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5. Die Lavendelblute

미식가라이츄 0 367

"난 단죄자. 너를 벌하러 왔어. "

"...... 저를...? "

 

눈앞에 나타난 낯선 여자는, 자신을 단죄자라고 소개했다. 흩날릴 것만 같은 하얀 머리에 붉은 눈이, 이 세상과는 완전히 이질적인 여자였다. 쏘아보고 있는 눈이 매섭다. 

 

"최근 친구를 잃었지? 괴롭힘을 이기지 못 해 자살한 그 아이에게, 너는 해줄 수 있는 것을 해 주지 않았어. "

"해 줄 수 있는 것을... 해 주지 않았다고요? 그게 무슨... "

"그건, 명계에 가서 생각해보도록 해. "

 

고등학교 2학년의 끝을 얼마 안 남기고 내 친구는 자살했다. 반에서 그 녀석을 괴롭히던 무리가 있었는데, 결국은 견디지 못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그 상황에서 나는, 그저 침묵하는 수밖에는 없었다. 

 

"너의 침묵이 그 아일 죽였어. 사과는 저승에서 하도록 해. "

"...... 저승에 가면... 만날 수 있는거죠? "

"...아마 널 원망하거나, 그렇지 않거나 둘 중 하나겠지. ...넌 그 아이에게 미안하니? "

"미안해요... 하지만, 어쩔 수 없었어요. 자칫 잘못했다간 저도 말려들 수 있었기 떄문에... "

"...... 과오는 알고 있군... "

 

재훈아, 미안해. 그런데 내가 할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던 게 뭘까? 

 

나와 재훈이는 고등학교 2학년이 되서 처음 만났다. 처음에는 뭐, 다 그렇듯 어색했지만 알고보니 같은 동네 사람이었고, 어릴 적 같은 초등학교에 같은 반이었던 적도 있어서 금방 친해졌다. 

 

다른 아이들과 달리 조용한 성격이었던 재훈이는 쉬는 시간이나 점심 시간에 늘 도서실에 있었다. 그리고 반에서 성적도 꽤 잘 나왔지만 다른 상위권에 있는 사람들처럼 우쭐거리거니 하지 않았다. 오히려 어려운 문제가 있어서 물어보러 가면 척척 가르쳐 줄 정도로 착했다. 

 

그런 재훈이가 괴롭힘을 당한 건, 1학년에 갓 입학하자마자였다. 당시 학교에서 꽤 유명했던 컨닝 사건이 하나 있었는데, 그 사건을 제보했던 게 재훈이였기 때문이었다. 컨닝을 저지른 아이들은 교내 일진으로 소문난 무리였고, 재훈이는 그 후로 그 무리에게 찍혔다. 

 

지금은 다른 반이라 덜한 편이라고 했다. 방과 후와 등교 중에만 조심하면 되니까. 작년에는 칠판 지우개나 실내화가 날아오거나, 일부러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거나 하는 게 부지기수였다. 심지어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데, 양동이에서 구정물을 받아 끼얹기도 했다. 

 

물론 나도 그 무리들을 알고 있었다. 같은 중학교를 나왔고 거기서도 꽤나 유명한 일을 저질러서 강제 전학 처리가 된 아이들이었다. 어째서 우리 학교로 진학한건지 미스테리일 정도로, 행실도 성적도 좋지 않았다. 그 무리 전원에 대한 평가는 바닥을 기고 있었다. 

 

"재훈재훈~ 오늘 야자도 끝났는데 떡볶이 먹을래? "

"아, 저... 나 오늘은 약속이 있어서... "

"뭐야, 또 그 놈들이야? "

"아, 아냐... "

 

약속이 있다고 먼저 갔던 재훈이는, 다음날 한쪽 눈에 멍이 들어서 왔다. 재훈이는 부정하고 있었지만, 분명 그 패거리가 어제 후미진 곳으로 끌고 가서 떄리기라도 한 모양이었다. 

 

아들이 이 지경이 되도록 어머님은 뭘 하는건지 한편으로는 야속하기도 했다. 익명으로 투서라도 남기고 싶었다. 하지만 나로서는 어떻게 해야 할 지, 방법을 몰랐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재훈이는 학생회 일이 남아있었고, 나는 운동장에서 농구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그 무리들이 학교 건물로 들어갔고, 잠시 후 재훈이를 데리고 체육 창고로 향했다. 

 

'저 새끼들... 또? '

 

도저히 안돼겠다 싶어서, 몰래 그 무리들을 따라갔다. 낡은 체육 창고는 벽 이곳저곳에도 구멍이 많았고, 문을 닫아도 틈새가 보였다. 밖에서 들여다보니, 안에서 재훈이를 둘러 싸고 있었다. 

 

"야, 돈 가져왔냐? "

"아니... 그게... "

"하- 이 새끼 봐라? 야, 돈을 따박따박 가져와야 할 거 아냐! 너 내가 오늘까지 안 가져오면 죽여버린다고 했어, 안 했어? "

"그...... 미안해, 내, 내일까지는... "

"하- 진짜 골때리는 새끼네... 야, 죽이지는 마라. "

 

여전히 재훈이는 그 녀석들에게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 

 

학주라도 부르러 갈까, 하다가 증거가 없으면 안될 것 같아 나는 핸드폰을 켜고 재훈이가 맞는 장면을 찍었다. 그리고 녀석들이 나오기 전에 재빨리 창고를 벗어나 수돗가에서 씻는 척 하며 동태를 살폈다. 

 

녀석들이 창고를 나오자, 나는 창고 안으로 들어갔다. 

 

"야! 이재훈! "

"으... 진형아... "

"너 이새끼, 괜찮냐? "

"으... 응... "

"야, 이 새끼야! 너 이 지경이 되도록 아무한테도 말 안 한거야? "

"괘... 괜찮아... "

"하, 새끼... 니네 엄마는 아냐? "

"어, 엄마 요즘 몸이 많이 안 좋아서... 아직 모르셔... "

"...... 얌마, 피나 닦고 가자. "

 

재훈이를 수돗가로 데려가 얼굴에 묻은 피를 씻겼다. 하도 얻어맞았는지 온 몸이며 교복이며 피투성이였지만 학교 수돗가에서 교복을 빨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다행히도 안경에 깨지진 않았지만 미세한 금이 가 있었던 안경에 묻은 먼지도 대충 털어서 재훈이에게 건넸다.  

 

내가 선생님이든 부모님이든 말하자고 했지만 재훈이는 완강히 거부했다. 엄마는 몸이 많이 안 좋으시고, 선생님꼐 말해봤자 그 녀석들이 더 심하게 보복할 것 같다는 이유였다. 하긴, 그게 우리네 현실이긴 하지만 그래도 이건 아니다 싶었다. 

 

"너, 그래도 정말 참기 힘들면 선생님이든 부모님이든 말해라. 그러다가 너도 힘들어지고 네 주변 사람들도 힘들어져. "

"응... "

"근데 너 안경에 금 간 거 같은데 괜찮냐? "

"아, 전에 쓰던 거 있어서 괜찮아. "

"임마, 우리 누나가 안경 써서 아는데 안경은 지금 쓰고 있는 거 쓰는 게 좋대. 나중에 하나 새로 해라. "

"아, 응... "

 

나는 그저, 그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왔다. 방학동안 나와 재훈이는 보충을 들었지만, 그 녀석들은 공부와는 학을 뗐는지 보충은 커녕 학교 앞에 한 발짝도 얼씬거리지 않았다. 녀석들이 학교 근처에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학주가 교문 앞을 지키고 있어서 녀석들도 어쩌진 못 했다. 

 

나는 재훈이 몰래 그 동안 모아왔던 증거들을 모아오고 있었다. 그 동안 괴롭힘 당했던 영상들, 재훈이가 입은 상처... 그리고 재훈이가 최대한 그 녀석들하고 맞닥뜨릴 일이 없게 도와줬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갑자기 소지품 검사를 하겠다고 가방을 열어보신 선생님은 재훈이와 나를 교무실로 불렀다. 

 

"이재훈, 잠깐 선생님 따라 교무실로 오도록 해. 진형이 너도. "

"예. "

"네. "

 

선생님이 우리 둘을 교무실로 부르셨다. 교무실에 내려가니 선생님이 우리 두 사람 앞에 꺼낸 것은 담뱃갑이었다. 누가 봐도 그 녀석들이 피우는 담배였다. 

 

"이재훈, 네 가방에서 담뱃갑이 나왔더구나... "

"네? "

"이 녀석, 학생이 담배를 피우면 안 돼지. 순 범생이인 줄 알았더니? "

"죄송합니다... "

"야, 임마! 니가 뭐가 죄송해? "

"오진형, 넌 가만히 있어. "

 

어쩐지 분했다. 그 녀석들이 몰래 담뱃갑을 가방에 넣는 걸 분명히 봤지만, 재훈이는 그 죄를 자기가 다 뒤집어썼다. 

 

"이 새끼야, 니가 피우는 거 아니잖아! 그 새끼들이 니 가방에 몰래 넣는 거 내가 다 봤어! "

"하지만... "

"그게 무슨 말이니? "

"하아... 선생님, 재훈이를 1학년때부터 괴롭혔던 무리가 있는데, 걔들이 넣어둔 거예요. 여기 증거요. "

 

내가 내민 것은, 어제 우연히 찍은 사진이었다. 원래 찍으려고 했던 건 우연히 발견한 새였지만, 그 옆에 녀석들이 재훈이 가방에 손을 대는 것도 같이 찍혀 있었다. 

 

"제가 봤어요. 얘네들이 재훈이 가방 속에 담뱃갑 넣는 거. "

"이 녀석들은... 작년에 컨닝으로 물의 일으켰던 애들이네? "

"네, 그 때 재훈이가 녀석들이 컨닝한 걸 얘기했다가 지금까지... "

"그럼 이건 재훈이 담배가 아니라는 얘기지? 알겠어, 가 봐. ...이재훈, 그 녀석들이 또 괴롭히면 선생님에게 얘기 해. "

"...네... "

 

하지만 학교 측에서는 이 문제를 덮어두길 원했다. 학교의 명예가 떨어진다는 같잖은 이유에서였다. 내가 보기엔 학교의 명예를 위해서 그 녀석들을 강제로 전학이라도 보내야 할 것 같았지만. 

 

그리고 재훈이는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걸었다. 

 

재훈이는 끝까지 자신의 아픔을 쉬쉬하려고만 하는 학교 때문에, 그리고 그 녀석들 떄문에 울다가 갔다. 그리고 그 녀석들은 고등학교 3학년이 되고 성인이 되겠지. ...그게, 가장 역겹고 분했다. 

 

그리고, 나는 마지막으로 그녀에게 물어볼 것이 있었다. 

 

"당신이 단죄자라면, 죽기 전에 한 가지 물어보고 싶어요. "

"...뭐지? "

"왜... 가해자가 웃고 피해자가 우는 거죠? 가해자가 벌을 받고 피해자가 행복해지는 건... 전부 책 속의 이야기일 뿐인가요? "

"그건 말이지... 소설 몇 페이지로 끝나는 가해자가 울고 피해자가 우는 결말이라는 건, 현실에서는 몇 년... 아니, 몇십 년이 걸릴 수도 있어서 그래.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시간은 느리기도 하고 빠르기도 하지. "

"...... "

"...그 녀석은, 특별히 내가 더 빨리... 단죄해줄게. 그 아이가 눈물 흘린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

 

그렇구나. 그럼 언젠가 그 녀석들도, 기약없는 세월이 지나면 우는 날이 오겠지... 


Author

7,340 (89.3%)

<덜렁거리는 성격. Lv.1에 서울의 어느 키우미집에서 부화했다. 먹는 것을 즐김.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7 VIII-4. 꽃으로 치장된 끝 작두타는라이츄 03.03 85
346 사신의 서 - (0) 엣날 옛적에 Badog 02.11 81
345 무기 리뷰 - 해방선 Zhuderkov 02.09 63
344 VIII-3. 인과응보 작두타는라이츄 02.06 74
343 VIII-2. Rimen game 작두타는라이츄 01.14 99
342 습작 - 1일차 노숙까마귀 01.06 134
341 VIII-1. 빛을 보지 못한 자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2.30 112
340 Prologue VIII. Cryogenic curse 작두타는라이츄 12.01 132
339 외전 3. Adventure for Death 작두타는라이츄 11.13 155
338 VII-10. Intermission (3) 작두타는라이츄 11.08 142
337 VII-9. 금지된 영역 작두타는라이츄 11.08 148
336 VII-8. 어느 노배우의 사흘 작두타는라이츄 11.01 152
335 외전 II: Madness scissor 작두타는라이츄 10.26 144
334 VII-7. 낡은 옷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0.20 162
333 외전 I. Stay alive, Stay abyss 작두타는라이츄 09.24 198
332 무채색 꿈 Literaly 09.20 238
331 VII-6. 죽은 자의 편지(2) 작두타는라이츄 08.14 252
330 VII-5. 죽은 자의 편지 작두타는라이츄 08.14 258
329 제일 길었던 3분 노숙까마귀 07.30 266
328 VII-4. 팔척 귀신 작두타는라이츄 06.04 329
327 VII-3. 구명령(救命靈) 작두타는라이츄 05.09 308
326 [Project:Union] 유트뵐리스와 차문화 Badog 03.26 338
325 VII-2. 지박령이 된 가장 작두타는라이츄 03.18 386
324 VII-1. 갇혀버린 영웅 작두타는라이츄 03.18 356
323 prologue VII-두 개의 무덤 작두타는라이츄 03.18 349
322 [Project:Unon] 알바네즈 요리에 대한 회고록. Badog 11.17 453
321 IKAROS P짱 10.26 455
320 VI-6. Die Schwarz Tulpen 미식가라이츄 10.13 380
열람중 VI-5. Die Lavendelblute 미식가라이츄 10.12 368
318 VI-4. Die Spinnenblume 미식가라이츄 10.11 350
317 꼬치구이 노숙병아리 09.19 446
316 착탄음 - 수정 사야카후손 09.06 402
315 착탄음. 사야카후손 09.04 398
314 VI-3. Die Kirschbluete 미식가라이츄 08.24 434
313 VI-2. Gloxinia 미식가라이츄 08.24 408
312 괴담수사대 ; VI-1. Die Tuberose 미식가라이츄 07.31 420
311 괴담수사대 ; Proligue VI. Gelben Rose 미식가라이츄 07.31 515
310 콜라 노숙까마귀 07.09 450
309 마녀의 밤 단편선 - 손님 Badog 07.09 448
308 이게 너의 손길이었으면 Novelistar 07.06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