾸한다. 어쨌든 둘 모두 오늘 시험을 즐겁게 맞이하고 있다.
    조금 있으려나 홍련의 사자단의 레오폴트 버밀리온도 도착. 유노와 아스타에게 자신이야 말로 시험에 합격할 거라고 선언해서 유치하게 서로 자기가 합격한다고 말싸움을 벌인다.

Example7.jpg
[JPG image (27.47 KB)]

  • 이 대결에는 신예들만 참가한게 아니라 고참 단원들도 제법 참여했는데 검은 폭우에서는 핀랄 룰러케이트락 볼티어, 매그너 스윙이 참가했다. 근데 핀랄이 마음가짐을 정돈한다며 헤어스타일을 바꿨는데 너무 인물이 달라져서 매그너와 락이 알아보지 못할 지경이다. 그래도 아스타는 그를 알아봐주긴 하는데 "그런데 인상이 얄팍하다"고 스타일에 독설을 날린다.

Example8.jpg
[JPG image (36.48 KB)]

  • 노엘 실버도 물론 참가. 하지만 시끄럽게 구는 단원들이 부끄럽다며 좀 떨어진 위치에 있다. 그런데 그 근처에는 자신의 오빠, 은익의 참수리의 솔리드 실버가 있었다. 노엘을 혹독하게 대했던 남매 중 하나. 노엘이 그를 발견하고 겁을 먹지만 곧 떨쳐낸다. 유트림 화산에서 메레오레오나 버밀리온이 "그러니 뛰어넘어라"고 했던 격려를 상기한다. 이 대회에 참가하기로 한 것은 이미 각오를 다졌기 때문이다.
    그래 더는 무섭지 않아.
    오라버니나 언니에게 내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테니까.

Example9.jpg
[JPG image (40.99 KB)]

  • 어수선하게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 앞에 마법제가 나타나 시합의 시작을 알린다. 하지만 시험 설명은 그의 몫이 아니라 뒤따라 나타난 국왕의 몫이었다. 여전히 구름같이 몰려든 선수들을 보고 "내가 인기를 얻기 위해 열심히 해라"고 조소할 만큼 글러먹었다. 어쨌든 그가 거창하게 시험 내용을 발표한다.
    팀 대항 크리스탈 파괴 배틀 토너먼트 이니라!
  • 한 판 30분 짜리 대결. 팀경기로 진행되며 제한 시간 안의 상대팀의 크리스탈을 파괴하는 쪽의 승리다. 국왕 머리 위에 있는게 그 크리스탈. 각 에리어에 할당된 자군의 크리스탈을 지키며 적의 크리스탈을 많이 파괴해야 한다. 국왕이 여기까지 설명하다 말주변 부족으로 버벅대자 율리우스가 가로채서 시험에서 보는 것은 협조성과 전략성이며, 이는 앞으로 대 백야의 마안 전에서 필요하기 때문이라 설명한다. 이 때문에 팀도 다른 기사단의 멤버와 짜게 되는데.

Example10.jpg
[JPG image (58.93 KB)]

  • 이어서 마법제가 팀 배정도 발표한다. 공언한 대로 여러 기사단 인원을 섞어서 배치했고 안면도 없는 사이끼리도 배정했다. 아스타는 "잭스 류그너"와 미모사와 한 팀. 아스타는 잭스에 대해 모른다. 미모사는 아스타와 같은 팀이 된게 기쁘긴 한데 배로 긴장돼서 어찌할 바를 모른다.
    그런데 여기 있는 사람들은 모르지만, 잭스는 괴한에게 당해서 초죽음 상태. 당연히 이 자리에 오지 못한다. 그때 누군가 콜로세움 벽 위에서 뛰어내려왔다.
    죄송합니다~ 늦었네요.
    뭐 우리의 마법제라면 조금 지각한 정도는 봐주겠죠?
  • 그는 잭스를 쓰러뜨린 괴한. 그는 마법제 옆에 착지하며 어깨동무까지 한다. 그리고 무슨 생각인지, 자신이 패배시킨 인물의 이름을 사칭하는데.
    잭스 류그너입니다.
    잘 부탁해요.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