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48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47화 마기/348화 마기/34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48번째 밤. 대마법의 가능성

  • 자신이 신드바드만큼 대단한 사람이라고 하는걸 넘어 "신드바드보다 대단한 사람"이라 자평하는 알리바바 사르쟈
  • 알리바바는 자기 개인의 힘만으론 신드바드나 아르바보다 못하나 많은 사람들의 힘을 합쳐 "운명"을 뛰어넘는 힘을 발휘한다고 말한다.
  • 그의 요청으로 제 3던전에서 싸우던 알라딘이 제 4던전으로 불려온다.
  • 알리바바의 "새로운 계획"이란 신드바드와 알라딘의 안을 합친 것으로 상하좌우로 둘러싸인 차원의 벽을 근본적으로 없애는 것이다.
  • 알리바바는 자신이 저세상에서 돌아올 때 사용한 "대마법"이라면 아주 작은 힘으로 모두를 죽일 필요 없이 위계와 루프의 구분을 모두 없앨 수 있다 장담한다.
  • 이 주장은 신드바드를 따르는 진들도 예상 밖이라고 여기는데, 뜻밖에도 우고만은 그런 마법이 있어서도 안 되며 불가능하다 단언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4.4 KB)]

  • 알리바바 사르쟈가 본 그동안의 싸움, 알라딘신드바드은 모두 세상을 개혁하기 위한 싸움이었다. 알라딘은 흰 루프와 검은 루프의 구분을 없애는 것으로, 신드바드는 보다 상위의 신들을 모두 무찌르는 것으로 그걸 달성하려 했다. 하지만 알리바바는 둘 모두와 다른, 그리고 누가 희생할 필요도 없는 전혀 "새로운 작전"이 있다고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0.06 KB)]

  • 아르바의 무시하는 태도는 여전했지만 어쩐지 그의 말에 점차 귀를 기울인다. 알리바바는 죽었다 살아난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동서고금을 통틀어 죽었다 살아난 사람이 있는가? 분명 자기 한 사람 뿐이다. 아르바가 끼어들어서 자신도 해당하지 않냐고 하는데, 그녀는 정신체로 잔류하는 것이니 알리바바와 경우가 다르다.
    알리바바는 자신만이 죽었다 되살아난 사람이며 그 비결은 수많은 사람의 도움 덕이라 주장한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제 힘이에요.
  • 자기 개인의 힘만이라면 신드바드는 커녕 아르바에도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다른 사람과 함께 할 때 대단한 일을 달성하는 것, 이것은 그만이 가진 능력이다. 아르바는 그의 말뜻을 파악하지 못하고 "모두가 함께 하면 결국 네 힘이 아니다"고 하는데, 그의 말은 자신이 개입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을 휘말리게 하고 보통을 능가하는 결과를 끌어낸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신드바드와 아르바 조차 알리바바에게 휘말린 인간이다. FANFAN상회 때도 그렇다. 신드바드는 그때 왜 알리바바를 도왔는지 지금도 이해하지 못한다. 알리바바는 신드바드도 이해하지 못하는 방식으로 도움을 끌어냈고 "운명" 조차 초월하는 성공을 거뒀다. 신드바드 조차 모르는 것을 알고 운명을 초월하는 알리바바. 그렇기에 그는 "나도 대단한 인간"이라 자부한다.
    지금까지 보여준 적이 없는 과시적인 태도. 하지만 일리가 있는 말이다. 굳은 표정이었던 신드바드가 헛웃음을 터뜨린다. 그는 알리바바의 말을 인정하며 그의 "새로운 작전"을 경청해 보겠다고 약속한다.

Example3.jpg
[JPG image (48.15 KB)]

  • 알리바바는 알라딘도 이 자리에 불러달라 요청한다. 그가 있어야 의미가 있는 대화라면서. 신드바드가 거기에 응한다. 알라딘은 아직 제 3던전 제파르에서 싸우는 중이었다. 그를 갑자기 소환하자 어리둥절한 얼굴로 불려온다. 알리바바는 "할 얘기가 있어 전송했다"며 일단 본론으로 들어간다.

Example4.jpg
[JPG image (34.02 KB)]

  • 신드바드와 알라딘이 바라보는 세계, 그리고 그 개혁안은 어떤 것일까? 알리바바는 둘의 차이부터 지목한다. 우선 신드바드는 세상을 수직 구조로 보고 "세로로 연결하는 작전"이다. 계속 천장을 뚫고 올라가 거기서 운명을 쥐고 있는 신을 쳐부순다, 더이상 쳐부술 신이 없을 때까지 그걸 반복한다. 결과적으론 "운명"을 쥐고 있는 존재가 사라지지만 모든 생명이 루프로 환원된다. 알라딘이 맞장구치며 "그래서는 안 된다"고 비판하는데, 알리바바는 일단 제지하고 자신의 설명을 이어간다.
    이번엔 알라딘의 세계다. 그의 착안은 "가로의 세계"다. 현세계에서 흰 루프와 검은 루프가 구분되어 있는 것을 타파하려 한다. 따라서 "가로를 연결하는 작전"에 해당한다. 이것도 분명 긍정적인 변화긴 하지만, 신드바드가 지적하듯 "운명을 쥔 존재"는 해결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생긴다.

Example5.jpg
[JPG image (33.08 KB)]

  • 아르바가 "그럼 어쩌자는 거냐"고 퉁명스럽게 말한다. 알리바바는 기가막히다는 듯이 고개를 젖힌다.
    여러분, 오히려 왜 생각하지 못하셨을까 궁금하네요.
  • 그답지 않게 잘난척하는 발언. 그는 자신만만한 태도로 "가로와 세로의 벽을 전부 박살내자"고 제안한다. 그건 알라딘도 금방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완전히 새로운 발상이다.
    알리바바는 다시 자신이 죽었다 살아난 이야기로 돌아간다. 그가 저 세상에서 이 세상으로 온 것은 문자 그대로 "차원의 벽"을 넘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다른 차원의 벽도 넘을 수 있지 않을까? 즉 그가 돌아올 때 사용한 "대마법"이 모든 문제의 해결책이다.

Example6.jpg
[JPG image (116.19 KB)]

  • 그의 "대마법"은 차원과 차원을 순간적으로 연결하는 마법이었다. 이론적으론 일 일라가 있는 차원 조차 현세로 연결할 수 있고, 알리바바 자신이 실증했다. 그는 신드바드에게 말한다. 그의 주장은 마치 파르테비아의 고층건물처럼 높은 건물을 1층부터 꼭대기까지 주파하는 식이다. 대마법을 사용한다면 이런 수고를 할 필요가 없다. "층 그 자체"를 없앨 수 있으니까. 각 층의 천장이 없어지면 맨 꼭대기에 있던 존재 조차 "같은 층"으로 내려오게 되는 것이다. 모두 같은 층에 있게 되면 누가 누구의 운명을 쥐고 있는건 불가능하다. 신드바드의 방법은 "거대한 힘"이 필요한 반면, 알리바바의 방법은 적은 힘으로도 가능성이 있다.
    설명을 듣던 알라딘이 드디어 감을 잡는다. 신드바드의 꿈은 모두를 죽이지 않아도 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단지 그것만으론 충분하지 않다. 알리바바는 이 힘을 "루프의 구분", "가로의 벽"을 없애는 데도 적용할 것이다. 알라딘이 말하지 않았는가? 루프의 구분은 좋지 않다. 알마트란의 사람들, 검은 루프에 동화된 사람들, 알 사멘. 이들과는 죽어서 조차 만나지 못한다. 죽음 조차 각각으로 단절된 세상. 이런 비극이 세상의 절대적인 섭리여야 할까?
    아니야! 그렇지 않아.
    이 모두를 연결할 수 있을지 모르는게 바로...
    나의 대마법이야!
  • 알리바바는 자신의 대마법이라면 세상을 구분하는 모든 벽, 가로든 세로든 상관없이 모두 부수고 연결할 수 있다고 장담한다.
    "운명"을 누군가에게 지배 당하지도 않고, 루프에 구분도 사라져!
    어때?! 전부 해결됐지!
    실로 명쾌한 해답. 알라딘도, 알리바바를 무시했던 아르바도 탄성을 자아낸다. 그리고 신드바드도 진지하게 생각에 잠기는데.

Example7.jpg
[JPG image (36.42 KB)]

  • 신드바드를 따르는 일곱 진들도 이 대화를 경청한다. 알리바바의 작전이 "예상 밖"인 건 진들에게도 마찬가지다. 과연 신드바드는 어떻게 대응할까? 진들이 다시 귀를 기울인다.

Example8.jpg
[JPG image (36.86 KB)]

  • 그런데 그들의 곁에는 우고도 함께 있었다. 그 또한 신드바드에 포섭된 이후 행동을 같이했고 이 대화도 모두 들었다. 우고의 상태가 이상해진 것도 이 대화 탓이었다. 그는 두려워하는 것인지, 화를 내는 것인지 모르지만 심하게 흥분하고 있었다.
    안돼....
    안 돼 안 돼 안 돼 안 돼
    그런 마법은 있어선 안 돼!
    저어어어어얼대로 불가능해!
  • 그는 어째서 이렇게 흥분하는 것일까?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