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마왕이 나타났다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평가
4. 사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쓰다보니 질질 끌게 되는 판타지 소설 시나리오 등을 쉽게 끝내는 방법. 적당히 마왕 같은걸 등장시켜서 레이드를 하고 처치하게 만든다.

2. 특징

  • 처음에는 마왕의 ㅁ자도 보이지 않는 작품도 있다. 약간 복선은 있지만 아무래도 떼어다 붙인 느낌이 된다.
  • 군상극, 전쟁물로 시작했다가 마왕 엔딩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있다.

3. 평가

일단 장점은 최종 보스를 쓰러뜨려서 뭔가 끝났다는 안도감을 줄 수 있다. 또 마왕을 이용해서 불필요한 등장인물을 '구조조정'하여 복잡한 갈등관계를 해소하는 것이 가능하다.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중간에 처음 제시되었던 본론하고 크게 어긋나게 되어버리고, 많이 이상한 전개가 된다는 문제가 있다.

4. 사례

  • 삼국지 조조전 : 가상모드로 돌진할 경우 나오는 제갈량 마왕 엔딩.
  • 창세기전 1,2 : 실버 애로우와 다크 아머의 대결로 시작하더니, 베라모드의 정체와 신들의 음모가 밝혀지고 나서 전반부는 거의 없던 걸로 되고 마왕 엔딩으로 돌진한다.
  • 파이널 판타지 택틱스 : 처음에는 정치-전쟁물 운운하는 전개가 되더나, 루카비가 나타나고 급속도로 마왕 엔딩으로 돌진한다. 사자 전쟁이란 대체. 다만 이는 철저히 "주인공 시점"으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실드쳐줄 여지는 있다.

5. 여담



6. 참조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