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수사대 ; VI-1. Die Tuberose

미식가라이츄 0 592

"응, 오빠~ 응? 어디긴, 친구랑 공부하러 갔었다니까? 응? 그게 무슨 말이야? 클럽을 내가 왜 가? 에이~ 오빠는... ......뭐? SNS에 영상이 올라왔다고? 에이, 설마... 그거 나 아닐거야. 응, 응... 끊어~ "

 

겉으로는 연인과 통화를 하는 다정한 여자인 것 같지만, 통화를 마친 그녀는 이내 하얗게 굳어버린 표정으로 SNS를 확인했다.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며 스크롤을 쭉 해 나가자, 어제 그녀가 클럽에서 춤을 추는 영상이 올라와 있었다. 

 

'누가 대체 이런 짓을...? '

 

영상 속의 그녀는 확실히 친구와 공부하러 도서관에 갈 복장은 아니었다. 거기다가 연애중인 사람이 있는 사람이 할 수 없는 낯 뜨거운 짓까지 감행하다니. 그건 그녀가 아니면 불가능했다. 영상을 눌러본 그녀는, 이윽고 영상 밑에 올라 온 글을 읽자마자 서늘한 한기를 느끼며 온 몸을 부들부들 떨었다. 

 

'와~ 남의 남자 뻇어가더니 클럽에서 이러고 노는거야? 역시 너답다. ㅎㅎ 대한민국의 모든 남자들이 자기 못 만나줘서 안달인 줄 아는건가? '

 

누구지? 대체 누구야? 그녀는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지잉- 진동이 느껴저핸드폰을 본 그녀는, 깜짝 놀라 핸드폰을 떨어트리고 말았다. 

 

'너 이번에 성적 잘 나온 거, 조교랑 하룻밤 자서 그런거라는 소문 벌써 과에 쫙 퍼졌더라. 남친들이 알게 된다면... '

 

천하의 팜므파탈을 자부하는 이성은, 그녀에게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그녀는 과는 물론 친구들이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의 친구들까지 전부 사귀고 있었다. 그 정도는 문어발을 넘어서, 한 번에 30명의 남자들과 연락을 할 정도였다. 그쯤 돼면 약속은 어떻게 피해서 잡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게다가, 그렇게 사귄 남자들 중에는 여자친구가 있었던 사람도 있어서, 이미 그녀에 대한 평판은 좋지 않았다. 

 

"너지? 니가 이 문자 보냈지? "

"다짜고짜 무슨 말이야? "

 

아침부터 식식거리는 얼굴로 강의실에 들어선 그녀는, 책상에 막 자리를 잡은 여자를 찾아갔다. 그녀 역시 얼마 전, 성은에게 사귀기 직전까지 간 남자를 뻈겼기에 그녀가 생각하기에 가장 유력한 범죄자였다. 하지만 성은의 핸드폰을 본 그녀의 반응은 달랐다. 

 

"이 문자, 니가 보낸거냐고! "

"야, 이성은. 니가 임자 있는 남자 뻇은 게 한두번이야? 그리고 난 너한테 걔 뻇기고 나서 니 번호 지웠거든? 못 믿겠으면 확인해보든가. "

 

그녀의 전화번호부를 확인한 성은은 핸드폰을 돌려주곤 사과 한 마디도 없이 강의실 뒤쪽에 자리를 잡았다. 문자는 그렇다 치고, 대체 그 영상은 누가 올린거지? 

 

"어, 오빠. 응~ 아니. 아직... 응? 정말? 학교 앞이야? 응, 응~ 금방 갈게~ "

 

 

남자친구가 밥을 사 주러 왔다는 말에 한달음에 학교로 달려가던 그녀는, 낯선 여자와 마주쳤다. 새하얀 머리를 올려묶은 붉은 눈의 여자는 남자친구와 무언가 얘기를 나누고 있는 것 같더니, 금방 사라졌다. 

 

"어, 오빠! "

"아, 성은아. "

"미안~ 많이 늦었지? "

"아냐, 나도 방금 왔어. "

"근데 오빠, 아까 그 여자는 누구야? "

"아까...? 아, 너 찾아 온 것 같던데... 이거 전해달라고 하더라. "

"......? "

 

남자친구가 건네 준 것은 튜베로즈가 그려진 손수건이었다. 검은 바탕에 하얀 튜베로즈는 하얗다 못해 빛을 발하고 있는 것 같았다. 

 

"손수건...? "

"응, 너한테 전해주라고 하더니 그냥 사라져버렸네... 아무튼, 오늘은 점심 뭐 먹을래? "

"오늘은... 저기압이니까 파스타! "

"알았어, 알았어... 가자! "

 

어제 있었던 일은 까맣게 잊고, 그녀는 파스타를 먹고 있었다. 부드러운 크림 파스타에 또르티야 피자! 바삭바삭한 피자를 꿀에 찍어 먹으니 기분이 한결 나아졌다. 

 

"오후 수업 늦는 거 아냐? "

"괜찮아~ 나 3시까지 공강이야. "

"그래? 그럼 커피나 한 잔 할까? 오빠가 살게. "

"정말? 고마워~ "

 

점심을 먹고 카페에 간 성은은 아메리카노와 케이크 하나를 시켰다. 막 주문한 음료가 나올 무렵... 모처럼만의 카페 데이트로 기분이 좋아진 성은과 달리, 남자친구는 어딘가 공기가 무거웠다. 

 

"오빠! 여기 커피. "

"아, 고마워. "

"...... 오빠, 무슨 일 있어? "

"...... 성은아. "

 

잠시 무언가를 생각하던 그가 입을 열었다. 

 

"우리 헤어지자. "

"뭐...? "

"헤어지자고. "

"가... 갑자기 왜 그래...? "

"...... "

 

그는 대답 대신 핸드폰을 내밀었다. 거기에는 성은이 어제 다른 남자와 클럽에서 술을 마시는 사진이 찍혀 있었다. 

 

"이... 이게...... "

"어제 도서관 간다고 하지 않았어? 도서관에서 이런 옷을 입고 이런 야광봉을 쓰나? "

"그... 그게...... 오, 오빠... 이, 이거 나 아냐... 나랑 똑같은 사람이야... 나 어제 진짜 도서관에 있었어... "

"...... 그뿐이 아냐. SNS에 동영상 올라온 것도 봤어. 그리고 이 귀걸이... 이거 내가 100일 기념으로 특별히 주문한 거잖아. 나만 사랑한다더니 거짓말 하고 클럽에서 놀아나는 여자를 어떻게 믿어? "

"그, 그...... 오, 오빠... 그, 그건...... "

"헤어지자. "

 

그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제 그는, 그녀가 도서관에서 늦게까지 공부를 한다기에 마중을 나갈 참이었다. 막 나가려던 찰나, 그에게 문자로 그녀가 클럽에 있는 사진이 전송된 것이다. 발신번호는 없었지만, 사진 속 여자는 누가 봐도 성은이었다. 문자를 보낸 이는, 성은이 그 동안 자신을 속이고 클럽에 갔던 일과 다른 남자와 데이트 한 증거들을 보내왔고, 이를 본 그는 그녀와 헤어질 것을 결심했다. 

 

싸늘하게 돌아선 그를 뒤로 하고, 그녀는 학교로 돌아왔다. 

 

"하... 이대로 보내면 안 되는데...... "

 

그리고 핸드폰을 잡은 그녀는 빠르게 손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 날 저녁. 

 

"아아~ 피곤해... 지연쓰! 오늘 클럽 안 갈래? "

"안돼, 나 내일 교양 시험이야. "

"교양이면 공부 대충 하고 놀자. "

"야, 너 지금 한가하게 클럽 찾고 다닐 때가 아니거든? 정신 차려 이성은. "

"그게 무슨 말이야? "

"너 이번에 시험 성적 잘 나온 거, 조교랑 자서 그런거라고 소문 쫙 퍼졌어. 그 조교 결국 그것때문에 대학원 때려치고 나갔고. "

"?!?!"

"안 좋은 소문에 이미지 관리도 꽝인데 클럽이 문제냐? 정신 차리세요, 이성은씨. "

 

그 소문이 정말이었구나. 사색이 된 그녀의 앞에, 점심에 만났던 수수께끼의 여자가 나타났다. 

 

"모험을 즐기는 자는 죽음을 각오해야 한다. 

특히나 사랑을 가지고 모험을 즐기는 자라면. "

 

그녀가 뜻 모를 말을 남기고 사라졌을 무렵, 핸드폰 진동이 요란하게 울렸다. 받아보니 친구였다. 

 

"어, 재희쓰. 무슨 일이야? "

'야, 됐고 지금 빨리 SNS 들어가봐, 난리났어. '

"난리? 아아, 남자친구 마음 돌리려고 거짓 쪼~금 섞었습니다. "

'그것때문이 아냐! 아무튼 빨리 확인해봐! '

"알았어, 끊어. "

 

전화를 끊고 SNS에 접속해보니, 알림이 수십개가 와 있었다. 훗, 그야 내 픽션이 잘 됐으니까 그렇지, 라고 생각하고 알림을 확인했지만 그녀의 예상과 달리 댓글에는 그녀를 향한 비난만이 가득했다. 

 

'이 사람 문어발 걸치면서 남자친구 놓치기 싫으면 이런대요. ㅇㅇ 페이지에서 봤음. '

'ㅋㅋㅋㅋㅋㅋ 이런 사람은 평생 혼자 살아야돼 ㅋㅋㅋㅋㅋㅋ '

'저번에 클럽 동영상에도 떴던 사람 아닌가? '

'와 ㅋㅋㅋㅋㅋㅋㅋㅋ 소설도 쓰려면 적당히 써 ㅋㅋㅋㅋㅋㅋㅋㅋ 어제 동영상에 나왔으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온통 비난 일색인 댓글을 읽던 그녀는 마지막 댓글을 읽고 또 다시 하얗게 질렸다. 

 

'쟤 일부러 임자 있는 남자만 사귀면서 저런다니까? 나 쟤랑 아는 사람인데 과에서 쟤 평한 안 좋고 성적 조금만 잘 나와도 조교랑 잤다는 소문 퍼짐. 근데 아는지 모르는지 계속 임자 있는 남자 꼬시고 클럽 다니는 거 보면 정신 차리긴 글렀음. 심지어 쟤한테 남자 뺏기고 자살한 사람도 있대. '

 

누가 자살한거지? 그녀는 너무나도 많은 남자를 뻇어와서 이제는 누가 원한을 가지고 있는지도 잊어버릴 정도였다. 설마 원한때문에 이러는걸까? 그녀는 미안함보다도 분노가 앞섰다. 

 

"자기가 잘못 해서 남친 뻇겨놓고 이제 와서 왜 이러는데? 애초에 니가 남친 관리를 잘 했으면 됐잖아! 원한 같은 소리 하네. "

"응, 너야말로. "

 

그녀의 앞에, 아까의 낯선 여자가 나타났다. 

 

"네녀석이 누굴 죽게 만들었는지 가르쳐줄까? 하도 많아서 기억도 못 하고 뉘우치지도 못 하겠지? 너때문에 교수는 스캔들 나서 정직당하고 그 와이프는 자살했는데. 하긴... 너같은 녀석이 뭘 알겠니. "

"넌 뭔데 나한테 뭐라는거야? 세상에 한번이라도 바람 펴 본 적 없는 사람 나와보라고 해! 한번이라도 임자 있는 사람 욕심 내 본 적 없는 사람 나와보라고 하리고! "

"욕심은 낼 수 있지만 임자가 있다면 포기해야 하는 게 맞아. 그게 상식이고 도리야. 너처럼 인간의 마음을 가지고 모험하면서 인간을 파멸에 빠뜨리는 건, 팜므파탈 따위가 아니라 색욕에 미친 거지... 아니, 이쯤 되면 즐기고 있는 걸지도? 그래도 이번엔 인간 하나 구해서 다행이지. "

"......지금까지 니가 그런거였지? 동영상이랑 사진? "

 

그녀는 길길이 날뛰기 직전인 성은을 안타까운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어리석은 인간. 튜베로즈가 그려진 손수건의 의미가 뭐라고 생각해? 그건 워험한 쾌락이야. 딱 너 같은 아이를 말하는거지... 그래, 사진은 내가 맞아. 하지만 동영상을 올린 건 내가 아냐. 물론 네 자신도 기억 못 하겠지, 누구에게 어떤 원한을 샀는가... "

"시끄러워!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 "

"뉘우칠 기미가 보이지 않는군... 뭐, 이미 네가 저지른 잘못들은 만천하에 퍼지고 있지만. "

"시끄럽다고 했잖아! "

 

성은이 낯선 여자에게 달려들었지만, 그녀는 낯선 여자를 통과해 버렸다. 어어, 하던 찰나, 그녀는 앞으로 고꾸라졌다. 

 

"무모하구나. 저세상에서 영원히 후회하도록 하렴... 참회는 할 수 있을 지 모르겠지만. "

"!! 사, 사, 살려줘...! "

 

필사적으로 도망치면서 핸드폰을 뒤적거리던 그녀는 주소록을 뒤적이며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아무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미 그녀의 모든 만행을 알아버린 그녀의 남자친구들과, 그녀에게서 원한을 사 번호를 지우거나 없앤 이들이 팔할이었다. 게다가 그녀의 친구들은 시험기간이라 공부한다고 핸드폰을 아예 꺼 놓았다. 

 

"모험도, 사랑도... 적당해야 하는 법이란다. 상식과 도리를 어기는 시점에서 그건 인간이 아니라 짐승인거지. 그럼, 이만. "

 

차가운 가윗날이 그녀를 찌르자, 따뜻한 피가 도로 위로 흘렀다. 거리에는 숨이 끊어져가는 그녀와, 액정 한 쪽이 꺠져버린 핸드폰만이 있었고, 가로등이 홀로 그녀를 비출 뿐이었다. 


Author

7,541 (2.6%)

<덜렁거리는 성격. Lv.1에 서울의 어느 키우미집에서 부화했다. 먹는 것을 즐김.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1 Prologue-IX. 붉은 눈 작두타는라이츄 10.09 24
350 無力という罪_Eternal Sanctuary 작두타는라이츄 08.31 44
349 VIII-9. Hide and seek(하) 작두타는라이츄 08.08 64
348 VIII-8. Hide and seek(상) 작두타는라이츄 08.08 62
347 외전 4. 재앙신의 사랑을 받은 남자 작두타는라이츄 06.17 99
346 VIII-6. The back 작두타는라이츄 05.05 131
345 VIII-4. 꽃으로 치장된 끝 작두타는라이츄 03.03 202
344 사신의 서 - (0) 엣날 옛적에 Badog 02.11 196
343 무기 리뷰 - 해방선 Zhuderkov 02.09 190
342 VIII-3. 인과응보 작두타는라이츄 02.06 233
341 VIII-2. Rimen game 작두타는라이츄 01.14 217
340 습작 - 1일차 노숙까마귀 01.06 268
339 VIII-1. 빛을 보지 못한 자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2.30 237
338 Prologue VIII. Cryogenic curse 작두타는라이츄 12.01 273
337 외전 3. Adventure for Death 작두타는라이츄 11.13 289
336 VII-10. Intermission (3) 작두타는라이츄 11.08 266
335 VII-9. 금지된 영역 작두타는라이츄 11.08 270
334 VII-8. 어느 노배우의 사흘 작두타는라이츄 11.01 289
333 외전 II: Madness scissor 작두타는라이츄 10.26 305
332 VII-7. 낡은 옷의 원한 작두타는라이츄 10.20 336
331 외전 I. Stay alive, Stay abyss 작두타는라이츄 09.24 331
330 무채색 꿈 Literaly 09.20 388
329 VII-6. 죽은 자의 편지(2) 작두타는라이츄 08.14 388
328 VII-5. 죽은 자의 편지 작두타는라이츄 08.14 378
327 제일 길었던 3분 노숙까마귀 07.30 398
326 VII-4. 팔척 귀신 작두타는라이츄 06.04 473
325 VII-3. 구명령(救命靈) 작두타는라이츄 05.09 462
324 [Project:Union] 유트뵐리스와 차문화 Badog 03.26 457
323 VII-2. 지박령이 된 가장 작두타는라이츄 03.18 511
322 VII-1. 갇혀버린 영웅 작두타는라이츄 03.18 473
321 prologue VII-두 개의 무덤 작두타는라이츄 03.18 469
320 [Project:Unon] 알바네즈 요리에 대한 회고록. Badog 11.17 622
319 IKAROS P짱 10.26 622
318 VI-6. Die Schwarz Tulpen 미식가라이츄 10.13 532
317 VI-5. Die Lavendelblute 미식가라이츄 10.12 499
316 VI-4. Die Spinnenblume 미식가라이츄 10.11 481
315 꼬치구이 노숙병아리 09.19 595
314 착탄음 - 수정 사야카후손 09.06 534
313 착탄음. 사야카후손 09.04 531
312 VI-3. Die Kirschbluete 미식가라이츄 08.24 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