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1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0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1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4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No. 141. 핫사이슈:비하인드

  • 선 이터 아마지키 타마키는 자신의 개성을 십분 발휘해 철포옥 핫사이슈을 몰아붙인다.
  • 그러나 적들도 "쓰레기 나름의 유대"를 과시하며 타마키도 인정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다.
  • 타베의 개성 "식"은 뭐든 무한정 먹을 수 있는 능력. 타마키의 문어다리를 씹어먹으며 봉쇄를 푼다. 자유로워지자 호죠가 "결정"으로 역공.
  • 타마키가 전황을 바꾸려 할 때마다 세츠노가 "절도"로 맥을 끊으며 상황은 완전히 역전, 타마키가 제압 당하는 흐름으로 간다.
  • 이들은 각자 인생 최악의 순간을 맞이하고 완전히 절망했으나 오버홀 치사키가 내민 손길로 완전히 세뇌된 상태.
  • 타마키는 이들의 연계를 역으로 이용, 세츠노를 무력화시키고 호죠의 결정까지 씹어먹어 상쇄한다.
  • 뭐든 먹는 타베도 "친구"는 먹을 수 없다는 점을 노리고 호죠를 방패로 돌진, 타베까지 쓰러뜨리는데 성공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89.15 KB)]

  • "태양 조차 먹는 자". 선 이터 아마지키 타마키는 "먹은 것을 재현하는 개성"을 최대로 활용한다. 호죠의 "결정"은 조개 껍질로도 막기 어려운 강력한 공격. 그러나 문어 다리의 강한 근육으로 팔을 강화, 그 끝을 조개껍질로 감싸서 호죠의 주먹을 틀어막는다. 호죠가 대단한 활용이긴 하지만 딱 거기까지라며 뿌리친다. 타마키도 그저 저지할 생각만은 아니다. 그가 웅영에서 2년 반 동안 쌓은 건 그정도가 아니다. 사이즈 변화, 복수동시 재현, 특징 자유선택. 그가 익힌 모든 기능. 그 모든 것을 아우른 필살기.
    혼성대과 키메라 크라켄!

Example2.jpg
[JPG image (68.79 KB)]

  • 조개껍질로 경화된 문어다리가 거대화. 크라켄에 비견될 만한 위력이다. 세츠노는 "나 혼자서 충분하다"던 타마키의 말이 어떤 것이었는지 깨달았다. 확실히 셋이든 넷이든 문제가 없겠지. 경화를 자랑했던 호죠도 막는데 급급하다. 세츠노가 다급히 타베를 깨운다. 아이자와 쇼타가 무력화 시킨 후 쭉 누워있었다.
    타베 일어나! 밥이다!
  • 그 목소리에 반응해 타베가 일어난다. 타베의 개성 "식". 문자 그대로 모든걸 먹는 개성. 어떤 것이든 씹을 수 있는 턱과 이, 먹자마자 소화시키는 위장. 타마키의 강화된 문어 다리 조차도. 타베는 "맛있다"면서 삶은 문어처럼 씹어삼킨다. 세츠노가 그 꼴을 보며 "타베의 배가 차는 일은 없다!"며 웃음을 터뜨린다. 그의 말처럼 타베와 타마키, 둘의 "상성"이 아주 좋았다.

Example3.jpg
[JPG image (61.04 KB)]

  • 타베의 개성은 예상 밖이었고 그가 먹어치운 문어다리도 아팠다. 이레이저 헤드가 이 녀석을 쓰러뜨린 것도 이유가 있었다. 그러나 큰 문제는 아니다. 움직임을 상회하는 걸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 그렇게 판단한 순간 세츠노의 "절도"가 방해한다. 얼굴을 감싸고 잇던 조개껍질을 뜯겼다.
    "3 대 1"을 바란 건.. 하하하, 너라고 선이터!
    설마 커다란 문어다리를 휘두르면 "완봉"이라고 생각했나?!
  • 세츠노의 도발과 함께 호죠의 "경화" 주먹이 안면에 날아든다. 아슬아슬하게 조개껍질을 재생성했지만 클린히트를 막은게 전부다. 충격을 무시할 수는 없다.

Example4.jpg
[JPG image (29.44 KB)]

  • 그대로 넋 놓고 쓰러질 수도 없는 일이었다. 타베가 문어다리를 밑동만 남기고 먹어치웠다. 놀라운 속도다. 여기서 타마키는 생각을 바꾼다. 그렇게 먹고 싶다면 놔두기로. 문어의 타액엔 신경독이 있다. 신경독이 듬뿍들어간 문어다리를 먹인다면... 타마키는 문어다리에 신경독을 재현하고 물어뜯기를 기다렸다. 먹으면 그대로 끝. 하지만 이마저 실패. 또 세츠노다. 문어다리가 작아진 만큼 그가 "절도"하기엔 충분한 사이즈였다. 작전은 실패하고 호죠가 거대하게 경화시킨 팔로 타마키를 벽에 처박는다.

Example8.jpg
[JPG image (40.08 KB)]

  • 이제 전세가 뒤집혔다. 타마키를 몰아넣은 철포옥 핫사이슈. 붙잡힌 마당이지만 타마키도 "물 흐르는 듯한 연계"였다며 그들의 전술을 인정한다. 호죠는 이를 "쓰레기 나름의 굳건한 유대"라고 말한다. 타마키는 설사 자신에게 이겨도 그들에게 미래는 없다고 경고한다. 설사 오버홀 치사키가 도주해도 남겨진 그들은 구속될게 뻔하다.
    Example5.jpg
    [JPG image (32.78 KB)]

    그게 뭐?
  • 세츠노가 반문한다. 그들에겐 아무래도 좋은 일이다. 호죠는 딱히 이해를 바라지 않았다. 타베는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버림 받은 인물이다. 세츠노는 연인에게 배신 당하고 막대한 빚까지 떠맡겨졌다. 자신은 결정으로 생성하는 보석 덕에 돈에 환장한 인간에게 이용 당했지만, 그게 돈 가치 없는 가짜라고 판명되자 철저하게 박살났다. 그들은 처음부터 필요없는 인간이었고 미래는 없었다. 그가, 오버홀이 손을 내밀기 전까지는.
    앞뒤 일은 내 알 바 아니다!
    가치를 준 남자를 위해서 방해꾼은 죽인다!
    이들은 오버홀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오히려 세뇌에 가까운 경애다. 이들은 써먹히고 버림받길 바란다. 타마키가 그 점을 지적하자 호죠는 어차피 히어로는 이해하지 못할 거라며 대화를 끊는다. 그리고 벽과 자신의 결정 사이에 낀 타마키를 향해 결정타를 가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46.7 KB)]

  • 호죠의 결정화된 팔이 날아오는 동안, 타마키는 머리를 굴렸다. "쓰레기 나름의 굳건한 유대". 그게 돌파구다. 그는 재빨린 왼발에 "닭발"을 재현했다. 그 발로 바닥에 흩어져 있던 호죠의 결정을 걷어찼다. 목표는 세츠노. 그의 눈이었다. 타마키가 내린 결정은 연예의 기점을 무너뜨리는 것이다. 계속 방해됐던 세츠노의 "절도"는 눈으로 본 것만 훔칠 수 있다. 그래서 경찰들이 총을 꺼내지 않았다. 세츠노를 틀어막으면 그 다음엔...

Example9.jpg
[JPG image (34.65 KB)]

  • 호죠의 결정타는 타마키에게 닿지 않았다. 자기 자신의 결정에 상쇄돼서. 타마키가 그의 결정을 삼켰던 것이다.
    Example6.jpg
    [JPG image (50.96 KB)]

    깨달았을 땐 늦었다. 절도가 무력화됐으니 뜯길 일도 없다. 타마키는 결정화에 더해 거대화시킨 닭발로 그를 움켜쥔다. 뒤에서 타베가 달려들고 있었지만 그것도 별 문제는 아니다.

Example7.jpg
[JPG image (64.06 KB)]

  • 타마키는 짧은 순간이었지만 그들의 장점도 약점도 모두 파악했다. 그들의 전술은 서로의 신뢰가 돋보이는 좋은 연계였다. 비록 자신은 그들의 슬픔도 분노도 사연도 이해하지 못하지만 그게 그들의 "굳건한 유대"를 만든다는 건 잘 알았다. 그게 이들이 패착이다. 타마키는 허벅지 아래를 문어다리로 바꿔 그대로 뻗었다. 달려들던 타베, 눈을 못 뜨는 세츠노, 손아귀의 호쇼. 전원이 일직선이다. 타베는 밀고들어오는 발을 먹어치우지 못했다. 그러기엔 호쇼가 방해였다. 그들은 반대편 벽까지 무서운 힘으로 떠밀려 처박혔다. 트럭에라도 치인 것처럼.
    그저 서로 이용할 뿐인 사이가 아닌...
    "친구"는 못 먹지.


3. 여담

한 주 휴재 후 정상연재. 작가 건강 상의 문제였다고.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