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경관

Contents

1. 소개
2. 역사
2.1. 삼국시대
2.2. 삼국시대
3. 참조
4. 분류

1. 소개

京觀

고대 중국의 풍속. 전투에서 승리한 뒤, 패배한 적의 시신을 무더기로 쌓아서 기념물로 삼는 유적.


2. 역사

2.1. 삼국시대

男子年十五已上七千餘人皆殺之,以為京觀。


진서 선제기에서 사마의가 공손연을 물리치고 경관을 만들었다고 언급되어 있다. 이 때 나이 15세 이상의 남자 7천명을 학살하여 경관에 묻었다고 한다.

使於綿竹築台以為京觀,用彰戰功。士卒死事者,皆與蜀兵同共埋藏。

삼국지 등애전에 등애가 촉한을 평정하고, 면죽에 가서, 대(臺)를 쌓고 경관을 만들었다고 한다. 면죽에서 제갈첨이 크게 패배하였기 때문에 촉한 병사의 시체가 많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 특이한 점은 등애는 촉한의 병사들 뿐만 아니라, 위나라의 사졸(士卒) 가운데 죽은 자들 역시 경관에 함께 묻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아군 전사자를 이런 식으로 경관에 함께 묻는 것은 이례적이다. 등애가 왜 위나라 사졸의 시체들까지 함께 경관에 묻었는지, 그 이유에 대해서는 두가지 가설이 있다.

위무 공작의 일종
적과 아군의 시체를 함께 매장해서 통일성을 주장하고자 했다는 가설이다. 피아를 가리지 않고 일종의 현대적인 '전사자 묘지'로서 삼았다는 것이다. 비교적 현대적 관점의 해설이다. 하지만 일단 경관이 되는 것 자체가 유교에서 중시하는 정식 매장 절차와는 거리가 멀고, 경관은 잔혹한 행위로 보아 부정적으로 여겨진 바가 이미 춘추좌씨전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이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을지는 의문스럽다.

전공을 과도하게 자랑하려고 했다.
경관을 쌓은 목적이 전공을 자랑하려 했음으로 나오며, 게다가 면죽에 경관을 쌓은 기사 다음에 이어서, 등애는 자만하여 촉의 사대부들에게 말했다(艾深自矜伐,謂蜀士大夫曰)는 문장이 이어진다. 여기서 오한(吳漢)[1]을 언급하며 "내가 아니었다면 너희들은 살아나지 못했을 것이다."는 발언을 하고 자만하여 사대부들이 비웃었다는 언급이 나온다.
앞 뒤의 기사가 호응하여 이어진다면, "위군의 시신까지 한꺼번에 경관에 묻어버렸다."는 사실은 등애가 더욱 큰 경관을 만들어 자신의 전공을 과도하게 부풀리려는 의도였다고 볼 수 있게 된다. 열전의 문학성에 비추어보면, 등애의 자만을 보여 주는 일화로서 기록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2.2. 삼국시대

男子年十五已上七千餘人皆殺之,以為京觀。-진서 선제기

진서 선제기에서 사마의가 공손연을 물리치고 경관을 만들었다고 언급되어 있다. 이 때 나이 15세 이상의 남자 7천명을 학살하여 경관에 묻었다고 한다.

使於綿竹築台以為京觀,用彰戰功。士卒死事者,皆與蜀兵同共埋藏。- 삼국지 등애전

삼국지 등애전에 등애가 촉한을 평정하고, 면죽에 가서, 대(臺)를 쌓고 경관을 만들었다고 한다. 면죽에서 제갈첨이 크게 패배하였기 때문에 촉한 병사의 시체가 많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 특이한 점은 등애는 촉한의 병사들 뿐만 아니라, 위나라의 사졸(士卒) 가운데 죽은 자들 역시 경관에 함께 묻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아군 전사자를 이런 식으로 경관에 함께 묻는 것은 이례적이다. 등애가 왜 위나라 사졸의 시체들까지 함께 경관에 묻었는지, 그 이유에 대해서는 두가지 가설이 있다.

위무 공작의 일종
적과 아군의 시체를 함께 매장해서 통일성을 주장하고자 했다는 가설이다. 피아를 가리지 않고 일종의 현대적인 '전사자 묘지'로서 삼았다는 것이다. 비교적 현대적 관점의 해설이다. 하지만 일단 경관이 되는 것 자체가 유교에서 중시하는 정식 매장 절차와는 거리가 멀고, 경관은 잔혹한 행위로 보아 부정적으로 여겨진 바가 이미 춘추좌씨전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이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을지는 의문스럽다.

전공을 과도하게 자랑하려고 했다.
경관을 쌓은 목적이 전공을 자랑하려 했음(用彰戰功)으로 나오며, 게다가 면죽에 경관을 쌓은 기사 다음에 이어서, 등애는 자만하여 촉의 사대부들에게 말했다(艾深自矜伐,謂蜀士大夫曰)는 문장이 이어진다. 여기서 오한(吳漢)[2]을 언급하며 "내가 아니었다면 너희들은 살아나지 못했을 것이다."는 발언을 하고 자만하여 사대부들이 비웃었다는 언급이 나온다.
앞 뒤의 기사가 호응하여 이어진다면, "위군의 시신까지 한꺼번에 경관에 묻어버렸다."는 사실은 등애가 더욱 큰 경관을 만들어 자신의 전공을 과도하게 부풀리려는 의도였다고 볼 수 있게 된다. 열전의 문학성에 비추어보면, 등애의 자만을 보여 주는 일화로서 기록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3. 참조


4. 분류


----
  • [1] 후한 초 광무제 휘하의 장군. 촉에서 황제를 자칭하던 공손술을 물리치고, 성도에서 학살을 저질렀다.
  • [2] 후한 초 광무제 휘하의 장군. 촉에서 황제를 자칭하던 공손술을 물리치고, 성도에서 학살을 저질렀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