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낭만 주먹

Contents

1. 소개
2. 의미
3. 기원
4. 여담
5. 참조
6. 분류

1. 소개


조직폭력배와 관련된 도시전설의 일종이다.

2. 의미

우리나라 조직폭력배는 "낭만주먹"이라고 하여 본래 주먹질만 했으나, 조양은이 사보이 호텔에서 신상사를 회칼로 쑤신 뒤로 칼날과 비열한 습격이 난무하게 되었다는 도시전설.

3. 기원

조양은과 관련된 자서전 등의 문헌에서 시작하여, 사회적으로 별다른 검증없이 널리 이야기 되는 이야기 거리가 되었다.

사실, 애초에 우리나라 조직폭력배들이 낭만주먹이었다는 것 자체가 허구로서, 제1공화국, 제2공화국 시기의 조직폭력배는 이나 도끼는 물론, 권총이나 폭탄 같은 화기 까지 동원할 정도로 과격하기 짝이 없었다. 이는 야인시대에도 묘사된 심영 습격사건 등을 보면 알 수 있는데, 일반인의 시점에서는 이 무렵 치안 상황이 굉장히 심각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낭만주먹과 비슷한 조폭들이 "일반인에게 폭력을 휘두르지 않고, 자기들끼리만 싸우고, 쉬쉬하면서 폭력을 숨기는" 풍토는 5.16 쿠데타 이후 사회정화를 명분으로 조직폭력배를 대대적으로 검거, 소탕하면서 나타나게 되었는데, 이는 말하자면 조폭들이 군대가 무서워서 몸을 사리면서 나타난 불문율일 뿐이었다. 이정재, 임화수를 비롯한 거물급 조폭 두목들이 여럿 잡혀가면서 겁먹은 조폭들이 무서워서 당국의 눈에 뛰는 것을 걱정해서 이러한 불문율이 나타났던 것이다.

그런데 사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깡패들이 흉기를 써서 사람을 위협하거나 폭력하는 사건이 완전히 근절되지는 않았다. 또 몸을 사리게 된 성인 조폭과는 달리 새롭게 성장하는 청소년 불량배들은 이러한 불문율에 아랑곳하지 않고 흉기를 휘두르면서 막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태촌, 조양은 등은 이렇게 성장한 '신세대 조폭'이었던 것이며, 소위 '낭만주먹'과 비슷한 조폭들이 몸을 사리는 시기는 고작 한 세대도 가지 못한 일시적인 '관습'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다.



4. 여담




5. 참조


6.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