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Unon] 알바네즈 요리에 대한 회고록.

Badog 0 370

업무상 알바네즈로 갔을때의 일이다. 당시 배가 고파진 나는 거리의 한 가정식집에 들어갔다.

 

식사를 주문하자 식사는 금방 나왔다. 그리고 한입을 들자 이내 난 이곳에 온게 최악이라는것을 채감햇다.

 

콩조림은 방금 꺼내서 열만 가한듯한 통조림맛이났고. 튀긴 생선은 기름에 절다못해 배어물면 육수와같이 기름이 쏟아져내렷다.

 

생선과 함깨 튀긴 감자또한(나는 감자가 눅눅해질수있다는건 상상도 하지못햇다!) 같은 처지엿으며

 

채소도 대친건지 삶은건지 모를정도로 너무 오래 익어서 누렇게 변하고 식감또한 흐믈흐물햇다.

 

테라에서 근무할때에는 알바네즈 출신의 동료와 다른 동료들이 알바네즈 요리를 비하하는것에 공감하지못햇다.

 

알바네즈 출신중에서도 테라와 세계 각지에 유명한 식당을 가진 요리사들이 많았고 이때까지 먹어본적도없었기에 설마 그정도로 맛없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들었지만

 

의구심은 확신으로 돌아섰다. 이건 먹을 음식이 이나엿다.

 

지금도 식사를 하기전엔 알바네즈의 그 끔찍한 가성식당에 대해 생각한다. 과건 그건 요리엿을까 아니면 재앙이엿을까.

 

 

 

Author

Lv.1 Badog  3
809 (80.9%)

물지않아요. 짖지않아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3 VIII-2. Rimen game 작두타는라이츄 7일전 17
342 습작 - 1일차 노숙까마귀 01.06 39
341 VIII-1. 빛을 보지 못한 자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2.30 39
340 Prologue VIII. Cryogenic curse 작두타는라이츄 12.01 60
339 외전 3. Adventure for Death 작두타는라이츄 11.13 78
338 VII-10. Intermission (3) 작두타는라이츄 11.08 69
337 VII-9. 금지된 영역 작두타는라이츄 11.08 69
336 VII-8. 어느 노배우의 사흘 작두타는라이츄 11.01 71
335 외전 II: Madness scissor 작두타는라이츄 10.26 76
334 VII-7. 낡은 옷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0.20 83
333 외전 I. Stay alive, Stay abyss 작두타는라이츄 09.24 113
332 무채색 꿈 Literaly 09.20 140
331 VII-6. 죽은 자의 편지(2) 작두타는라이츄 08.14 164
330 VII-5. 죽은 자의 편지 작두타는라이츄 08.14 164
329 제일 길었던 3분 노숙까마귀 07.30 185
328 VII-4. 팔척 귀신 작두타는라이츄 06.04 229
327 VII-3. 구명령(救命靈) 작두타는라이츄 05.09 232
326 [Project:Union] 유트뵐리스와 차문화 Badog 03.26 267
325 VII-2. 지박령이 된 가장 작두타는라이츄 03.18 294
324 VII-1. 갇혀버린 영웅 작두타는라이츄 03.18 281
323 prologue VII-두 개의 무덤 작두타는라이츄 03.18 275
열람중 [Project:Unon] 알바네즈 요리에 대한 회고록. Badog 11.17 371
321 IKAROS P짱 10.26 359
320 VI-6. Die Schwarz Tulpen 미식가라이츄 10.13 291
319 VI-5. Die Lavendelblute 미식가라이츄 10.12 271
318 VI-4. Die Spinnenblume 미식가라이츄 10.11 264
317 꼬치구이 노숙병아리 09.19 335
316 착탄음 - 수정 사야카후손 09.06 309
315 착탄음. 사야카후손 09.04 316
314 VI-3. Die Kirschbluete 미식가라이츄 08.24 340
313 VI-2. Gloxinia 미식가라이츄 08.24 310
312 괴담수사대 ; VI-1. Die Tuberose 미식가라이츄 07.31 336
311 괴담수사대 ; Proligue VI. Gelben Rose 미식가라이츄 07.31 407
310 콜라 노숙까마귀 07.09 361
309 마녀의 밤 단편선 - 손님 Badog 07.09 352
308 이게 너의 손길이었으면 Novelistar 07.06 340
307 [괴담수사대] V. 검은 뱀의 정체 미식가라이츄 06.24 479
306 본격 토끼구이가 오븐에서 나오는 체험담 댓글2 베키 06.24 476
305 말퓨스 스토리-월야편 (1)반선녀, 상실-1.용과의 만남 말퓨리온의천지 06.15 417
304 StrandBeest(해변동물) 아게루짱 06.08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