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박영진



이름 박영진朴永振[1] (Park Yeong-jin)

출생 1981년 3월 27일 (age(1981-03-27)세), 경상북도 김천시

신체 183cm, 80kg, B형

가족 부모님, 형, 아내 김가현

데뷔 2000년 연극배우 br 2007년 3월 KBS 22기 공채 개그맨

목차

개그 스타일

“분명 웃음을 줄 수 있는 소재인데 사람마다 시각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누군가에게는 비하, 폄훼, 조롱이 될 수 있어 조심스럽다” -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 中-

주로 신랄한 독설 개그를 담당하고 있으며, 주요 히트친 대사는 '그걸~ 아는 사람이 그래?' 와 '그건 니 생각이고~' 등이었고 두분토론에 나와서 히트친 대사로는 '뭐? XX? X~X? 어디 건방지게...', '소~는 누가 키워 소는~?', '남자의 XX을(를) 매도하지 마!'가 있다.[2]

멀쩡한 사람 바보로 만드는 데에는 도가 튼 사람. 이 점에서는 선배 황현희와 비슷하다.

급기야 2013년 6월 2일 개그 콘서트현대레알사전에서 외화 더빙에 대해 풍자개그를 했다가 성우계의 어그로를 제대로 끌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자사 성우인 구자형은 외화를 더빙할 때 말하는 대사의 길이를 맞추려고 노력하는 게 기본인데 이걸 지키지 않는 것처럼 묘사를 했다고 주장하였으며 이 문제는 삽시간에 논란이 되었다. 자세한 사항은 현대레알사전 문서 참조.

그리고 성공한 대박 코너론 저 위의 대사로 히트친 집중토론과 본격적으로 날리기 시작한 박대박, 춘배야 등이 있으며 봉숭아 학당에서의 이수근의 궤변론자 은사역과 뿌레땅뿌르국으로 한창 주가를 날렸다.

참고로 뿌레땅뿌르국의 경우 박영진이 짠 게 아니고 기열킹과 다른 개그맨들이 짠 코너인데 제정신이 아닌 캐릭터가 필요해서(...) 박영진과 함께 하게 되었다고 한다.

특히 봉숭아 학당의 궤변론자는 디시인사이드 코미디프로그램 갤러리에서 아주 폭발적으로 반응이 좋은데 애칭은 '디스박'. 어느 정도냐 하면 봉숭아 학당에 박영진이 등장하면 '디스박 ㅋㅋㅋ' 로 2페이지 가량이 도배된다.

기타프로그램 갤러리에서도 시원시원하게 허경환을 까는 게 좋다고 할 정도[3]. 하지만 실제로는 허경환과 박성광과는 동기이자 몹시 친한 사이라고 한다.

허나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면 정작 말이 없다. 2010년 2월 18일 자 해피투게더에서는 예능에 나가면 몹시 긴장을 해서인 듯 한 표정을 보여주었다. 평소에도 내성적이라고 하며, 도 혼자 거울 보며 마신다[4]. 언제는 동기들한테 "지금 술 마시고 있으면 전화 줘라, 지금 지갑 들고 계산하러 간다"라고 단체문자를 돌렸는데 전부 그럴 리가 없다고 아무도 연락을 안 했다고(...)...

참고로 자신이 짠 아이디어는 굉장히 잘 살리지만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는 가장 못 살리는 개그맨 1위라는 평을 듣기도 했다.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로 코너를 만들었는데, 정작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주목을 못 받고 연기를 한 사람만 주목 받는 것에 대하여 굉장히 미안해하기 때문이라고... 반면 아이디어는 안 내고 다른 사람들의 개그를 주워먹는 개그맨 1위로는 박성호가 뽑혔다[5].

허경환이 봉숭아 학당에서 '있는데가이' 역할에서 퇴출당하자 조금씩 주춤했다. 게다가 PD는 재미도 없는 박휘순과 박영진을 연결시켜 재미를 보았다[6][7]. 설상가상으로 현재 허경환이 두캅스의 기믹으로 화려하게(?) 귀환해서 이때까지 허경환을 괴롭힌 업보를 톡톡히 받고 있는 상태이며 2010년 2월 18일 자 해피 투게더에서는 박성광과는 달리 크게까지는 활약하지 못했다.

2010년 한때 봉숭아 학당에서 엑스파일 요원이라는 캐릭터로 활동했는데 그 '엉뚱한 내용 트집 잡는' 기믹은 여전했다. 할 말 다 하고 "정말(정마알) 미스테리합니다" 를 말하는 게 포인트. 겨울에 들어서는 졸업생이라는 캐릭터를 들고 왔다. "후배들아, ~같은 전형적인 방법으로는 못 ~한다! 나는 ~해서 ~했다(어이없는 예시, 태클 걸리면) 이렇게 세상을 모른다!" 라는 레파토리.

두분토론에서 '남하당' 의 대표로 나왔는데 역시나 멀쩡한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역할이다. 여기 나와서는 구한말 어르신들이나 간간히 하실 말을 한다. 그래서 처음에는 욕을 엄청 먹었는데 옛날 사람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면 소는 누가 키울 거야, 소는!" 이라고 했던 것이 의외로 반응이 좋아서 계속 쓰게 되어 대박 유행어가 되고 이미지도 바뀌게 되었다. 역시 인생 한방.

2010년 12월 25일,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남자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09년에도 수상이 유력했으나 뿌레땅뿌르국을 봤을 때 무언가 이해가 되었다면 기분탓이겠지 본인이 개그콘서트에서 신나게 갈구던 허경환과 그 전해 황현희에 밀려 우수상을 놓쳤던 윤형빈이 상을 차지하여 1년을 더 기다린 끝의 결실. 확실히 두분토론의 화력이 강했다.

개그를 할 때의 목소리와 원래 목소리의 갭이 크다(...). 그리고 안경 벗으면 의외로 훈남인 편. 다만, 다른 꽃미남 개그맨들이 많아서인지 그다지 주목은 못 받았다(...).

2012년 1월, 영남 지역 600개 농가들과 협약을 맺고 소고기 쇼핑몰 (주)우하하하를 열었다. # 2014년 말부터 접속이 되지 않고 있는 것을 보니 아마도 망한 듯(...). 2018년 1월 14일 현재 이상한 페이지가 뜬다. 알고 보니 생명보험 사이트였다 카더라.

원래 교무회의에는 출연하지 않다가 2012년 5월부터 학생주임으로 등장, 그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사람 바보 만들기 스킬로 시청자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SBS 공채 출신 개그맨 박은영과 7년간 교제를 했다 결별했다고 한다.[8]

사족이지만 높으신 분들이나 어르신들이 입을 법한 옷들이 매우 잘 어울린다. 아니, 그가 입으면 왠지 그렇게 보이게 된다(...). 그냥 정장이래도 박영진이 입으면 뭔가 꿍꿍이가 있거나 심사가 뒤틀린(...) 높으신 분들 같고, 점퍼같은 걸 입어도 뭔가 있어 보이고, 경찰복을 입으면 경찰서장급이 된다(...). 헤어스타일을 특유의 가르마 같은 이마가 드러나는 스타일로 세팅한다면 그 포스(...)는 몇 배가 된다. 노안이 아닌데도 이렇다니... 하지만 캐릭터 잡기엔 좋잖아?

2015년 SBS 드라마 돌아온 황금복 마지막회에서 카메오 출연을 했다.

2016년부터는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의 나레이션을 맡고 있다.

2016년 1월 23일, 결혼하였다.

2018년 2월 말 아무 말 대잔치가 종영되고 나서 출연이 없다가 러브라더로 복귀했다.

박성광과의 인연

박대박, 집중토론 등을 같이 했던 박성광과는 동아방송예술대학 시절 중독자라는 개그써클을 같이 했고 무려 11년을 동거했으며 개그맨 시험도 같이 보러 다닐 정도로 매우 친한 사이다. 변기수는 "신인인데 너무 잘해서 둘이 찢어놔야 선배들이 숨통이 좀 트일 것" 이라고 한 적도 있을 정도로 호흡이 척척 맞는다.

박성광과 박영진은 개그 코드가 너무 맞아서 그다지 싸운 적이 없었다고 하는데 MBC 공채 개그맨 시험을 볼 당시 최종시험에 박성광만 붙고 박영진은 떨어지는 일이 생겼다. 그러자 박성광은 시험을 포기. 그리고 그 다음해에 KBS 공채 개그맨 시험을 볼 때 반대로 박영진만 붙고 박성광은 떨어졌다. 그런데 박영진은 그냥 혼자서 봤다(...)

여기까지는 박성광의 주장. 박영진의 주장은 좀 다르다.

최종시험까지 "둘이서 하는 개그" 를 짜놨는데 최종시험에 혼자서 남게 되자 박영진은 박성광이 자기랑 같이 봐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9]. 그런데 박성광은 자기가 떨어지자 잠적했다(...) 그래서 박영진은 삐져서 하루만에 코너를 만들어서 시험을 봐버렸고 당연히 떨어졌다.

그 뒤에는 우리 이러지 말자고 어떻게 화해했다고.

하지만 어째서인지 집중토론으로 시작된 박성광의 코너 내 처량함은 발레리NO까지 계속 유지되었고 박성광이 위기탈출 넘버원 고정 MC가 된 뒤에도 처량함이 유지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다가 이기적인 특허소에서 그동안 박성광을 괴롭혀 온 업보(?)를 톡톡히 받았다.

----
  • [1] 2016년 5월 15일개그 콘서트아재씨 코너에서 직접 인증.
  • [2] 두분토론 이전까지는 그 컨셉으로는 광고에 나오지 못했다. 상대를 비난하는 뉘앙스를 풍기기 때문이었다고...
  • [3] 까는 것에 있어서는 박대박 나올 때부터 박성광을 시원스럽게 까댔다.
  • [4] 진짜로...
  • [5] 다중이 역시 본래는 김준호의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 [6] 처음에는 오히려 역효과를 냈다. 최근은 그나마 좀 나아진 상태인 듯.
  • [7] 박휘순과 박영진의 개그코드가 너무나도 차이가 나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다.
  • [8] 공교롭게도 박은영은 2012년, SBS를 떠나 KBS 27기 공채로 들어와 박영진의 후배가 된다.
  • [9] 개그맨 시험에서 '준비물' 로 사람을 데려가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