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건즈 고어 앤 카놀리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무기
4. 스토리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Guns, Gore & Cannoli. 1920년대 금주법 시기의 미국을 배경으로 한 좀비 아포칼립스 런앤건 게임. 벨기에 게임 제작팀인 크레이지 몽키 스튜디오가 제작했다. PC, 매킨토시, 엑스박스 원, 플레이스테이션 4로 발매되었다. PS4 버전은 국내 유통은 인트라게임즈에서 담당했는데, 한글화도 되어있다!

2. 특징

카툰풍 그림체를 사용하였다. 여기에 게임 제목처럼 고어 요소도 추가.

공격받거나 폭발에 휘말려 잃어버린 체력은 중간 지점에 놓인 카놀리[1]를 먹는 것으로 채울 수 있다.

맵 중간 중간에 배치된 무기나 죽인 인간 적이 떨어뜨린 무기를 주워 무기를 얻거나 탄약을 습득할 수 있다.

추가적인 컨트롤러가 있다면 아는 사람과 함께 플레이 할 수 있다. 최대 네명까지 플레이 가능하다고, 또한 서로 치고박는 대전 모드도 지원한다.

3. 무기

정식 명칭 아님. 정식 명칭 아는 사람이 추가 바람.
  • 권총
    기본무기. 12발이 장전되며 탄약은 무제한이다. 총이 나가는 높이가 좀비들 머리 부분이라는 것도 이점 중 하나.
  • 루파라
    산탄총. 2발이 장전된다.
  • 톰슨 기관단총
    50발이 장전된다. 연사가 가능하지만 공격력이 약하다.
  • 매그넘
    6발이 장전되는 리볼버. 헤드샷 한방에 좀비를 잡는 공격력을 가지고 있으며 총알이 처음 맞은 적을 관통한다.
  • 펌프액션 산탄총
    8발이 장전된다. 루파라보다 연사력은 높지만 피해량이 약간 딸린다. 돌진하는 좀비들을 해치울 때 크게 느껴질 부분.
  • 화염방사기
    소지 탄수가 장탄수다. 짧은거리 광역딜이 가능한 무기.
  • 바주카
    군인들이 자주 들고 나오는 무기. 장탄수 1발. 맞은 곳에 큰 폭발을 일으킨다.
  • 기관총
    80발이 장전되는 수냉식 기관총. 그런데 카놀리건 군인이건 이걸 들고 쏜다. 톰슨보다 데미지가 높다.
  • 테슬라 무기
    소지 탄수가 장탄수다. 체인 라이트닝이 되는 화염방사기라 생각하면 편하다.
  • 수류탄
    땅에 떨어지고 나서 일정 시간이 지난 후 폭발한다. 마피아들은 플레이어가 방어적으로 나오면 이걸 열심히 던져댄다.
  • 화염병
    땅에 떨어지는 즉시 불길을 일으킨다.

4. 스토리

1920년대 금주법 시대, 갱단의 행동대장격 인물이던 비니 카놀리는 갱단 보스인 벨루치오에게서 지령을 받는다. 떠그타운으로 가서 "파리" 프랭키라는 남자를 데려오라는 것. 떠그타운은 세인트 패트릭 데이 이후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동이 일어나 완전히 무법지대가 된 곳이었다. 카놀리도 이를 알고 있었지만, 일은 일이기에 SS. 럭키라는 이름의 배에 타고 떠그타운으로 향한다.

SS. 럭키가 떠그타운에 정박하려는 무렵, 얼굴에 물린 상처가 있는 사람들의 무리가 SS. 럭키에 올라가 선교의 선원들을 물어뜯기 시작한다. 객실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선교의 선원들이 몰살당하는 소리를 들은 카놀리는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감을 깨닫고 권총을 꺼내든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의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떠그타운은 이미 좀비들의 소굴이 되어있었다. 좀비들을 해치우며 가던 카놀리는 좀비들에게 포위당한 생존자를 구하게 된다. 떠그타운에서 전당포를 경영하고 있던 그 생존자는 카놀리에게 떠그타운의 절반을 지배하던 보니노 마피아들이 프랭키를 잡아갔다고 알려준다.

카놀리는 보니노 마피아들이 경영하던 스트립클럽으로 가 그곳에 있던 모두를 족치고 프랭키를 구한다. 이제 둘은 떠그타운에서 탈출할 방법을 생각하기 시작한다. 프랭키는 강 건너편 벨루치오 마피아 빌딩에 비행선이 있으니 그걸 타고 떠그타운에서 탈출하자는 의견을 낸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조종사로 복무했다는 이야기는 덤. 하지만 비행선에 가려면 군대의 봉쇄를 뚫어야 했다. 카놀리는 프랭키와 함께 군대의 방어선을 돌파해 군대가 폭파시키려던 도개교에 도착한다.

카놀리가 도개교를 내리자, 비니는 더이상 카놀리는 필요 없고, 벨루치오한테 일 잘해줬다고 전해주겠다며 자기 혼자 다리를 건너가버린다. 이에 카놀리는 성을 내지만 군대가 다리를 폭파하며 그대로 다리에서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카놀리는 살아남아 하수구로 도망친다. 하수구에는 돌연변이 쥐들이 살고 있었다. 카놀리는 이들을 처리하며 앞으로 나아간다. 하수구의 끝은 정체 모를 연구소로 이어져 있었다. 그곳에 있던 연구원이 온갖 함정을 작동시키며 도망치려고 했지만, 카놀리는 그를 붙잡아 이야기를 듣는다.

금주법으로 인해 밀주업자들이 활개를 치게 되자 정부는 이들을 막기 위한 약물을 만드려고 했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정부는 이 계획을 포기했고, 이로인해 연구를 진행하던 연구원은 실업자가 된다. 이 때 프랭키가 연구원에게 접근해 약물 한 갤런만 주면 유명하게 해주겠다고 꼬셨던 것. 이후 프랭키는 그 약물을 이용해 세인트 패트릭 데이에 술을 마신 사람들을 좀비로 만들었던 것이었다. 연구원은 자길 데리고 떠그타운으로 가면 모든 걸 고칠 수 있을거라며 카놀리를 설득하려 하지만, 카놀리는 군대가 떠그타운을 통째로 날려버리려 하니 고칠 이유도 없고, 네가 만든 약물 맛이나 직접 체험하게 해주겠다며 박사를 약물통 안에 처박고 프랭키를 잡으러 간다.

한편, 벨루치오 빌딩에 도착한 프랭키는 벨루치오에게 카놀리가 모두를 죽이려 한다고 설득한다. 이에 속아 넘어간 벨루치오는 부하들에게 전화를 걸어 카놀리를 반드시 막으라고 명령한다. 이를 확인한 프랭키는 벨루치오를 뒤에서 쏴죽이고 탈출 도구와 돈을 줘서 고맙다고 말한다.

카놀리가 벨루치오 빌딩 옥상에 도착했을 때는 독가스가 건물 높이까지 퍼진 상태였다. 비행선에 벨루치오의 돈을 전부 싣고 떠날 준비를 하는 프랭키를 목격한 카놀리는 벨루치오의 행방을 묻는다. 프랭키가 벨루치오를 죽였다는걸 깨달은 카놀리는 프랭키를 욕한다. 프랭키는 목격자를 남기지 않겠다며 카놀리에게 덤벼들지만 오히려 자신이 밀리자 비행선에 올라 타 카놀리를 죽이려고 한다. 하지만 카놀리 역시 비행선에 올라 타서 프랭키를 두들겨 패고는 비행선 밖으로 던져버리려고 한다. 프랭키는 자기만이 비행선을 조종할 수 있다며 목숨을 구걸하지만 카놀리는 설명서를 읽어봤다며 프랭키를 비행선에서 내던져버린다. 이후 카놀리는 비행선을 몰고 떠그타운을 빠져나간다. 프랭키가 빼돌릴려고 했던 벨루치오의 돈과 함께.

5. 여담

선택 가능한 언어 도중 스타트렉에 등장하는 가상 언어인 클링온어가 있다.

----

6. 참조


7.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