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박세웅(1995)



롯데 자이언츠 No.32
박세웅 (朴世雄 / Se-Woong Park)
생년월일 1995년 11월 30일 (age(1995-11-30)세)
신체조건 182cm, 80kg
출신지 대구광역시 서구
학력 경운초 - 경운중 - 경북고
포지션 투수, 대주자[1]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14년 전국단위 1차지명 (kt wiz)[2]
가족관계 동생 박세진, ~~ 아빠 이명우 ~~
소속팀 kt wiz (2014~2015) br 롯데 자이언츠 (2015~) br
등장곡 싸이 - 예술이야
종교 불교

2014년 KBO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다승왕
양훈(경찰 야구단) 박세웅(kt wiz 2군)br이형범(경찰 야구단) 김상수(상무 야구단)

kt wiz 등번호 21번
팀 창단 박세웅(2014~2015.5.2) 최대성(2015.5.3~2015)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2번
이창진 박세웅(2015.5.3~5.14) 안중열(2015.5.15~2016)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18번
김대우(2010~2015.5.14) 박세웅(2015.5.15~2015) 허준혁(2016)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32번
김승회(2014~2015) 박세웅(2016~) 현역

목차

소개

파일:external/pds.joins.com/2016072117442123212_1.jpg
제가 스카우트 코치로 오고 나서 가장 많이 들었던 질문 중 하나가
"KBO 리그 선수 중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 통할 선수가 누구냐?" 입니다. 늘 이야기 하죠. 김현수, 박병호를 얘기해요.
하지만 저는 그 사이에 박세웅을 넣고 싶어요. 괜히 같은 팀 선수라서 그러냐고요? 아니에요.
박세웅은 미래예요(Park Se-Woong is future). 잠재력 충분하죠.
저는 20살의 그렉 매덕스와 지금의 박세웅이 많이 닮았다고 생각해요. 이대로 큰다면 프랜차이즈 스타는 당연하고요.
2017년~2020년 사이에 한국시리즈 1선발로 뛰게 될 선수예요.근데 그 기간동안 롯데가 한국시리즈 한번이라도 들어갈수있을까?
----
라이언 사도스키 2015.10 인터뷰
롯데자이언츠의 미래 안경 에이스
롯데 자이언츠 소속의 우완 선발 투수. kt wiz 소속이었으나 2015년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로 이적했다.

선수 생활

고교 시절


경북고 시절에 대구상원고이수민과 함께 대구/경북 지역의 기대받는 유망주였다. 삼성외모가 팀컬러에 맞고 좌완의 이점과 고교 시절 한 경기 26탈삼진(!)이라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준 이수민을 1차 지명으로 선택하였고, 이어진 신생팀 NCKT에게만 주어진 전국 단위 1차 지명에서 먼저 선택할 기회가 있었던 NC는 내야진의 보강을 위해 강민국을 선택했으며, 이어 kt는 박세웅을 골랐다.

고등학교 3학년때 2013 IBAF U-18 대회 대표팀으로 참가했다.

2014 시즌

파일:20140512114118546.jpg
이 한 장의 사진이 롯데가 박세웅을 탐낸 모든 이유를 설명해준다. 안경 쓴 우완투수

KT가 드래프트에서 선택한 류희운, 심재민, 조현우 등의 고교 유망주 투수들이 하나같이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부진했던 것과 달리, 꿋꿋하게 선발 로테이션을 버티면서 퓨처스리그에서 kt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118이닝을 소화하며 9승 3패, 평균자책점 4.12, 123 탈삼진을 기록했다. 북부리그 다승 1위, 평균자책점 4위, 탈삼진 1위다. 당시 홈구장이었던 성균관대 야구장이 센터가 110m에 불과한 극악의 타자 친화적 구장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졸 1년차로서 놀라운 활약을 선보인 셈. 다만 고졸 1년차에다가 체형마저 마른 투수가 몸을 제대로 만들지 않고 120이닝 가까이 던졌다는 것은 한번 생각해봐야 하는 일이다. 창단 첫 해라고 2군 타이틀을 따기 위해 애지중지 아끼면서 관리해야 할 1픽 투수를 KT 구단이 혹사시킨 면이 없지 않고 그 여파를 증명하듯 15시즌 초반에 구속이 하락하는 현상을 보이다가 결국 롯데로 트레이드되며 몸 관리를 받기 시작한다.

2015 시즌


파일:2015052018441133700.png
트레이드 된 후.

KT의 차기 에이스 → 실패한 트레이드 → 롯데에서 가장 미래가 기대되는 영건


2016 시즌


2016년 롯데의 뜨거운 감자.
롯데의 토종 1선발, 단순한 선발로만 머무르지 않고 계속 성장한다.


2017 시즌


소년가장과 특급 에이스, 그 사이
12승, 리그 최고의 토종 우완투수

시즌 초기엔 에이스 모드였으나, 시즌 후기엔 떨어진 체력으로[3] 전반기에 비해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장점과 보완해야 될 점을 정확히 파악하게 된 시즌.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었다.

박진형나경민과 함께 나간다. 동시에 서쪽동네에 가있는 경북고 선배 두명, 한양에 있는 또 다른 선배도 뽑혀서 경북고 출신 4명이 뭉치게 되었다. #

일본과의 결승전 선발로 낙점되었다. 전체적으로 제구와 구위에서 후반기 때보다 더 안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3회 KKK를 잡는 등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최종 성적은 3이닝 4삼진 1실점

2018 시즌

피하지 못한 버두치 리스트의 저주.
잃어버린 에이스의 위상.



플레이 스타일

그의 종합 스탯 정리
간략한 스탯 정리(2017년 기준)
평균 구속: 143.9km/h(약 89마일)
구사 구종: 패스트볼,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4]
구종 구사율: 패스트볼 48.8%, 포크볼 21.1%, 슬라이더 17.8%, 커브 9.7%, 싱커 1.8%, 체인지업 0.4%, 기타 0.3%

평균 구속 143.9km/h[5], 최고 약 150km/h의 패스트볼을 던지는 정통파 우완 투수. 여기에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을 섞어 던진다.

체구에 비해 볼이 빠른 투수이다. 패스트볼은 구속에 비해 헛스윙률이 높은 편이 아니며, 따라서 오프스피드 피치를 많이 섞어 던진다. kt wiz 시절엔 체인지업을 사용했으나 롯데 이적 후엔 포크볼을 사용한다. 이 구질이 대단히 뛰어나서 엄청난 헛스윙률과 뛰어난 탈삼진 능력을 보여준다. 아마도 2016년에 탈삼진이 늘어난 것도 이 포크볼 덕분일 것.

약점으로 지적되는 건 제구력이 급격하게 흔들리는 상황이 종종 나온다는 점이다. 그리고 다소 힘이 들어가는 투구폼이라 힘을 빼고 던지든가, 혹은 팀에서 세심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하체보단 상체를 많이 쓰는 투구폼이다. 염종석과 비슷한 계열. 자칫 잘못하면 팔꿈치에 심각한 부상이 생길 수도 있다. 또한 오프스피드 피치를 주무기로 사용하는 투수가 제구력이 떨어지면 생기는 문제인 피홈런 역시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이 점은 2017년 상당히 개선되어서 2017년 5월 25일 기준 55 2/3이닝 동안 피홈런이 혼자 0개였다.

그의 투구 패턴을 보면, 초구는 반 정도 확률로 패스트볼이 들어오며, 우타 상대로는 슬라이더의 구사율이 높고, 좌타 상대로는 슬라이더를 줄이고 포크볼의 비중을 약 30%, 패스트볼의 구사율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 스트라이크가 볼보다 많으면 포크볼의 비중을 높이고, 볼이 스트라이크보다 많으면 포심 구사율을 50% 후반까지 끌어올린다.

이야깃거리

  • 오랜만에 등장한 경북고 우완 에이스였던지라 눈여겨 보던 삼성팬들이 많았고, 그 당시부터 계속 삼성 팬들에게 인기가 유난히 좋다. 실제로 롯데로 트레이드 되었을 당시 삼성 팬들이 각종 게시판을 도배하며 박세웅을 달라고 했을 정도. 그 와중에 박세웅의 유니폼을 불태운 KT 팬도 있었다. 그리고 박세웅이 잘 할 때마다 이수민은 가루가 된다 게다가 롯데 이적 초기엔 삼성 팬들의 설레발이라며 박세웅을 까던 롯데 팬들도 있었을 정도(...). 한편 삼성 팬들은 아직도 언젠가는 삼성으로 올 거라는 기대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

  • 모 감독의 선수 보는 눈에 대해 평가할 때 김하성에 이어 자주 언급되는 선수이기도 하다.

  • 두 살 터울의 동생 박세진도 야구 선수의 길을 걷고 있다. 2015년, 박세웅이 나온 경북고에서 3학년 투수로 뛰고 있으며, 삼성의 1차 지명 후보로 꼽히고 있다. 형과는 달리 안경 쓴 좌완 투수다. 공교롭게도 동생 박세진 역시 1차 지명의 강력한 라이벌로 같은 경북고 우완 에이스 최충연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삼성은 최충연을 1차 지명하면서 박세웅 - 박세진 형제는 연고지 팀의 1차 지명에서 빗나갔다. 그리고 박세진은 형이 지명을 받은 kt wiz의 1차 지명을 받아 형제가 같은 팀에 1차 지명을 받은 진기록을 만들었다. 서로 투닥거리며 깊은 우애(?)를 뽐내고 있다.

  •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7051300121_0.jpg ig_cache_key=MTUzMTI1NTE3MTIxMTc4NDgyMg%3D%3D
    위에서도 서술되었다시피 안경 쓴 우완투수라는 점 때문에, 롯데 팬들의 를 많이 받고 있다. 다만 셋 다 결정구는 다르다. 최동원은 주로 빠른 공과 커브를 던졌지만 염종석은 슬라이더, 박세웅은 포크볼. 그러나 박세웅이 2016년 시즌 이후 김원형 투수 코치에게 커브를 전수 받게 되어 결정구가 커브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안경쓴 우완투수에 결정구까지? 읍읍 바운스킴은 이걸 개그 소재로 쓴 적이 있다.

  • width=500
    최동원과의 비교 사진. 릴리스 때의 투구폼이 상당히 비슷하다. 표정도

  • width=500
    width=500
    SK 와이번스염경엽 단장과 상당히 닮았다. 명장의 포스도 같이 느껴진다

  • 성격이 많이 소심한지 롯데에서의 첫 등판 후 마운드에서 펜스 쪽으로 붙어서 걸어왔다. 이후 코치가 직접 "중앙으로 걸어들어와라."라고 지시했다고. 본인도 알고 있는지 등판 시 껌을 씹는 식으로 강한 모습을 어필하려 했으나 이걸 본 이종운 전 감독은 애쓴다며 쓴웃음만 지었다. 그나마 후반기 들어와서 많이 나아진 듯.

  • 파일:이명우큰아들.png
이명우가족과 어울리는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꼴갤에선 이명우의 큰아들이 아닌가 의심하고있다.

  • 유독 한화 이글스만 만나면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대전구장만 가면 더욱 약해지는데, 2016년 대전 원정경기에서 등판시 방어율이 19.06으로 매우 좋지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그 짖궂은 강민호가 롯데에서 뛸 당시 한 인터뷰에서 박세웅이라면 내 딸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유는 착실하기 때문이라고. 손아섭은 절대 안된다고 했다(...)

통산 기록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실점 자책점 4사구 탈삼진
2014 kt wiz 1군기록 없음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실점 자책점 4사구 탈삼진
2015 KT/롯데 31 114 2 11 0 0 0.154 5.76 129 16 81 73 66 82
2016 롯데 자이언츠 27 139 7 12 0 0 0.368 5.76 160 17 97 89 68 133
2017 28 171⅓ 12 6 0 0 0.667 3.68 170 21 74 61 65 117
KBO 통산BR(3시즌) 84 424⅓ 21 29 0 0 0.429 4.83 459 54 252 223 194 324
----
  • [1] 2015년 7월 3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 때 대주자로 투입됐다. 703 대첩 참조.
  • [2] 신생팀 혜택으로 연고지 관계없이 전국 지명
  • [3] 정확히 말하자면 전년 대비 이닝 수가 꽤 증가했다. 버두치 효과 문서 참고. 14년부터 퓨처스에서부터 꾸준히 100이닝 이상을 던져서 별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으나 쉬운 예로 장원준이 04년 84 2/3, 05년 107.1이닝을 던졌다가 06년 179.2이닝을 던졌는데 그 다음해에 바로 성적이 떨어졌고 11시즌까지 06년도 이상의 이닝을 던지지 못했다. 시즌 종료시까지 180이닝 정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데 롯데가 포스트시즌 진출을 했다는 점, 그리고 시즌 후에 있을 대회의 국가대표로 차출됐다는 점때문에 총 이닝은 200이닝 가까이 될 것으로 보여 팬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이에 혹사라는 의견도 있지만 후반기 들어 5선발 로테이션이 잘 돌아가며 당겨쓰기를 하지 않았기에 혹사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 [4] 싱커와 체인지업도 아주 가끔 사용한다.
  • [5] 2015년 평속 140.9km/h, 2016년 평속 142.5km/h, 2017년 평속 143.9km/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