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re feet song

블랙홀군 0 2,516
*소설 제목은 충사 오프닝입니다. 
**작중 등장인물인 노인보타 루카는 한참 어립니다. 거기다가 설정상 실험실에만 갇혀있다보니 존대나 예절같은 개념이 없습니다. 

----------

벨타가 깃든 나무를 뒤로 하고 루카는 또다시 정처없는 여행을 떠났다. 그리고 목적지도 없이 그저 앞으로만 걷던 그녀는 이윽고 눈앞에 펼쳐진 넓은 사막과 마주했다. 

'넓군. 이런 곳이 있었나? '

사막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도 없던 그녀는 호기심에 사막 안으로 들어갔다. 모래바람이 거세게 불자 그녀는 팔로 눈앞을 감싸고 앞으로 걸어갔다. 
모래바람을 뚫고 앞으로 가던 그녀는, 큰 가방을 지고 사막을 헤매는 노인을 만났다. 

"자네는 어쩐 일로 이 사막에 들어섰는가? "
"그냥 정처없이 헤매는 중인데. "
"껄껄, 재밌는 처자로군. 사막을 목적도 없이 정처없이 헤매다니... "
"그러는 당신은 왜 이곳에 있는거지? "
"나는 찾는 것이 있어서 이 사막에 들어섰지... "
"뭘 찾는데? 보물? "
"보물이라면 보물이겠지, 나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하니까... "
"......? "
"자네도 같이 갈텐가? "
"음... 그럼 그럴까... "

그녀는 노인을 따라 사막을 가로질러 걷기 시작했다. 과연 노인이 말한 보물은 어떤 것일까, 그녀는 궁금했다. 

'보물이라는 게 뭘까? 소중한 물건? '

"그런데 보물이라는 건 뭐지? "
"보물이라... 보물은 비싼 것을 말하기도 하고, 소중한 것을 말하기도 하지... "
"비싸고 소중한 것...? 그럼 당신이 찾는 보물도 비싸고 소중한 것이야? "
"나한테는 귀한 것이지. 값을 매겨서 팔 수도 없을 만큼... "

그렇게 말한 노인은 품 속에서 사진을 한 장 꺼냈다. 

"이게 뭐야? "
"내 동생과 함꼐 찍은 사진일세. 내 동생은 이후로 전쟁에 참전해 생사를 알 수 없는 몸이 됐고, 나는 당시 허리를 크게 다쳐 징집돼지 않아 이렇게 살아있다네. "
"...... 그럼 당신은 지금 동생을 찾는거야? "
"그렇다네. 살아만 있어주면 좋으련만...... "
"...... 그럼 여기가 예전엔 전쟁터였던 거야? "
"아닐세. 내 동생이 싸웠던 곳은 여기서 한참 더 걸어가야 하지... "
"그런데 어째서 걸어가는거야? 차로는 못 가? "
"허허, 나도 차를 타고 간다면 좋겠지만 여비가 충분하지 않아서 말이야. 어쩔 수 없다네. "
"...... "

여비라는 건 뭘까? 인간들은 여행을 가는 데도 돈이란 게 필요하구나. 
지금까지 얻어먹기만 했던 그녀에게는 생소한 것들이 너무 많았다. 
연구실에 갇혀있었던 동안 나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구나. 

"엇차, 오늘 저녁거리가 여기 있군. "
"!!"

사막을 걷던 노인은 마침 발견한 선인장의 한쪽을 베었다. 
가시가 있어 따끔거리긴 했지만, 이내 가시를 전부 잘라낸 그는 선인장의 껍질을 깎고 알맹이를 한 입 베어물었다. 

"자네도 먹을텐가? 이 사막에서 가장 맛있는 선인장일세. "
"엑... "

마지못해 건네받은 그녀도 한입 베어물었다. 
그렇게 먹을만한 것 같아 보이지는 않았지만, 수앱맛이 달콤했다. 

"동생은 어쩌다가...? "
"나와 동생은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로 힘들게 살고 있었지. 전쟁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가난했지만 그래도 둘이서 행복하게 살았었다네. 나는 나가서 돈을 벌고, 동생은 하고싶어하는 공부를 시켰었지... 그런데 어느 날 전쟁이 터진게야. 나는 그 전날 일을 하느라고 허리를 심하게 다쳐서 참전하지 못 했지만, 동생은 그 때 나라를 구하겠다고 스스로 참전했었다네. "
"...... "
"그 후 3년만에 전쟁은 끝났지만, 내 동생은 돌아오지 않았어. 상이군인들 사이에서도 보이지 않었고, 전사자들 목록에도 없었지... 심지어는 그 후 적국에서 포로로 잡혀가 죽은 사람들 중에도 없었어... 분명 살아있을거라 믿고 싶지만...... "

그녀는 문득 벨타의 일을 떠올렸다. 
루돌프가 살아있을거라고 믿었던 그녀였지만 정작 루돌프는 급류에 쓸려온 지 여드레만에 죽어버렸었지. 
지금 이 영감이 찾는 동생도 어쩌면 그렇지 않을까. 전쟁터에서 뼈만 남아있지는 않을까, 불길한 생각이 들었다. 

'기분탓이려나... '
"자, 일찍 잠드세나. 내일도 아침 일찍 일어나서 해가 질 떄까지 걸어야 한다네. "

오랫동안 걸어온 탓인지, 루카는 바닥에 누워 잠들었다. 여기서 누워서 잠들어도 돼나 싶었지만, 어차피 팔로 감싸고 자면 그만이고. 
곤히 잠들었던 그녀는,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떴다. 그리고 곤히 잠들었던 노인 역시 일어나 짐을 정리하고 있었다. 

"끄응... 자도 잔 것 같지도 않군... "
"여행이 처음인가보군? "
"이런 건 처음이지. 이런 걸 해 볼 일도, 할 이유도 없어. "
"자네는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 없는가? "
"응. 사실 인간들이 그런것에 집착하는 이유도 난 모르겠어. "
"차차 알게 될걸세. 그걸 깨닫기까지 얼마가 걸리는가, 그건 사람마다 다른게지... 자, 가세나. 갈 길이 멀다네. "
"...... 사막을 건너가면 동생이 있는 곳으로 가는거야? "
"그렇겠지. 전쟁터였으니까... "
"...... "

며칠동안 선인장을 먹고 잠들기를 반복한 끝에 두 사람은 사막을 건나 옛 전쟁터로 돌어왔다. 
전쟁이 끝난 후 아무도 손대지 않았는지, 곳곳에는 탄피와 불발탄들이 떨어져 있었다. 

'왜 인간들은 이런 걸 남겨가면서까지 전쟁을 할까? '
"후우... 여기가 내 동생이 있었던 곳이군... "
"...... 여기야? "
"그렇다네. "

주변을 둘러봤지만 온통 잡초만 무성했다. 여기에 정말 동생이 있을까? 

"여기서 동생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까...? "
"찾아야지. "
"하지만 너무 넓은걸. "
"보물을 찾기 위해서는 아무리 넓은 곳에 가더라도 샅샅이 뒤져야 해. 정말로 소중한 것을 찾는다면 그리 해야 하는게지. "
"...... "

그녀는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말할 수 없었다. 
제발 동생의 흔적이라도 찾을 수 있기를 바라는 노인을, 그녀는 가만히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한참동안 땅을 이곳저곳 헤집어보던 노인은 철모 하나를 들어올렸다. 그리고 근처 땅을 헤집었다. 
이내 그녀는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일그러진 노인의 표정과, 주름진 얼굴 사이로 하염없이 흘러내리는 눈물을 보았다. 

"동생은 찾은거야...? "
"...... 이제서야 찾았네...... 차가운 땅에서 몇 년동안이나 묻혀있었던겐가...... "
"...... 이게... 동생? "
"그렇다네. 이 만년필...... 내가 처음으로 동생에게 사 준 것이었는데... 고이 간직하고 있었던게야... "

노인이 내보인 것은 검은 만년필 한 자루였다. 
땅에 꽤 오랫동안 묻혀있었는지, 몸통에는 흙이 묻어 있었다. 뚜껑과 몸통이 까맣고 가운데 금색 줄이 그려진 꽤 고급스러운 만년필이었다. 

"미안하다, 동생아... 이제서야 찾았구나...... "

노인은 땅에서 꺼낸 두개골을 끌어안고 말없이 울고 있었다. 
아직도 못 해준 게 많았을테고 무사히 살아있었더라면 더 좋았겠지. 어쩐지 모르면서도 알 것 같았다. 
왜 인간들이 보물을 그렇게 소중히 지키는지도 알 것 같았다. 

"...... "

한참을 흐느끼던 노인은 구덩이에 묻힌 뼈들을 수습해 가지고 온 모포에 쌌다. 

"그 뼈들은 다 어떻게 할 거야? "
"집 근처에 묻어줄걸세. 동생도 좋아할거야. "
"하지만, 여기서 또 다시 걸어가려면 힘들텐데...? "
"괜찮네. 지금 남은 돈이면 기차 정도는 탈 수 있을걸세. "
"...... "
"자네는 이제 어디로 갈 생각인가? "
"모르겠어. 또 다시 목적지를 찾아 방황하겠지... 동생, 잘 묻어주길 바래. 아마 동생도 좋아할거야. "
"고맙네. "

노인은 모포에 싼 유골을 소중히 안고 돌아갔다. 루카 역시 그 곳을 빠져나와 다른 곳으로 돌아갔다. 

Author

8,759 (78.7%)

<덜렁거리는 성격. Lv.1에 서울의 어느 키우미집에서 부화했다. 먹는 것을 즐김.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 따뜻함을 사고 싶어요 다움 04.09 2604
132 Evangelion Another Universe 『始』- Prologue 벨페고리아 04.08 2445
131 [어떤 세계의 삼각전쟁] 난투극 - 2 RILAHSF 04.04 2595
130 어느 늦은 봄의 이야기 언리밋 04.03 2421
열람중 The sore feet song 블랙홀군 04.02 2517
128 짧은 글 댓글2 다움 03.27 2560
127 [자연스러운 문장 연습] 귀머거리 BadwisheS 03.26 2604
126 더러운 이야기 댓글2 기억의꽃 03.23 2643
125 언제든지 돌아와도 괜찮아 [군대간]렌코가없잖아 03.18 2667
124 죽음의 죽음 댓글3 더듬이 03.16 2730
123 현자 더듬이 03.16 2430
122 애드미럴 샬럿 폭신폭신 03.15 2715
121 [어떤 세계의 삼각전쟁] 난투극 - 1 RILAHSF 03.07 2687
120 유정아 댓글1 민간인 03.05 2766
119 LOM Sentimental Blue Velvet Ground 終章 - 상념 Novelistar 03.04 3292
118 [어떤 세계의 삼각전쟁] 관리자 댓글3 RILAHSF 02.27 2735
117 Vergissmeinnicht 블랙홀군 02.26 2671
116 [시?] 첫사랑 Caffeine星人 02.24 2840
115 [어떤 세계의 삼각전쟁] 4월의 전학생 댓글3 RILAHSF 02.22 2957
114 시시한 시 Sir.Cold 02.22 2885
113 전설의 포춘쿠키 댓글1 민간인 02.19 2749
112 [단편] 미네크라프 Caffeine星人 02.17 2809
111 [푸념시] 씻어내자 박정달씨 02.17 2678
110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 댓글2 블랙홀군 02.16 2596
109 나는 너의 미래다 - 끝 민간인 02.14 2636
108 나는 너의 미래다 - 3 민간인 02.12 2682
107 [창작 SF 단편] - 인간, 죽음 Loodiny 02.10 2736
106 Hazelnut 댓글2 블랙홀군 02.09 2710
105 나는 너의 미래다 - 2 민간인 02.07 2925
104 Workerholic-Death In Exams(3) Lester 02.02 2623
103 카펠라시아 기행록 - 1 댓글2 [군대간]렌코가없잖아 02.01 2681
102 [소설제 : I'm Instrument] 종료 & 감평 댓글11 작가의집 02.01 3032
101 [소설제 : I'm Instrument] 갯가재 Novelistar 01.31 3054
100 [소설제 : I'm Instrument] 새벽의... 앨매리 01.31 2742
99 [소설제 : I'm Instrument] 열시까지 BadwisheS 01.30 2663
98 [소설제 : I'm Instrument]Color People Lester 01.30 3131
97 이복남매 이야기 블랙홀군 01.30 2594
96 [창작 SF 단편] - 열역학 댓글3 Loodiny 01.27 2881
95 부고(訃告) 댓글2 가올바랑 01.25 2595
94 마그리트와 메를로 퐁티 그 사이에서. 댓글2 Sir.Cold 01.25 2741