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민도

Contents

1. 소개
2. 의미
3. 역사
4. 사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民度

2. 의미

민도 (民度) 「명사」 국민의 생활이나 문화 수준의 정도. ‘문화 수준’으로 순화.
-표준국어대사전

어떤 국가나 지역에서, 국민이나 주민들의 생활 수준, 경제력, 문명 정도를 뜻하는 말이다. 일본에서는 흔히 쓰이는 말이지만 한국에서는 별로 쓰이지 않는다.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의식에 대한 말로 쓰이는 것으로 나오는 사례가 많다. 굳이 따지자면 '시민의식'에 가까운 표현이다.



3. 역사

기원은 '이거다'라고 볼 만큼 확실하게 사용된 시점을 가늠하기 어렵다. 친일문학가인 김동인의 글에서도 민도라는 용례를 찾아볼 수 있을 만큼, 의외로 잘 안쓰는 단어지만 확실하게 과거에는 쓴 적도 있다. 박경리의 토지에서도 이 민도 언급이 있을 정도로 일제강점기와 해방을 전후한 시기에는 제국주의적 의미의 "계몽"과 상통되는 의미로 쓰였다. 이후의 자료에서는 '생활수준'이나 '경제력', '문명수준'을 뜻하는 말로 나오지만, 최근의 인터넷 자료에서는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의식에 대한 말로 쓰이는 것으로 나오는 사례가 많다. 21세기에서 보면 제국주의 시대의 의미로 돌아온 느낌으로 봐도 아주 틀리지는 않다.

한국에서 이렇게 잘 안 쓰이는 단어가 널리 알려지게 된 원인으론 2004년에 당시 도쿄도지사였던 이시하라 신타로의 망언 때문으로, 중국과 일본이 AFC 아시안 컵축구경기 결승전에 진출하면서 양국간 신경전이 벌어졌는데 이시하라 당시 지사는 "중국 관중이 일본에게 야유를 보내는 건 중국의 '민도'가 낮기 때문"이라는 망언을 했던게 한국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소개된 바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4. 사례

  • '민도가 높다','민도가 낮다'로 표현된다.
  • 민도가 높다
  • 민도가 얕으니 예술을 이해할 턱이 없지요.≪박경리, 토지≫
  • 민도가 낮고 훈련이 안 된 국민에겐 민주주의란 역시 고통스러운 선물이야.≪홍성원, 육이오≫

5. 여담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