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1번 운동회 해라」교장에 부엌칼을 들이댄 용의로 부부를 체포

함장 1 1065

사모님이 뉴스를 말하는 스레 4 기혼 여성판

http://ikura.open2ch.net/test/read.cgi/ms/1469949672/

 

43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1:56:37 ID:MG8

「또 1번 운동회 해라」교장에 부엌칼을 들이댄 용의로 부부를 체포

산케이신문 10월 5일 (수) 19시 44분 배신

 

http://headlines.yahoo.co.jp/hl?a=20161005-00000567-san-soci

 

어떠한 이유로 아이가 2일 운동회에 나올 수 없기 때문에, 「연기해라」고 요구했지만,

들어줄 수 없었던 이유로, 「또 1번 해라」고 협박한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교사도 목숨을 걸어야 한다

 

43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2:10:21 ID:H09 

올리려고 하니까 벌써 왔구나ㅋ

몬스터 페어런트도 이 정도면 극한이다

 

43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2:23:28 ID:4gk

불합리한 요구하고 있다고 자각이 없는 겁니까

 

43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2:39:50 ID:O01

이 정도를 부엌칼 가지고 위협하다니, 지금까지 잘도 살아 왔구나

어떻게 살아 왔어? 이것 보다 더 희망이 실현되지 않는 일 정도 있었겠지

이상해서 견딜 수가 없어요

 

43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2:47:53 ID:XIX

여기까지 하는 사람은 좀처럼 없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좋은 직업 같은 걸까・・・

보통 칼날 꺼내면 체포잖아?

 

43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2:52:06 ID:sKo

부부 모두 무직.

 

44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3:02:11 ID:tpt

평소부터 그렇게 살아 왔을 거라고 생각한다

 

>>439

아—…

 

44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3:03:33 ID:rgz

>>439

너무 알기 쉽다…

 

44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6/10/05(水)23:51:31 ID:xB6

그런 짓 하는 부모님에게 태어난 아이가 불쌍해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Author

Lv.8 함장  10
9,169 (4.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cocoboom  
운동회 너무 좋아하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