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도게자

Contents

1. 소개
2. 역사
3. 사건 사고
3.1. 도게자 강요
4. 사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土下座

일본의 풍속. 바닥에 엎드려 머리를 숙이고 절하는, 극도의 경의를 나타내는 인사법으로서, 중대한 사태를 사과할 때 등에 사용한다. 보통은 도게자를 할 일은 없다. 무릎을 꿇고 한다고 하여 궤례(跪礼)한다.


2. 역사

본래 고대로부터 일본에서 귀인이 통행할 때, 신분이 낮은 사람들은 무릎을 꿇고 이마를 바닥에 대고 인사를 했는데 여기에서 도게자가 유례하였다. 삼국지 위지 왜인전에도 기록될 정도로 오래된 풍속이었다. 다이카 개신에서 궤례를 폐지하고 중국식 입례를 도입하는 칙령을 내렸으나, 실제로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도게자는 계속 유지되어 가마쿠라 시대에 편찬된 일본의 귀족 사회 예법서인 『홍안예절(弘安礼節)』에서도 공식적으로 유지되었다. 에도 시대에는 다이묘가 지나갈 때 서민은 도게자를 해야 했으며, 사무라이 역시 신분이 높은 귀족에게는 도게자를 해야 했다.

현대에는 일반적인 예법이 아니게 되어, 일반적인 상황에서 도게자를 할 일은 없다. 하지만 기업 측에서 대규모 사고를 일으켰을 때 등, 심각한 상황이라면 도게자를 하기도 한다.

3. 사건 사고

3.1. 도게자 강요

현대에는 악성 클레이머가 가게 측에 도게자를 강요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도를 넘어서 지나치게 도게자를 강요하는 행위는 '강요죄'가 될 수 있으며, 이를 사진으로 찍어 올리거나 하면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

  • 2013년 10월에 의류 체인점 시마무라에서 한 여성이 타월 몇점으로 클레임을 걸며 점원에게 도게자를 강요하고, 이를 트위터에 올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강요죄(도게자를 강요한 것)와 명예훼손(트위터에 사진을 올린 것)으로 체포되었으며, 30만엔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고작 타월 몇장 때문에 클레임을 한 결과 엄청난 손해를 보게 된 셈.

4. 사례

yaki.png
[PNG image (325.53 KB)]


도박묵시록 카이지에서 나온 '달군 철판 위의 사죄'가 도게자로 유명하다. 일명 철판 도게자. 작중에서 효우도 회장이 카이지와의 승부에서 패배한 토네가와 유키오에게 '사죄'로서 강요한 것이다. "진정 사죄하려는 마음이 있다면 살을 녹이고 뼈를 태우는 달군 철판 위에서도 사죄를 할 수 있다."는 터무니 없는 이론에서 나온 벌칙으로, 자신에게 도게자를 하면서 돈 갚는 것을 미뤄주거나 떼어먹으려고 하는 사람에게 대처하는 회장의 취미로서 언급된다. 벌칙은 이 철판 위에서 30초 이상 도게자를 하고 손바닥과 이마가 타는데도 버텨야 하며, 대체로 저항하며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도게자 강요기' 같은 굴욕적인 기계까지 있다.


5. 여담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