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보루토/7화

보루토/에피소드
보루토/6화 보루토/7화 보루토/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보루토 No.7 격돌

  • 오오츠츠키 일족은 우즈마키 나루토에서 구미 쿠라마를 꺼내는 작업을 하나 너무 거대한 차크라라 시간이 걸린다.
  • 우치하 사스케와 우즈마키 보루토, 오카게 일행이 현장에 도착, 나루토를 구조한다.
  • 나루토는 아들 보루토가 자신의 소년시절 재킷을 입은 걸 보고 감동한다.
  • 오오츠츠키 킨츠키는 쿠로츠치, 쵸쥬로에게 협공 당하고 사스케의 치도리로 결정타를 먹어 포박된다.
  • 오오츠츠키 모모츠키는 다루이와 가아라를 상대하나 킨츠키가 당하고 일행에게 포위 당한다.
  • 수세에 몰린 모모츠키는 킨츠키를 고깃덩어리로 만들어서 먹어치우고 엄청난 힘을 손에 넣는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8.19 KB)]

  • 황무지에 거대한 목둔의 꽃이 피어 올라있다. 오오츠츠키 모모츠키와 킨츠키는 여기에 우즈마키 나루토를 묶어놓고 구미 쿠라마를 뽑아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지나치게 거대한 차크라여서 시간이 많이 걸린다. 결국 모모츠키는 작업을 멈추고 잠깐 쉬는데 나루토는 "우리들 '닌자'는 그렇게 되지 않는다니깐"이라며 너스레를 떤다.
    그때 목둔의 밑둥이 잘리고 라이카게 다루이와 미즈카게 쵸쥬로가 기습한다. 모모츠키는 이들이 나타나자 "검은 망토"(우치하 사스케)의 짓이라고 직감한다.
    우즈마키 보루토는 아버지를 포박하고 있는 목둔의 줄기를 끊어버리고 사스케가 추락하는 나루토를 붙잡아 안전하게 착지한다. 뒤따라온 카게들은 각자 모모츠키와 킨츠키를 상대로 대치. 다루이와 카제카게 가아라가 모모츠키를, 쵸쥬로와 츠치카게 쿠로츠치가 킨츠키를 마크. 네 명의 카게는 자신만만하게 "우리들에게서 도망칠 수 있다 생각하지 마라"고 도발하고 모모츠키는 "까고 있다"는 원색적인 욕설로 대꾸한다.

Example2.jpg
[JPG image (35.5 KB)]

  • 구조된 나루토는 사스케와 보루토의 부축을 받으며 몸을 가눈다. 나루토는 보루토가 자신의 소년시절 걸치던 재킷을 입고 있는걸 발견한다. 사스케는 그걸 "닌자가 됐다는 것"이라고 심플하게 표현한 뒤 킨츠키를 상대하러 간다. 나루토는 "자신의 그림자분신을 보는 것 같다"고 묘한 기분을 표현한다. 보루토는 "전보단 조금 멋지게 보이지?"라고 말하고 나루토는 "그래, 전보다는."이라고 대답한다.
    둘만 남은 부자. 나루토는 어렵게 미안했다는 말을 한다. 보루토는 "지금까지 했던대로 해면 됐다니깐"이라며 털고 일어난다.
    단지 시간 있을 때 설교가 아니라 아빠의 옛날 이야기를 들려줘
  • 보루토는 아버지를 향해 손을 내밀고 나루토는 그 손을 잡으며 일어난다.
    Example3.jpg
    [JPG image (27.13 KB)]

    근데 길다고? 아빠의 이야기는

Example4.jpg
[JPG image (40.41 KB)]

  • 사스케는 킨츠키와 검투를 벌인다. 기술적으론 사스케의 우위지만 킨츠키가 힘은 더 강하다. 킨츠키의 펀치를 허용하는데 막기는 했지만 벽까지 떠밀려 처박힌다. 킨츠키를 승기를 잡으려고 달려든다. 그때 후방에서 거대한 참격이 날아오는걸 감지하고 피한다. 쵸쥬로가 히라메카레이로 공격한 것이다. 킨츠키는 피하긴 했지만 화가 났는지 "잡졸 주제에 나선걸 후회하게 해준다"며 공격대상을 쵸쥬로로 바꾼다.
    Example5.jpg
    [JPG image (50.59 KB)]

    쵸쥬로는 킨츠키가 "덩치가 큰 주제에 잽싸다"고 하는데 확실히 속도 면에서 킨츠키의 우위. 재빠른 검술로 순식간에 쵸쥬로를 궁지에 빠뜨린다. 도끼로 히라메카레이를 쳐내고 왼쪽 어깨를 베어내는데, 킨츠키는 완전히 이겼다고 생각했지만 이건 유인책에 지나지 않았다. 땅 속에서 쿠로츠치가 등장, 회심의 붕권을 먹인다.

Example6.jpg
[JPG image (71.25 KB)]

  • 킨츠키는 자세가 무너져 한참 날아가는데 자세를 바로잡았을 때는 한 발 늦었다. 사스케가 치도리를 감은 검으로 찌른다. 사스케의 치도리가 결정타가 되어 킨츠키의 방어태세가 완전히 무너진다. 무사히 착지하긴 했지만 무방비한 상태에서 쵸쥬로의 혈무도법 "뼈베기"를 정통으로 맞고 비틀거린다.

Example7.jpg
[JPG image (35.19 KB)]

  • 이때를 놓치지 않고 쿠로츠치가 용둔 회석봉의 술로 휘감아 완전히 제압한다. 쿠로츠치는 사스케에게 모모츠키 쪽으로 가세하라고 말한다.

Example8.jpg
[JPG image (33.76 KB)]

  • 모모츠키는 이미 불리한 상황인지 다루이의 추격을 따돌리려 한다. 가아라가 모래를 날려 다루이의 발판을 만들어 준다.

Example9.jpg
[JPG image (56.51 KB)]

  • 다루이는 발판을 딛으며 모모츠키를 따라잡는다. 모모츠키는 다루이의 공격을 힘겹게 막는다.

  • 회복된 나루토는 가세하며 인술을 쓰려 하는데 보루토가 인술은 통하지 않는다고 말린다. 한편 모모츠키는 달아나려 하지만 사스케가 퇴로를 막으면서 사면초가가 된다. 사스케는 모모츠키의 전투법을 정확하게 꿰뚫어 보는데 그는 타인의 술법을 흡수해 쏠 수 있지만 정작 자신이 공격할 수는 없다. 말하자면 과학닌구반의 신제품과 같은 원리. 이런 원리가 까발려지자 인술을 쓰지 않고 제압하면 된다는 답이 나온다. 나루토 부자, 가아라, 다루이, 사스케에게 포위 당한 모모츠키.

  • 모모츠키는 킨츠키가 구속된 것도 확인한다. 사스케는 동료도 저 모양이라며 단념하라 하지만 모모츠키는 쉽게 포기할 셈이 아닌 듯 하다. 그는 나루토 부자를 바라보더니 나루토에게 "네 자식이냐"고 묻는다. 그리고 백안으로 보루토를 훑어 보더니 "재미있는 운명을 지녔다"는 뜻모를 말을 한다.
    그는 다시 나루토에게 화제를 돌려 "가엾구나 여우. 그만한 힘을 가지고도 다음 세대에 전할 방법이 없다니"라는 말을 한다. 보루토는 무슨 이야길 하는 거냐고 화를 경앙되는데 나루토가 조용히 진정시킨다.

Example10.jpg
[JPG image (36.27 KB)]

  • 모모츠키는 자기 일족의 "수법"을 보여주겠다고 말하며 손바닥의 윤회안을 킨츠키 쪽으로 향한다. 그러자 묶고 있던 용둔이 깨지고 킨츠키가 끌려가는데 한 덩이의 고깃덩어리로 변해 버린다. 모모츠키는 그 고깃덩어리를 먹어치우기 시작한다.
    너무 당황스러운 장면이기 때문인지 일행의 대처가 한 발 늦었다. 사스케가 위험을 직감하고 모모츠키의 목을 노리지만 "이미 늦었다"는 말과 함께 모모츠키의 신체가 변화한다. 그로부터 맹렬한 증기가 뿜어지더니 옆에 있던 사스케도 날려버린다.

Example11.jpg
[JPG image (79.24 KB)]

  • 이윽고 새로운 형태로 변한 모모츠키의 모습이 나타난다.
    여우, 다음은 너다.



3. 여담

쿠로츠치는 용둔까지 사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테루미 메이에게 전승받았나?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